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호텔이 지난 428일부터 51일까지 4일간 두바이에서 열린 중동 지역 최대 여행박람회 ‘2019 아라비안 트래블 마켓(Arabian Travel Market, 이하 ATM)'에 단독 참가했다. 이번 박람회 참여로 롯데호텔은 중동 권역에 글로벌 체인으로서 존재감을 확실히 알렸다.

 


 

롯데호텔이 세계 5대 트래블 마켓으로 손꼽히는 ATM에서 단독 부스 운영을 성황리에 마쳤다. 전 세계 30(국내 19, 해외 11) 호텔을 운영하며 글로벌 체인으로 도약한 롯데호텔이 다시 한번 중동 권역에 존재감을 확실히 알릴 수 있었다는 것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올해 ATM150개국에서 약 4만여 명의 업계 관계자가 참가하며 지난해보다 5% 이상의 증가세를 보였다. 이중 단독 참가한 100여 개 참가업체 중 롯데호텔은 가장 돋보이는 성과를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 ATM 주최 측 공식 집계에 따르면 박람회 공식 홈페이지에 개설된 롯데호텔의 프로필 페이지는 일 평균 500여 회의 조회를 기록하며 참가자 평균의 4배를 훌쩍 뛰어넘었다

 

롯데호텔을 향한 높은 관심은 온라인뿐만 아니라 박람회 현장에서도 이어졌다. ATM이 진행된 4일간 약 1,000여 명 이상의 방문객이 롯데호텔의 부스를 찾아 심도 있는 논의를 펼쳤다. 누구보다 롯데호텔의 전시관을 반긴 방문객은 에미레이트 홀리데이(Emirates Holidays), 디나타(DNATA) 등의 아랍권 대형 여행사들이었다. 롯데호텔과의 B2B 통합 계약을 검토하던 중동 업체들이 해외 각지에서 온 롯데호텔의 세일즈매니저들로부터 생동감 넘치는 상품 설명을 직접 들을 수 있는 계기가 되었기 때문이다.

 


 

호스피털리티(Hospitality) 업계에서 구매력이 높은 것으로 알려진 중동답게 럭셔리 호텔에 대한 문의 또한 끊이지 않았다. 특히 국내 최고의 마천루, 롯데월드타워에 자리 잡은 6성급 호텔 시그니엘서울은 박람회가 열린 장소인 두바이 부르즈할리파에 비견되며 놀라움을 샀다. 롯데호텔서울 또한 U.A.E의 차기 왕위 계승자인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나흐얀 왕세제 방한 시 대통령 만찬을 담당하고 최근 모디 인도 총리 방한 숙소였다는 점이 알려지며 큰 관심을 끌었다. 이외에도 롯데뉴욕팰리스, 롯데호텔모스크바, 롯데호텔상트페테르부르크, 롯데하노이 등 미국과 러시아, 동남아 지역에서 각기 최고로 평가받는 해외 롯데호텔에 대한 현지 문의도 줄을 이었다.

 

롯데호텔 김정환 대표이사는 럭셔리 여행의 니즈가 큰 중동의 하이앤드 고객 유치 외에도 럭셔리 호텔의 적견지인 중동지역 역시 향후 진출 고려 대상지가 될 만하다는 자신감을 얻은 것이 이번 박람회 단독 참가의 소득이라고 밝히며 이번 ATM 참가가 고무적인 결과로 이어졌음을 전했다.

 

국내 호텔 업계에 기념비적인 ATM 단독 부스 운영으로 롯데호텔은 국내외 체인호텔의 잠재 고객 유치뿐만 아니라 중동 지역 관련 업계에 브랜드 인지도를 제고하는 등 중동 시장 공략의 전환점을 마련하게 되었다. 이번 ATM 사상 첫 단독 참가는 아시아 톱 3 호텔 브랜드(Asia Top 3 Hotel Brand)를 표방하는 롯데호텔의 새로운 추진력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Editor 이윤지 Cooperation 롯데호텔 

2019 ATM 단독 부스 운영으로 중동 호스피털리티 업계 사로잡다 > NEWS & EVENT | CEO&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 ATM 단독 부스 운영으로 중동 호스피털리티 업계 사로잡다

롯데호텔, 2019 아라비안 트래블 마켓 단독 부스 성황리 운영 | 2019년 05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2019 ATM 단독 부스 운영으로 중동 호스피털리티 업계 사로잡다

롯데호텔이 지난 428일부터 51일까지 4일간 두바이에서 열린 중동 지역 최대 여행박람회 ‘2019 아라비안 트래블 마켓(Arabian Travel Market, 이하 ATM)'에 단독 참가했다. 이번 박람회 참여로 롯데호텔은 중동 권역에 글로벌 체인으로서 존재감을 확실히 알렸다.

