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카소의 남자의 두상작품을 미술관에서 감상하면서 ! 좋구나를 느낀 후에, 경영현장에 와서 경영전략을 수립할 때 앞서 경험한 예술의 오감각과 관점을 비즈니스에 접목하지 못한다면 이는 예술과 경영이 분리된 상태이다. 오히려 예술이 경영의 보조적 수단밖에 되지 못하는 것이다. 개인의 힐링 정도 또는 마치 열심히 일한 직원들에게 수고했으니 공연티켓을 주는 것과 같은 이치이다. 그렇다면 파괴적 경영혁신의 오아시스라 불리는 아트경영에서는 어떻게 비즈니​스에 예술을 입히는 것일까 ?

 

 

통상적인 비즈니스 전략 수립은 트렌드분석, 벤치마킹분석, 자사 경쟁력 및 현황분석에 기반한 사업전략의 수립으로 이어진다. 매우 익숙할 것이고 지금 이 순간에도 수많은 기업이 이러한 방식으로 사업전략을 밤새워가면서 짜고 있을 것이다. 그런데 그렇게 수립한 경영전략이 회사로고를 떼고 보면 자사의 사업전략과 경쟁자의 사업전략의 차이가 얼마나 나는지 진지하게 고민해 보아야 하는데, 안타깝게도 대동소이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

 

이와 달리 아트경영은 관찰, 창조적충돌, 알레아토릭 감정이입 등 창의적으로 새로운 문명과 사조를 만들어가는 예술창작 요소를 바탕으로 경영현장에 접목하여 근본적으로 생각의 렌즈와 관점을 달리하며 경영혁신을 일으키는 패러다임이다.

 

기업이 진정 파괴적 혁신을 하고자 하려면, 감성(Emotional Intelligence), 몰입(Flow), 내적동기(Intrinsic Motivation), 창의(Creativity) 4가지 예술적자본 (Artistic Capital)’을 축적하고 있어야 한다. 이러한 예술적 자본은 무한자원이라 기업의 지속적 성장을 이끄는 원동력이 되며, 이것이 바로 기업의 미래를 통째로 바꿀 수 있는 아트경영의 힘이다.

 

이러한 예술적 자본을 토대로 제품이 예술작품으로 변화되고, 조직구성원이 ‘WORKER’에서 ‘ARTIST’로 변모되고, ‘일터놀이터로 변모되는 아트경영. 앞서 언급한 경영의 화두를 풀어가며, 그 내용의 의미가 무엇인지, 새로운 지혜의 통찰을 제시하는 아트경영 아카데미아’ 1기가 개최된다.

 

수십억 원의 컨설팅보다 값진교육이라는 찬사속에서 펼쳐지는 아트경영아카데미아는 혈중아트농도의 상승뿐만이 아니라 생각의 유니폼을 던져버리고 새로운 생각혁명생각근육을 배양시켜준다. 또한 교육과정 속에서 아트경영에 대한 전율과 비즈니스 혁신에 대한 짜릿함을 오감으로 경험함으로써 경영혁신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평가된다.

 

아트경영 아카데미아를 주도적으로 이끄는 홍대순 총괄교수는 20여 년간의 글로벌경영컨설팅 경험을 지닌 경영베테랑이자 경영아티스트이다. 기업을 대상으로 아트경영스쿨을 개설하며 기존의 경영패러다임을 파괴하고, 경영의 새로운 장르와 양식인 아트경영패러다임을 선도해 나가고 있다. 홍대순 총괄교수와 예술과 경영을 넘나드는 국내 최고의 소통하는 지휘자인 서희태 음악감독, 그리고 동아시아 문명 및 문화의 세계적 권위자인 임마누엘 페스트라이쉬 교수가 진행하며, 매혹적인 커리큘럼과 함께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 및 다채로운 예술분야에서 활약 중인 내공있는 강사진으로 교육이 이루어진다.

또한 금번 아트경영아카데미아 1기에 참여하는 교육생들도 화려하여, 왜 최고경영진을 위한 아트경영아카데미아인지를 실감하게 해준다. 대한민국 최초이자 독보적인 프로그램으로서 그 귀추가 주목되며, 향후 경영패러다임의 커다란 대전환이 예상된다.

 

아트경영 아카데미아는 59일부터 718일까지 매주 목요일 오후 7시에 예술의 향기가 가득한 서울옥션 강남센터에서 진행된다. 아트경영아카데미아의 모집정원은 최고경영진 35명이며 선착순으로 모집된다. 자세한 사항은 아트경영아카데미아 프로그램(https://artacademia.modoo.at/)을 통해 알 수 있다.

