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지와 땀으로 번들거리는 여름철 피부 관리의 시작은 클렌징에서 출발한다. 혁신을 거듭하는 벤스킨케어에서 새로운 개념의 클렌징 제품을 출시했다.

 

 

 

모공 속에 쌓인 각질과 화장품 찌꺼기 등 노폐물은 피부 트러블을 유발한다. 덥고 끈적끈적한 날씨 탓에 한층 심각해진 피부 트러블을 잠재우기 위해서는 완벽한 클렌징이 필요하다.

 

피부 관리의 시작과 끝, 클렌징!
간편하고 완벽한 스킨케어를 지향하는 클린 뷰티 브랜드 벤스킨케어가 모공 유해환경개선을 돕는 혁신적인 클렌저를 제안한다. 모이스처-밸런스 올인원 페이스 클렌저는 계면활성제가 없는 98.6% 천연 유래 성분과 82.7% 생리활성물질로 피부에 자극이 없는 quasi-semi-emulsion 타입의 약산성 클렌저이다. 고분자(100㎛~10,000㎛) 성분을 사용하는 기존 클렌저와 달리 저분자(0.1㎛~10 ㎛) 성분을 사용해 모공 안쪽까지 딥클렌징을 돕는다.
모이스처-밸런스 올인원 페이스 클렌저는 파라벤, 실리콘, 프탈레이트, 미네랄오일, 황산염, 향료, 색소 등 피부에 자극을 주는 유해 의심 성분은 배제했다. 다양한 과일 효소들과 발효를 통해 얻는 PHA 성분, 자일리톨 성분이 포함되어 피부 각질을 제거해주며 비타민 B 성분과 엘라직산 등 항산화 성분을 통해 맑은 피부를 선사한다.
그뿐만 아니라 세정력도 우수해 한 번의 클렌징으로 색조 메이크업 제품까지 말끔하게 지워준다. 아이 리무버, 립 리무버, 클렌징 오일, 클렌징폼 등 여러 단계의 제품으로 세안하는 불편함을 덜어주는 올인원 클렌저의 탄생이다. 사용법은 물기가 없는 얼굴에 클렌저를 골고루 펴 바르고 부드럽게 마사지한 후, 미온수로 얼굴을 부드럽게 씻어내면 된다.

 

 

미국·유럽 뷰티 시장 사로잡은 슈퍼루키
벤스킨케어는 한국에서는 다소 생소한 이름이지만 뷰티계의 슈퍼루키라 하기에 손색이 없다. 미국 프레스티지 백화점인 뉴욕 허드슨 야드 니만마커스 백화점에 입점해 일주일 만에 완판을 기록했고, 할리우드 배우 엠마 스톤, 채드윅 보즈먼의 레드카펫 스킨케어 제품으로 소개되며 이슈가 됐다. 나아가 미국 유명 편집숍 어반 아웃피터스, 이태리 프레스티지 뷰티숍 뷰티 어홀릭스 등 글로벌 시장의 주요 유통 채널에 둥지를 트고 전 세계 독보적인 클린 뷰티 브랜드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하고 있다.
벤스킨케어가 깐깐하기로 유명한 미국인과 유럽인 그리고 럭셔리 리조트 아난티 코브의 마음을 사로잡은 비결은 무엇일까? 여전히 화장품 업계의 이슈는 성분이다. 피부 안정성뿐만 아니라 환경에 무해한 제품을 선호하며, 벤스킨케어는 이 두 가지를 모두 만족시키는 클린 뷰티 브랜드로 인정받고 있다. EWG 그린등급 원료를 사용하며 EU에서 금지하는 1,328개의 원료를 넣지 않는다. 당연히 동물 실험도 반대한다. 벤스킨케어는 자체 R&D 센터를 보유해 20년에 걸쳐 연구한 스킨케어 포뮬라와 원료 개발 등 독자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전 세계에 통용되는 글로벌 기업으로 발돋움하고 있다. 

 


Editor 이윤지   Cooperation 벤스킨케어

 

여름철 피부 컨디션, 클렌징이 좌우한다 > NEWS & EVENT | CEO&
사이트 내 전체검색

여름철 피부 컨디션, 클렌징이 좌우한다

Beauty Inside, VENN Skincare | 2019년 07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여름철 피부 컨디션, 클렌징이 좌우한다

피지와 땀으로 번들거리는 여름철 피부 관리의 시작은 클렌징에서 출발한다. 혁신을 거듭하는 벤스킨케어에서 새로운 개념의 클렌징 제품을 출시했다.

