주 52시간 근무제의 본격적인 시행과 인공지능 등 IT기술의 급격한 발달로 기업의 단순한 사무업무가 로봇 자동화 시스템으로 빠르게 대체되고 있다. 이는 RPA(Robotic Process Automation :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 시스템) 개발 가속화로 이어지는 중이다.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 시스템은 사람이 하는 단순하고 반복적인 업무를 알고리즘화해 소프트웨어로 자동화한 기술을 말한다. 평생교육 대표 기업 휴넷은 교육 콘텐츠 품질관리 업무, 즉 오탈자 및 영상의 정상 작동 검수업무, 교육 운영과 비용 정산 업무, 해킹 등 의심 IP를 추적해 차단하는 업무 등에 RPA를 도입해 80% 이상의 비용을 절감하고 있다.

 

이외에도 서비스 분야에서 활발히 도입 중인데, KEB하나은행, 우리은행 등이 수천 개 기업의 신용등급 자동 업데이트, 자금세탁 고위험군 데이터 자동 추출 등에서 수억 원의 비용 절감효과를 얻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미국의 골드만삭스(Goldman Sachs)는 약 1,500만 달러를 투입해 숙련된 애널리스트 15명이 4주 동안 걸리는 복잡한 금융 데이터 분석을 단 5분만에 처리하는 효과를 거두고 있다.

 

휴넷의 경우 RPA 시스템을 도입한 팀원들은 대부분 단순업무에서 벗어나 새로운 업무를 맡을 수 있게 되었다고 한다. 특히, 로봇은 365일 24시간 쉬지 않고 일 할 수 있으며, 한가지 일만을 하는 게 아니라 여러 업무를 스케줄링해 처리하기 때문에 더 큰 성과를 낼 수 있다고 한다.

 

휴넷 조영탁 대표는 향후 RPA를 자체 개발한 교육 플랫폼에 탑재해 서비스함으로써 고객사가 단순한 교육행정 업무를 보다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처리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Editor 한의석

[CEO& 데일리 리포트] 휴넷, 업계 최초 로봇 자동화 시스템 도입 > NEWS & EVENT | CEO&
사이트 내 전체검색

[CEO& 데일리 리포트] 휴넷, 업계 최초 로봇 자동화 시스템 도입

주 52시간 근무 시행 후 KEB하나은행, 골드만삭스 등 대기업 적극 도입 | 2019년 08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CEO& 데일리 리포트] 휴넷, 업계 최초 로봇 자동화 시스템 도입

주 52시간 근무제의 본격적인 시행과 인공지능 등 IT기술의 급격한 발달로 기업의 단순한 사무업무가 로봇 자동화 시스템으로 빠르게 대체되고 있다. 이는 RPA(Robotic Process Automation :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 시스템) 개발 가속화로 이어지는 중이다.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 시스템은 사람이 하는 단순하고 반복적인 업무를 알고리즘화해 소프트웨어로 자동화한 기술을 말한다. 평생교육 대표 기업 휴넷은 교육 콘텐츠 품질관리 업무, 즉 오탈자 및 영상의 정상 작동 검수업무, 교육 운영과 비용 정산 업무, 해킹 등 의심 IP를 추적해 차단하는 업무 등에 RPA를 도입해 80% 이상의 비용을 절감하고 있다.

 

이외에도 서비스 분야에서 활발히 도입 중인데, KEB하나은행, 우리은행 등이 수천 개 기업의 신용등급 자동 업데이트, 자금세탁 고위험군 데이터 자동 추출 등에서 수억 원의 비용 절감효과를 얻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미국의 골드만삭스(Goldman Sachs)는 약 1,500만 달러를 투입해 숙련된 애널리스트 15명이 4주 동안 걸리는 복잡한 금융 데이터 분석을 단 5분만에 처리하는 효과를 거두고 있다.

 

휴넷의 경우 RPA 시스템을 도입한 팀원들은 대부분 단순업무에서 벗어나 새로운 업무를 맡을 수 있게 되었다고 한다. 특히, 로봇은 365일 24시간 쉬지 않고 일 할 수 있으며, 한가지 일만을 하는 게 아니라 여러 업무를 스케줄링해 처리하기 때문에 더 큰 성과를 낼 수 있다고 한다.

 

휴넷 조영탁 대표는 향후 RPA를 자체 개발한 교육 플랫폼에 탑재해 서비스함으로써 고객사가 단순한 교육행정 업무를 보다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처리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Editor 한의석


(주)시이오파트너스 | 월간 시이오앤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98길 3 (갈월동) KCC IT빌딩 5층 (우 04334)
문의전화 : Tel 02-2253-1114, 02-2237-1025 | Fax 02-2232-0277
Copyright CEOPARTNERS All rights reserved. 월간<CEO&>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