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13번째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행했다. 첫 보고서는 2006년 발행되었다. 이번 보고서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온실가스 배출량 감소 

LG전자는 지난해 국내외 생산사업장 및 사무실에서 164만톤CO2e(이산화탄소환산톤, 온실가스를 이산화탄소 배출량으로 환산한 값)의 온실가스를 배출했다. 2017년 193만톤CO2e에서 약 15% 감소한 수치다. 제조 공정 과정에서 발생되는 SF6(육불화황) 가스를 처리하는 시설을 구축해 온실가스 배출량을 크게 줄였다. 이와 더불어 LG전자는 신재생에너지 발전 설비를 확대하고 있다. 지난해까지 국내 사업장에 총 6.7MW(메가와트) 규모의 태양광 발전 설비를 도입했다. 지난해 9124MWh의 태양광 에너지를 생산했으며 이를 온실가스 감축량으로 환산할 경우 4254톤CO2e에 해당한다. 

  

재생 플라스틱 사용, 친환경 포장 등 확대 

자원 활용성을 높이기 위해 세탁기, 냉장고, 에어컨, 스마트폰, TV, 모니터 등 재생 플라스틱의 사용을 확대하고 있다. 2016년 5302톤, 2017년 7134톤, 2018년에는 1만1030톤의 재생 플라스틱을 사용했다. LG전자는 또한, 포장재의 사용을 줄이며 자원사용을 최소화하고 있다. 지난해 출시한 신규모델의 제품 부피가 평균 1% 늘었음에도 포장재 사용량은 평균 4.8% 줄었다. 

  

폐전자제품 회수 확대 

51개 국가, 85개 지역에서 글로벌 폐전자제품 회수처리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2016년 21만8772톤, 2017년 23만1585톤, 2018년 24만9145톤의 폐전자제품을 회수했다. 특히 지난해는 2008년 대비 연간 회수량은 2.3배, 누적 회수량은 약 10배 증가했다. 

  

건강관리가전 고성장 유지 

공기청정기, 정수기, 건조기, 스타일러 등 고객의 건강을 증진시키는 제품을 꾸준히 출시하며 시장을 확대하고 있다. 건강관리가전의 글로벌 매출 성장률은 2017년 57%, 2018년 41% 등으로 고성장을 유지하고 있다. 

  

'따뜻한 기술', 최근 3년 누적 수혜자 10만 명 돌파 

제품과 기술을 활용해 세계 곳곳의 환경, 빈곤, 위생 등 사회적 이슈를 해결하고 있다. 따뜻한 기술의 수혜자는 2016년 1707명, 2017년 2만5403명, 2018년 7만5086명으로 3개년 누적 10만 명을 넘어섰다. 

  

고객 만족 위한 미래 서비스 확대 

고객서비스 품질을 높이기 위한 미래 서비스를 확대해 가고 있다. 미국에서는 지난해부터 고객들이 제품을 사용한 기록을 바탕으로 제품의 상태를 알려주고 제품관리 팁을 제공하는 ‘프로액티브(Proactive) 서비스’를 시작했다. 또 한국에서는 지난해 9월부터 영상을 통해 제품의 상태를 확인하고 문제를 해결하는 ‘영상 상담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 

서비스 엔지니어의 역량 강화를 위해 수리 교육에 ‘AR(증강현실) 글라스’를 활용하고 있다. 서비스 엔지니어는 수리실습을 받는 과정에서 고장 원인과 수리 방법을 AR 글라스로 확인할 수 있다. LG전자는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통해 글로벌 기업 시민으로서 추구하고 있는 지속 가능 경영 성과와 향후 계획을 소개하고 있다. 또 이해관계자들에게 사회적 책임 이행을 비롯해 경제, 사회, 환경 분야의 지속 가능 경영 성과를 이해관계자들에게 투명하게 공개해 소통을 강화하고 있다. 