 

a476039ac71ae689912103481d3d97ca_1557470404_4627.jpg
 

롯데호텔이 세계 5대 트래블 마켓으로 손꼽히는 ATM에서 단독 부스 운영을 성황리에 마쳤다. 전 세계 30(국내 19, 해외 11) 호텔을 운영하며 글로벌 체인으로 도약한 롯데호텔이 다시 한번 중동 권역에 존재감을 확실히 알릴 수 있었다는 것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올해 ATM150개국에서 약 4만여 명의 업계 관계자가 참가하며 지난해보다 5% 이상의 증가세를 보였다. 이중 단독 참가한 100여 개 참가업체 중 롯데호텔은 가장 돋보이는 성과를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 ATM 주최 측 공식 집계에 따르면 박람회 공식 홈페이지에 개설된 롯데호텔의 프로필 페이지는 일 평균 500여 회의 조회를 기록하며 참가자 평균의 4배를 훌쩍 뛰어넘었다

 

롯데호텔을 향한 높은 관심은 온라인뿐만 아니라 박람회 현장에서도 이어졌다. ATM이 진행된 4일간 약 1,000여 명 이상의 방문객이 롯데호텔의 부스를 찾아 심도 있는 논의를 펼쳤다. 누구보다 롯데호텔의 전시관을 반긴 방문객은 에미레이트 홀리데이(Emirates Holidays), 디나타(DNATA) 등의 아랍권 대형 여행사들이었다. 롯데호텔과의 B2B 통합 계약을 검토하던 중동 업체들이 해외 각지에서 온 롯데호텔의 세일즈매니저들로부터 생동감 넘치는 상품 설명을 직접 들을 수 있는 계기가 되었기 때문이다.

 

a476039ac71ae689912103481d3d97ca_1557470460_2007.jpg
 

호스피털리티(Hospitality) 업계에서 구매력이 높은 것으로 알려진 중동답게 럭셔리 호텔에 대한 문의 또한 끊이지 않았다. 특히 국내 최고의 마천루, 롯데월드타워에 자리 잡은 6성급 호텔 시그니엘서울은 박람회가 열린 장소인 두바이 부르즈할리파에 비견되며 놀라움을 샀다. 롯데호텔서울 또한 U.A.E의 차기 왕위 계승자인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나흐얀 왕세제 방한 시 대통령 만찬을 담당하고 최근 모디 인도 총리 방한 숙소였다는 점이 알려지며 큰 관심을 끌었다. 이외에도 롯데뉴욕팰리스, 롯데호텔모스크바, 롯데호텔상트페테르부르크, 롯데하노이 등 미국과 러시아, 동남아 지역에서 각기 최고로 평가받는 해외 롯데호텔에 대한 현지 문의도 줄을 이었다.

 

롯데호텔 김정환 대표이사는 럭셔리 여행의 니즈가 큰 중동의 하이앤드 고객 유치 외에도 럭셔리 호텔의 적견지인 중동지역 역시 향후 진출 고려 대상지가 될 만하다는 자신감을 얻은 것이 이번 박람회 단독 참가의 소득이라고 밝히며 이번 ATM 참가가 고무적인 결과로 이어졌음을 전했다.

 

국내 호텔 업계에 기념비적인 ATM 단독 부스 운영으로 롯데호텔은 국내외 체인호텔의 잠재 고객 유치뿐만 아니라 중동 지역 관련 업계에 브랜드 인지도를 제고하는 등 중동 시장 공략의 전환점을 마련하게 되었다. 이번 ATM 사상 첫 단독 참가는 아시아 톱 3 호텔 브랜드(Asia Top 3 Hotel Brand)를 표방하는 롯데호텔의 새로운 추진력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Editor 이윤지 Cooperation 롯데호텔 


(주)시이오파트너스 | 월간<CEO&>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98길 3 (갈월동) KCC IT빌딩 5층 (우 04334)
문의전화 : Tel 02-2253-1114, 02-2237-1025 | Fax 02-2232-0277
Copyright CEOPARTNERS All rights reserved. 월간<CEO&>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