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터스포츠를 보면 많은 시계 브랜드들이 후원하거나 타임키퍼로 활동하는 것을 보게 된다. 특히 롤렉스는 7년 연속으로 모터스포츠 ‘포뮬러(Formula) 1’의 글로벌 파트너이자 공식 타임피스로 활약하게 돼 주목을 받고 있다.

롤렉스가 공식 타임피스를 맡은 포뮬러 1은 올림픽·월드컵과 함께 세계 3대 스포츠로 손꼽힌다. ‘포뮬러 1 롤렉스 호주 그랑프리 2019’를 시작으로 2019년 ‘FIA(국제자동차연맹) 포뮬러 1 월드 챔피언십’ 개막이 임박했다. 올해 70주년을 맞은 최고의 모터스포츠 시리즈인 포뮬러 1 챔피언십은 3월 15일부터 17일까지 멜버른 그랑프리 서킷에서 펼쳐진다. 

 

완벽을 추구하는 정상급 선수들과 첨단 기술력이 빛을 발하는 포뮬러 1은 많은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FIA와 포뮬러 1은 보다 수월한 추월을 유도하기 위해 프론트 윙과 리어 스포일러에서 공기 역학으로 발생하는 난기류를 줄이는 규정을 도입, 차량이 근접 거리에서 추월할 수 있게 했다.

 

대회에 깃든 강인한 정신력, 과감한 퍼포먼스와 혁신을 향한 집념은 끊임없이 도전하는 롤렉스의 열정과 잘 어우러진다. 이번 시즌 롤렉스는 7년 연속 포뮬러 1의 글로벌 파트너이자 공식 타임피스로 활약할 예정이다.

 

포뮬러 1 레이스는 올해 3월부터 12월까지 전 세계에서 총 21번 개최된다. 4월에 열리는 ‘포뮬러 1 하이네켄 차이나 그랑프리 2019’는 통산 1,000번째 그랑프리 대회다. 포뮬러 1은 1950년 5월 첫 레이스를 시작한 이래 전 세계에서 기술을 선도하며 최첨단 레이싱 카와 전설적인 드라이버를 배출해왔다. 5월 열리는 ‘포뮬러 1 모나코 그랑프리 2019’는 개최 90주년을 맞이한다. 한 세기가 지났어도 ‘포뮬러 1 모나코 그랑프리’의 유명한 도심 도로 코스는 당시 서킷과 거의 비슷하다.

 

롤렉스 홍보대사이자 2016년 FIA 포뮬러 1 월드 드라이버 챔피언인 니코 로즈버그(Nico Rosberg)는 “이 스포츠의 역사를 되새겨보는 것이 중요하다”며 “포뮬러 1의 위대한 전통 및 역사의 한 부분과 함께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반세기 넘는 세월을 롤렉스 홍보대사로 활약하며 3차례나 FIA 포뮬러 1 월드 드라이버 챔피언을 차지한 재키 스튜어트 경(Sir Jackie Stewart)은 생애 최초로 챔피언십을 차지한 이탈리아 몬차에서 2019년 9월 7일 우승 50주년을 기념한다. 스코틀랜드의 전설인 그는 1969년 자신이 왕좌에 오른 바로 그 서킷에서 당시의 성취를 회상했다. 

 

그는 “레이싱 드라이버로서 늘 감정을 억제하려고 노력해왔지만 올해 몬차에 도착하니 감회가 남다르다”며 “명성은 물론 안전 측면에서도 눈부신 발전을 이룬 이곳에서 위대한 역사와 마주하게 돼 대단히 자랑스럽고 영광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세계에서 가장 위대한 레이싱 트랙 중 하나인 이곳에서 생애 최초의 챔피언십 우승을 기념하는 일은 실로 특별하며 명장면이 펼쳐질 주말이 기다려진다”고 했다.

 

Editor 김진환 Cooperation 롤렉스코리아 

 

포뮬러 1 스페인 그랑프리 2018의 선두주자 경주 모습.

롤렉스, 7년 연속 포뮬러 1 글로벌 파트너로 활약 > NEWS & EVENT | CEO&
사이트 내 전체검색
 

롤렉스, 7년 연속 포뮬러 1 글로벌 파트너로 활약

공식 타임피스 ‘주목’ | 2019년 03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롤렉스, 7년 연속 포뮬러 1 글로벌 파트너로 활약

모터스포츠를 보면 많은 시계 브랜드들이 후원하거나 타임키퍼로 활동하는 것을 보게 된다. 특히 롤렉스는 7년 연속으로 모터스포츠 ‘포뮬러(Formula) 1’의 글로벌 파트너이자 공식 타임피스로 활약하게 돼 주목을 받고 있다.

