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차드 밀(Richard Mille)의 또 다른 혁신이라 불리는 포켓워치 RM020이 국내 출시된다. 모던함과 대담함을 고루 갖춰 포켓워치의 새로운 기준이 될 RM020을 만나보자.

 


 손목시계의 발명 이후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된 포켓워치. 하지만 최초의 휴대용 시계라는 고유성과 클래식함은 포켓워치만의 거부할 수 없는 매력이다. 리차드 밀은 포켓워치를 그만의 시각으로 재해석해 현대적인 포켓워치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한다. 

 


 클래식, 현대의 옷을 입다

현대적인 외관을 갖춘 리차드 밀의 투르비용 포켓 워치 RM020은 기존 원형 디자인 위주의 포켓워치와 달리 스퀘어와 토노의 중간 형태를 띠고 있다. 이는 리차드 밀 시계의 핵심 디자인이라 할 수 있는 토노형의 연장선에 있는 것으로, 포켓워치로는 파격적인 형태이다. 사각의 창으로 들여다보이는 무브먼트는 리차드 밀 특유의 건축미를 자랑할 뿐만 아니라, 각종 특수 기법을 적용해 섬세하고 정교한 피니싱을 보여준다.

이 건축적 미학은 포켓워치의 아이덴티티를 보여주는 연결체인으로 이어진다. 리차드 밀의 RM020은 체인 또한 매우 독특한 형태를 보인다. 장사방(직사각형처럼 생긴 마름모꼴) 형태가 줄지어 연결되어 있으며, 이는 20세기 훌륭한 조각가 브랑쿠지의 작품인 무한 기둥(The Column of the Infinite)에서 영감을 받았다. 리차드 밀은 케이스와 체인의 연결을 통해 절대 시간무한 공간이라는 2가지 유토피아의 공존을 표현해냈다.

케이스의 상·하부와 케이스 밴드는 총 3개의 층으로 이뤄져 있다. 케이스 밴드는 무게가 가볍고 스크래치에 강한 5등급 티타늄을 사용했고, 하부는 5등급 티타늄 혹은 18캐럿 화이트 또는 레드 골드 소재로 완성했다. 케이스의 사이즈는 62×52mm, 두께 15.6mm의 대담한 크기로 사용자의 개성을 드러낼 뿐만 아니라 이목을 끌기에 충분하다.

 

 

혁신적 기술력이 응축된 마스터피스

RM020은 그야말로 리차드 밀의 혁신적 기술력을 응축한 시계이다. 2개의 태엽통을 탑재해 10일간의 긴 파워 리저브를 보장하는 수동 와인딩 방식의 칼리버인 RM020은 투르비용이 장착되어 있어 중력의 영향을 상쇄하고 정확성을 보장한다. 크라운 작동 시 와인딩(W)·중립(N)·시간(H) 세팅 포지션을 4시 방향의 핸드로 알리는 기능 선택 장치는 시계 조작을 한층 편리하게 돕는다. 또한 체인과 연결된 12시 방향 크라운에는 토크 제한기능이 있어 필요 이상으로 동력을 축적할 시 태엽의 압력이 높아지거나 와인딩 부품이 부러지는 것을 미연에 방지한다.

신소재를 시계 산업에 도입해 과감한 혁신을 보여주었던 리차드 밀은 RM020의 베이스플레이트를 카본 나노섬유로 완성했다. 이는 온도 변화에 안정적일 뿐만 아니라 무브먼트의 모든 부품이 원활히 작동하도록 견고함을 보장한다. RM020이 진정으로 특별한 이유는 또 있다. 탁상시계로도 사용할 수 있는 멀티 플레이어 역할을 톡톡히 해내기 때문이다. 크라운과 연결한 12시 방향의 체인은 160여 년간 시계 부품을 제작해온 슈발 프레르(Cheval Freres)와의 협업으로 완성했으며, 쉽게 분리가 가능하다. 분리된 시계는 별도로 마련한 거치대 위에 올려 탁상시계로 활용할 수 있다. 과거와 현대의 미적 요소가 결합한 이 아름다운 시계는 탁상 위 오브제로서도 훌륭한 역할을 해낸다.

 

한편, 이번에 최초로 한국에 입고된 RM0207월 한 달간 리차드밀 플래그십 스토어에서 만나볼 수 있다. 포켓워치의 새로운 기준이 되는 특별한 모델인 만큼 사전 예약이 필요하다.

 

Editor 이윤지 Cooperation 리차드 밀  

[월간CEO& 데일리 리포트]포켓워치의 새로운 기준이 되다 > NEWS & EVENT | CEO&
사이트 내 전체검색

[월간CEO& 데일리 리포트]포켓워치의 새로운 기준이 되다

리차드 밀, 포켓워치 RM020 한국 출시 | 2019년 07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월간CEO& 데일리 리포트]포켓워치의 새로운 기준이 되다

리차드 밀(Richard Mille)의 또 다른 혁신이라 불리는 포켓워치 RM020이 국내 출시된다. 모던함과 대담함을 고루 갖춰 포켓워치의 새로운 기준이 될 RM020을 만나보자.

