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이 2019 2분기 연결회계 기준으로 전년 동기대비 12.1% 성장한 2,704억 원 매출을 달성하고,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전년 동기대비 16.1%, 41.7% 증가한 호실적을 기록했다고 잠정 공시했다.


한미약품의 2분기 영업이익은 231억 원, 순이익은 204억 원이며 R&D에는 매출 대비 15.8% 수준인 428억 원을 투자했다. 영업이익 및 순이익 증가, R&D 비용 절감에는 지난 6월 사노피와 체결한 공동연구비 감액 수정계약에 따른 영향이 반영됐다.

 

또한, 아모잘탄패밀리, 로수젯, 에소메졸, 구구탐스 등 경쟁력 있는 개량∙복합신약들과 팔팔, 구구, 한미탐스0.4mg 등 차별화된 제품이 지속적인 성장세에 힘입어 국내 매출 호조를 견인했다.

 





 



중국 현지법인 북경한미약품의 올해 2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대비 9.8% 성장한 564억 원을 기록했다다만 북경한미약품이 자체 개발한 이중항체 플랫폼 기술 적용 신약 후보물질 및 신제품 개발에 따른 R&D 투자 금액이 전년 동기대비 77.7% 증가하면서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26억 원, 29억 원에 그쳤다. 북경한미약품의 올해 2분기 R&D 투자 금액은 매출 대비 15.4%. 북경한미는 이전에는 매 분기마다 매출 대비 7%대의 연구개발비를 써 왔다.

 

한편, 원료의약품 전문회사 한미정밀화학은 영업이익과 순이익 모두 흑자 전환했다. 한미정밀화학의 2분기 매출액은 336억 원이다이 같은 2분기 실적에 따라 한미약품의 올해 상반기 매출은 5,450억 원이 됐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자체 개발한 경쟁력 있는 제품을 기반으로 한국 제약기업이라는 정체성을 지키며 글로벌화를 위한 노력에 매진하고 있다"며 "국내 매출과 해외 수출, R&D 투자가 서로 유기적으로 시너지를 내는 안정적 사업모델을 통해 글로벌 제약기업으로의 도약을 가속화하겠다"고 전했다.


Editor 문효근

 

[CEO& 데일리 리포트]한미약품, 2분기 2,704억 원 매출 올려 > NEWS & EVENT | CEO&
사이트 내 전체검색

[CEO& 데일리 리포트]한미약품, 2분기 2,704억 원 매출 올려

국내 매출 호조 및 사노피 공동연구비 감액으로 호실적 견인 | 2019년 08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CEO& 데일리 리포트]한미약품, 2분기 2,704억 원 매출 올려

한미약품이 2019 2분기 연결회계 기준으로 전년 동기대비 12.1% 성장한 2,704억 원 매출을 달성하고,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전년 동기대비 16.1%, 41.7% 증가한 호실적을 기록했다고 잠정 공시했다.


한미약품의 2분기 영업이익은 231억 원, 순이익은 204억 원이며 R&D에는 매출 대비 15.8% 수준인 428억 원을 투자했다. 영업이익 및 순이익 증가, R&D 비용 절감에는 지난 6월 사노피와 체결한 공동연구비 감액 수정계약에 따른 영향이 반영됐다.

 

또한, 아모잘탄패밀리, 로수젯, 에소메졸, 구구탐스 등 경쟁력 있는 개량∙복합신약들과 팔팔, 구구, 한미탐스0.4mg 등 차별화된 제품이 지속적인 성장세에 힘입어 국내 매출 호조를 견인했다.

 



b1b2b84b8f95b17ecd3cbb84d4da51cf_1565224400_5396.jpg


 



중국 현지법인 북경한미약품의 올해 2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대비 9.8% 성장한 564억 원을 기록했다다만 북경한미약품이 자체 개발한 이중항체 플랫폼 기술 적용 신약 후보물질 및 신제품 개발에 따른 R&D 투자 금액이 전년 동기대비 77.7% 증가하면서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26억 원, 29억 원에 그쳤다. 북경한미약품의 올해 2분기 R&D 투자 금액은 매출 대비 15.4%. 북경한미는 이전에는 매 분기마다 매출 대비 7%대의 연구개발비를 써 왔다.

 

한편, 원료의약품 전문회사 한미정밀화학은 영업이익과 순이익 모두 흑자 전환했다. 한미정밀화학의 2분기 매출액은 336억 원이다이 같은 2분기 실적에 따라 한미약품의 올해 상반기 매출은 5,450억 원이 됐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자체 개발한 경쟁력 있는 제품을 기반으로 한국 제약기업이라는 정체성을 지키며 글로벌화를 위한 노력에 매진하고 있다"며 "국내 매출과 해외 수출, R&D 투자가 서로 유기적으로 시너지를 내는 안정적 사업모델을 통해 글로벌 제약기업으로의 도약을 가속화하겠다"고 전했다.


Editor 문효근

 


(주)시이오파트너스 | 월간 시이오앤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98길 3 (갈월동) KCC IT빌딩 5층 (우 04334)
문의전화 : Tel 02-2253-1114, 02-2237-1025 | Fax 02-2232-0277
Copyright CEOPARTNERS All rights reserved. 월간<CEO&>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