 

Editor 문효근

[월간CEO& 데일리 리포트]LG전자,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행 > NEWS & EVENT | CEO&
사이트 내 전체검색

[월간CEO& 데일리 리포트]LG전자,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행

2006년 첫 발행 후 13번째 지속가능경영보고서 | 2019년 07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월간CEO& 데일리 리포트]LG전자,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행

LG전자가 13번째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행했다. 첫 보고서는 2006년 발행되었다. 이번 보고서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4b59367e93fdccf8f20d2df3a223bb64_1562566733_6975.jpg

 

 

 

온실가스 배출량 감소 

LG전자는 지난해 국내외 생산사업장 및 사무실에서 164만톤CO2e(이산화탄소환산톤, 온실가스를 이산화탄소 배출량으로 환산한 값)의 온실가스를 배출했다. 2017년 193만톤CO2e에서 약 15% 감소한 수치다. 제조 공정 과정에서 발생되는 SF6(육불화황) 가스를 처리하는 시설을 구축해 온실가스 배출량을 크게 줄였다. 이와 더불어 LG전자는 신재생에너지 발전 설비를 확대하고 있다. 지난해까지 국내 사업장에 총 6.7MW(메가와트) 규모의 태양광 발전 설비를 도입했다. 지난해 9124MWh의 태양광 에너지를 생산했으며 이를 온실가스 감축량으로 환산할 경우 4254톤CO2e에 해당한다. 

  

재생 플라스틱 사용, 친환경 포장 등 확대 

자원 활용성을 높이기 위해 세탁기, 냉장고, 에어컨, 스마트폰, TV, 모니터 등 재생 플라스틱의 사용을 확대하고 있다. 2016년 5302톤, 2017년 7134톤, 2018년에는 1만1030톤의 재생 플라스틱을 사용했다. LG전자는 또한, 포장재의 사용을 줄이며 자원사용을 최소화하고 있다. 지난해 출시한 신규모델의 제품 부피가 평균 1% 늘었음에도 포장재 사용량은 평균 4.8% 줄었다. 

  

폐전자제품 회수 확대 

51개 국가, 85개 지역에서 글로벌 폐전자제품 회수처리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2016년 21만8772톤, 2017년 23만1585톤, 2018년 24만9145톤의 폐전자제품을 회수했다. 특히 지난해는 2008년 대비 연간 회수량은 2.3배, 누적 회수량은 약 10배 증가했다. 

  

건강관리가전 고성장 유지 

공기청정기, 정수기, 건조기, 스타일러 등 고객의 건강을 증진시키는 제품을 꾸준히 출시하며 시장을 확대하고 있다. 건강관리가전의 글로벌 매출 성장률은 2017년 57%, 2018년 41% 등으로 고성장을 유지하고 있다. 

  

'따뜻한 기술', 최근 3년 누적 수혜자 10만 명 돌파 

제품과 기술을 활용해 세계 곳곳의 환경, 빈곤, 위생 등 사회적 이슈를 해결하고 있다. 따뜻한 기술의 수혜자는 2016년 1707명, 2017년 2만5403명, 2018년 7만5086명으로 3개년 누적 10만 명을 넘어섰다. 

  

고객 만족 위한 미래 서비스 확대 

고객서비스 품질을 높이기 위한 미래 서비스를 확대해 가고 있다. 미국에서는 지난해부터 고객들이 제품을 사용한 기록을 바탕으로 제품의 상태를 알려주고 제품관리 팁을 제공하는 ‘프로액티브(Proactive) 서비스’를 시작했다. 또 한국에서는 지난해 9월부터 영상을 통해 제품의 상태를 확인하고 문제를 해결하는 ‘영상 상담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 

서비스 엔지니어의 역량 강화를 위해 수리 교육에 ‘AR(증강현실) 글라스’를 활용하고 있다. 서비스 엔지니어는 수리실습을 받는 과정에서 고장 원인과 수리 방법을 AR 글라스로 확인할 수 있다. LG전자는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통해 글로벌 기업 시민으로서 추구하고 있는 지속 가능 경영 성과와 향후 계획을 소개하고 있다. 또 이해관계자들에게 사회적 책임 이행을 비롯해 경제, 사회, 환경 분야의 지속 가능 경영 성과를 이해관계자들에게 투명하게 공개해 소통을 강화하고 있다. 

 

Editor 문효근


(주)시이오파트너스 | 월간 시이오앤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98길 3 (갈월동) KCC IT빌딩 5층 (우 04334)
문의전화 : Tel 02-2253-1114, 02-2237-1025 | Fax 02-2232-0277
Copyright CEOPARTNERS All rights reserved. 월간<CEO&>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