 

 

8245696e5f5678dd1195536ffadb29e1_1561902810_7923.jpg

 

모공 속에 쌓인 각질과 화장품 찌꺼기 등 노폐물은 피부 트러블을 유발한다. 덥고 끈적끈적한 날씨 탓에 한층 심각해진 피부 트러블을 잠재우기 위해서는 완벽한 클렌징이 필요하다.

 

피부 관리의 시작과 끝, 클렌징!
간편하고 완벽한 스킨케어를 지향하는 클린 뷰티 브랜드 벤스킨케어가 모공 유해환경개선을 돕는 혁신적인 클렌저를 제안한다. 모이스처-밸런스 올인원 페이스 클렌저는 계면활성제가 없는 98.6% 천연 유래 성분과 82.7% 생리활성물질로 피부에 자극이 없는 quasi-semi-emulsion 타입의 약산성 클렌저이다. 고분자(100㎛~10,000㎛) 성분을 사용하는 기존 클렌저와 달리 저분자(0.1㎛~10 ㎛) 성분을 사용해 모공 안쪽까지 딥클렌징을 돕는다.
모이스처-밸런스 올인원 페이스 클렌저는 파라벤, 실리콘, 프탈레이트, 미네랄오일, 황산염, 향료, 색소 등 피부에 자극을 주는 유해 의심 성분은 배제했다. 다양한 과일 효소들과 발효를 통해 얻는 PHA 성분, 자일리톨 성분이 포함되어 피부 각질을 제거해주며 비타민 B 성분과 엘라직산 등 항산화 성분을 통해 맑은 피부를 선사한다.
그뿐만 아니라 세정력도 우수해 한 번의 클렌징으로 색조 메이크업 제품까지 말끔하게 지워준다. 아이 리무버, 립 리무버, 클렌징 오일, 클렌징폼 등 여러 단계의 제품으로 세안하는 불편함을 덜어주는 올인원 클렌저의 탄생이다. 사용법은 물기가 없는 얼굴에 클렌저를 골고루 펴 바르고 부드럽게 마사지한 후, 미온수로 얼굴을 부드럽게 씻어내면 된다.

 

8245696e5f5678dd1195536ffadb29e1_1561902810_8627.jpg

 

미국·유럽 뷰티 시장 사로잡은 슈퍼루키
벤스킨케어는 한국에서는 다소 생소한 이름이지만 뷰티계의 슈퍼루키라 하기에 손색이 없다. 미국 프레스티지 백화점인 뉴욕 허드슨 야드 니만마커스 백화점에 입점해 일주일 만에 완판을 기록했고, 할리우드 배우 엠마 스톤, 채드윅 보즈먼의 레드카펫 스킨케어 제품으로 소개되며 이슈가 됐다. 나아가 미국 유명 편집숍 어반 아웃피터스, 이태리 프레스티지 뷰티숍 뷰티 어홀릭스 등 글로벌 시장의 주요 유통 채널에 둥지를 트고 전 세계 독보적인 클린 뷰티 브랜드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하고 있다.
벤스킨케어가 깐깐하기로 유명한 미국인과 유럽인 그리고 럭셔리 리조트 아난티 코브의 마음을 사로잡은 비결은 무엇일까? 여전히 화장품 업계의 이슈는 성분이다. 피부 안정성뿐만 아니라 환경에 무해한 제품을 선호하며, 벤스킨케어는 이 두 가지를 모두 만족시키는 클린 뷰티 브랜드로 인정받고 있다. EWG 그린등급 원료를 사용하며 EU에서 금지하는 1,328개의 원료를 넣지 않는다. 당연히 동물 실험도 반대한다. 벤스킨케어는 자체 R&D 센터를 보유해 20년에 걸쳐 연구한 스킨케어 포뮬라와 원료 개발 등 독자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전 세계에 통용되는 글로벌 기업으로 발돋움하고 있다. 

 


Editor 이윤지   Cooperation 벤스킨케어

 


(주)시이오파트너스 | 월간 시이오앤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98길 3 (갈월동) KCC IT빌딩 5층 (우 04334)
문의전화 : Tel 02-2253-1114, 02-2237-1025 | Fax 02-2232-0277
Copyright CEOPARTNERS All rights reserved. 월간<CEO&>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