 

Editor 이윤지 Cooperation 아트경영아카데미아

최고경영진이 아트경영아카데미아에 가는 까닭은 > NEWS & EVENT | CEO&
사이트 내 전체검색
 

최고경영진이 아트경영아카데미아에 가는 까닭은

경영혁신의 깨달음! 새로운 생각알약을 복용하는 아트경영 | 2019년 04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최고경영진이 아트경영아카데미아에 가는 까닭은

피카소의 남자의 두상작품을 미술관에서 감상하면서 ! 좋구나를 느낀 후에, 경영현장에 와서 경영전략을 수립할 때 앞서 경험한 예술의 오감각과 관점을 비즈니스에 접목하지 못한다면 이는 예술과 경영이 분리된 상태이다. 오히려 예술이 경영의 보조적 수단밖에 되지 못하는 것이다. 개인의 힐링 정도 또는 마치 열심히 일한 직원들에게 수고했으니 공연티켓을 주는 것과 같은 이치이다. 그렇다면 파괴적 경영혁신의 오아시스라 불리는 아트경영에서는 어떻게 비즈니​스에 예술을 입히는 것일까 ?

 

77f0c8efda5b2fd26c0cd7ad3b79ff85_1556253748_9526.png 

통상적인 비즈니스 전략 수립은 트렌드분석, 벤치마킹분석, 자사 경쟁력 및 현황분석에 기반한 사업전략의 수립으로 이어진다. 매우 익숙할 것이고 지금 이 순간에도 수많은 기업이 이러한 방식으로 사업전략을 밤새워가면서 짜고 있을 것이다. 그런데 그렇게 수립한 경영전략이 회사로고를 떼고 보면 자사의 사업전략과 경쟁자의 사업전략의 차이가 얼마나 나는지 진지하게 고민해 보아야 하는데, 안타깝게도 대동소이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

 

이와 달리 아트경영은 관찰, 창조적충돌, 알레아토릭 감정이입 등 창의적으로 새로운 문명과 사조를 만들어가는 예술창작 요소를 바탕으로 경영현장에 접목하여 근본적으로 생각의 렌즈와 관점을 달리하며 경영혁신을 일으키는 패러다임이다.

 

기업이 진정 파괴적 혁신을 하고자 하려면, 감성(Emotional Intelligence), 몰입(Flow), 내적동기(Intrinsic Motivation), 창의(Creativity) 4가지 예술적자본 (Artistic Capital)’을 축적하고 있어야 한다. 이러한 예술적 자본은 무한자원이라 기업의 지속적 성장을 이끄는 원동력이 되며, 이것이 바로 기업의 미래를 통째로 바꿀 수 있는 아트경영의 힘이다.

 

이러한 예술적 자본을 토대로 제품이 예술작품으로 변화되고, 조직구성원이 ‘WORKER’에서 ‘ARTIST’로 변모되고, ‘일터놀이터로 변모되는 아트경영. 앞서 언급한 경영의 화두를 풀어가며, 그 내용의 의미가 무엇인지, 새로운 지혜의 통찰을 제시하는 아트경영 아카데미아’ 1기가 개최된다.

 

수십억 원의 컨설팅보다 값진교육이라는 찬사속에서 펼쳐지는 아트경영아카데미아는 혈중아트농도의 상승뿐만이 아니라 생각의 유니폼을 던져버리고 새로운 생각혁명생각근육을 배양시켜준다. 또한 교육과정 속에서 아트경영에 대한 전율과 비즈니스 혁신에 대한 짜릿함을 오감으로 경험함으로써 경영혁신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평가된다.

 

아트경영 아카데미아를 주도적으로 이끄는 홍대순 총괄교수는 20여 년간의 글로벌경영컨설팅 경험을 지닌 경영베테랑이자 경영아티스트이다. 기업을 대상으로 아트경영스쿨을 개설하며 기존의 경영패러다임을 파괴하고, 경영의 새로운 장르와 양식인 아트경영패러다임을 선도해 나가고 있다. 홍대순 총괄교수와 예술과 경영을 넘나드는 국내 최고의 소통하는 지휘자인 서희태 음악감독, 그리고 동아시아 문명 및 문화의 세계적 권위자인 임마누엘 페스트라이쉬 교수가 진행하며, 매혹적인 커리큘럼과 함께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 및 다채로운 예술분야에서 활약 중인 내공있는 강사진으로 교육이 이루어진다.

또한 금번 아트경영아카데미아 1기에 참여하는 교육생들도 화려하여, 왜 최고경영진을 위한 아트경영아카데미아인지를 실감하게 해준다. 대한민국 최초이자 독보적인 프로그램으로서 그 귀추가 주목되며, 향후 경영패러다임의 커다란 대전환이 예상된다.

 

아트경영 아카데미아는 59일부터 718일까지 매주 목요일 오후 7시에 예술의 향기가 가득한 서울옥션 강남센터에서 진행된다. 아트경영아카데미아의 모집정원은 최고경영진 35명이며 선착순으로 모집된다. 자세한 사항은 아트경영아카데미아 프로그램(https://artacademia.modoo.at/)을 통해 알 수 있다.

 

Editor 이윤지 Cooperation 아트경영아카데미아


(주)시이오파트너스 | 월간<CEO&>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98길 3 (갈월동) KCC IT빌딩 5층 (우 04334)
문의전화 : Tel 02-2253-1114, 02-2237-1025 | Fax 02-2232-0277
Copyright CEOPARTNERS All rights reserved. 월간<CEO&>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