롤렉스가 공식 타임피스를 맡은 포뮬러 1은 올림픽·월드컵과 함께 세계 3대 스포츠로 손꼽힌다. ‘포뮬러 1 롤렉스 호주 그랑프리 2019’를 시작으로 2019년 ‘FIA(국제자동차연맹) 포뮬러 1 월드 챔피언십’ 개막이 임박했다. 올해 70주년을 맞은 최고의 모터스포츠 시리즈인 포뮬러 1 챔피언십은 3월 15일부터 17일까지 멜버른 그랑프리 서킷에서 펼쳐진다. 

 

완벽을 추구하는 정상급 선수들과 첨단 기술력이 빛을 발하는 포뮬러 1은 많은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FIA와 포뮬러 1은 보다 수월한 추월을 유도하기 위해 프론트 윙과 리어 스포일러에서 공기 역학으로 발생하는 난기류를 줄이는 규정을 도입, 차량이 근접 거리에서 추월할 수 있게 했다.

 

대회에 깃든 강인한 정신력, 과감한 퍼포먼스와 혁신을 향한 집념은 끊임없이 도전하는 롤렉스의 열정과 잘 어우러진다. 이번 시즌 롤렉스는 7년 연속 포뮬러 1의 글로벌 파트너이자 공식 타임피스로 활약할 예정이다.

 

포뮬러 1 레이스는 올해 3월부터 12월까지 전 세계에서 총 21번 개최된다. 4월에 열리는 ‘포뮬러 1 하이네켄 차이나 그랑프리 2019’는 통산 1,000번째 그랑프리 대회다. 포뮬러 1은 1950년 5월 첫 레이스를 시작한 이래 전 세계에서 기술을 선도하며 최첨단 레이싱 카와 전설적인 드라이버를 배출해왔다. 5월 열리는 ‘포뮬러 1 모나코 그랑프리 2019’는 개최 90주년을 맞이한다. 한 세기가 지났어도 ‘포뮬러 1 모나코 그랑프리’의 유명한 도심 도로 코스는 당시 서킷과 거의 비슷하다.

 

롤렉스 홍보대사이자 2016년 FIA 포뮬러 1 월드 드라이버 챔피언인 니코 로즈버그(Nico Rosberg)는 “이 스포츠의 역사를 되새겨보는 것이 중요하다”며 “포뮬러 1의 위대한 전통 및 역사의 한 부분과 함께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반세기 넘는 세월을 롤렉스 홍보대사로 활약하며 3차례나 FIA 포뮬러 1 월드 드라이버 챔피언을 차지한 재키 스튜어트 경(Sir Jackie Stewart)은 생애 최초로 챔피언십을 차지한 이탈리아 몬차에서 2019년 9월 7일 우승 50주년을 기념한다. 스코틀랜드의 전설인 그는 1969년 자신이 왕좌에 오른 바로 그 서킷에서 당시의 성취를 회상했다. 

 

그는 “레이싱 드라이버로서 늘 감정을 억제하려고 노력해왔지만 올해 몬차에 도착하니 감회가 남다르다”며 “명성은 물론 안전 측면에서도 눈부신 발전을 이룬 이곳에서 위대한 역사와 마주하게 돼 대단히 자랑스럽고 영광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세계에서 가장 위대한 레이싱 트랙 중 하나인 이곳에서 생애 최초의 챔피언십 우승을 기념하는 일은 실로 특별하며 명장면이 펼쳐질 주말이 기다려진다”고 했다.

 

Editor 김진환 Cooperation 롤렉스코리아 

 

8b88a07d3483ff8afe73ea6aeb89d145_1552034761_9904.jpg포뮬러 1 스페인 그랑프리 2018의 선두주자 경주 모습.


(주)시이오파트너스 | 월간<CEO&>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98길 3 (갈월동) KCC IT빌딩 5층 (우 04334)
문의전화 : Tel 02-2253-1114, 02-2237-1025 | Fax 02-2232-0277
Copyright CEOPARTNERS All rights reserved. 월간<CEO&>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