 

1bd4618d668f90f5c9a353881db11c6c_1562632997_404.jpg

 손목시계의 발명 이후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된 포켓워치. 하지만 최초의 휴대용 시계라는 고유성과 클래식함은 포켓워치만의 거부할 수 없는 매력이다. 리차드 밀은 포켓워치를 그만의 시각으로 재해석해 현대적인 포켓워치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한다. 

 

1bd4618d668f90f5c9a353881db11c6c_1562633012_5766.jpg

 클래식, 현대의 옷을 입다

현대적인 외관을 갖춘 리차드 밀의 투르비용 포켓 워치 RM020은 기존 원형 디자인 위주의 포켓워치와 달리 스퀘어와 토노의 중간 형태를 띠고 있다. 이는 리차드 밀 시계의 핵심 디자인이라 할 수 있는 토노형의 연장선에 있는 것으로, 포켓워치로는 파격적인 형태이다. 사각의 창으로 들여다보이는 무브먼트는 리차드 밀 특유의 건축미를 자랑할 뿐만 아니라, 각종 특수 기법을 적용해 섬세하고 정교한 피니싱을 보여준다.

이 건축적 미학은 포켓워치의 아이덴티티를 보여주는 연결체인으로 이어진다. 리차드 밀의 RM020은 체인 또한 매우 독특한 형태를 보인다. 장사방(직사각형처럼 생긴 마름모꼴) 형태가 줄지어 연결되어 있으며, 이는 20세기 훌륭한 조각가 브랑쿠지의 작품인 무한 기둥(The Column of the Infinite)에서 영감을 받았다. 리차드 밀은 케이스와 체인의 연결을 통해 절대 시간무한 공간이라는 2가지 유토피아의 공존을 표현해냈다.

케이스의 상·하부와 케이스 밴드는 총 3개의 층으로 이뤄져 있다. 케이스 밴드는 무게가 가볍고 스크래치에 강한 5등급 티타늄을 사용했고, 하부는 5등급 티타늄 혹은 18캐럿 화이트 또는 레드 골드 소재로 완성했다. 케이스의 사이즈는 62×52mm, 두께 15.6mm의 대담한 크기로 사용자의 개성을 드러낼 뿐만 아니라 이목을 끌기에 충분하다.

 

1bd4618d668f90f5c9a353881db11c6c_1562633030_0004.jpg

 

혁신적 기술력이 응축된 마스터피스

RM020은 그야말로 리차드 밀의 혁신적 기술력을 응축한 시계이다. 2개의 태엽통을 탑재해 10일간의 긴 파워 리저브를 보장하는 수동 와인딩 방식의 칼리버인 RM020은 투르비용이 장착되어 있어 중력의 영향을 상쇄하고 정확성을 보장한다. 크라운 작동 시 와인딩(W)·중립(N)·시간(H) 세팅 포지션을 4시 방향의 핸드로 알리는 기능 선택 장치는 시계 조작을 한층 편리하게 돕는다. 또한 체인과 연결된 12시 방향 크라운에는 토크 제한기능이 있어 필요 이상으로 동력을 축적할 시 태엽의 압력이 높아지거나 와인딩 부품이 부러지는 것을 미연에 방지한다.

신소재를 시계 산업에 도입해 과감한 혁신을 보여주었던 리차드 밀은 RM020의 베이스플레이트를 카본 나노섬유로 완성했다. 이는 온도 변화에 안정적일 뿐만 아니라 무브먼트의 모든 부품이 원활히 작동하도록 견고함을 보장한다. RM020이 진정으로 특별한 이유는 또 있다. 탁상시계로도 사용할 수 있는 멀티 플레이어 역할을 톡톡히 해내기 때문이다. 크라운과 연결한 12시 방향의 체인은 160여 년간 시계 부품을 제작해온 슈발 프레르(Cheval Freres)와의 협업으로 완성했으며, 쉽게 분리가 가능하다. 분리된 시계는 별도로 마련한 거치대 위에 올려 탁상시계로 활용할 수 있다. 과거와 현대의 미적 요소가 결합한 이 아름다운 시계는 탁상 위 오브제로서도 훌륭한 역할을 해낸다.

 

한편, 이번에 최초로 한국에 입고된 RM0207월 한 달간 리차드밀 플래그십 스토어에서 만나볼 수 있다. 포켓워치의 새로운 기준이 되는 특별한 모델인 만큼 사전 예약이 필요하다.

 

Editor 이윤지 Cooperation 리차드 밀  


(주)시이오파트너스 | 월간 시이오앤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98길 3 (갈월동) KCC IT빌딩 5층 (우 04334)
문의전화 : Tel 02-2253-1114, 02-2237-1025 | Fax 02-2232-0277
Copyright CEOPARTNERS All rights reserved. 월간<CEO&>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