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는 공유 자동차 시대의 핵심 기술 중 하나인 ‘스마트폰 기반 디지털키’의 개발을 완료했다고 4일 밝혔다. 운전자가 기존의 스마트키를 지니고 있지 않아도 스마트폰으로 자동차의 출입 및 시동, 운행, 차량 제어를 가능하게 하는 디지털키는 향후 출시될 신차에 차례로 적용될 예정이다.


현대차·기아차가 개발한 스마트폰만으로 자동차의 출입과 시동, 차량 제어가 가능한 스마트폰 기반 디지털키

 

자동차를 운행하려면 항상 키를 소지해야 했던 기존 스마트키와는 달리 디지털키 기술은 스마트폰과 자동차 간의 근거리 무선통신(NFC) 및 저전력 블루투스(BLE) 통신을 활용해 스마트폰 하나로 차량 제어를 가능하게 한다.
디지털키는 자동차 소유주를 포함해 최대 4명까지 키를 공유할 수 있다. 공동 사용자는 자동차 소유주의 인가에 따라 디지털키를 스마트폰 앱에 다운받아 바로 사용할 수 있으며, 차량 소유주는 사용 기간을 제한하거나 특정 기능만 사용하게끔 하는 등 제한적 공유를 위한 설정을 할 수 있다.
현대차・기아차가 개발한 디지털키에는 차량 개인화 프로필도 적용할 수 있다. 탑승 시 사용자를 판단하고 그에 따라 아웃사이드미러, 운전석과 운전대 위치, 전방표시장치(HUD) 및 AVN 설정 등이 자동 변경되어 운전자들의 편의를 한층 향상시킨다.
공유 자동차 시대가 본격적으로 열리면 디지털키 기술은 한층 빛을 발할 전망이다. 자동차 대여자와 수여자가 직접 만날 필요 없이 스마트폰 앱을 통해 디지털키를 주고받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개인화 프로필 적용, 주차 위치 확인 등이 가능해지기 때문이다.
이번에 개발한 디지털키는 다음과 같이 사용할 수 있다. 스마트폰 앱을 통해 디지털키를 다운로드 받은 후 스마트폰을 운전석 또는 동반석 외부 도어핸들에 접촉하면 문이 잠기거나 열린다. 차량에 탑승해 내부에 비치된 무선 충전기에 스마트폰을 올려놓고 시동 버튼을 누르면 시동이 걸리고 운행이 가능하다. 무선충전 기능이 없는 스마트폰이라도 NFC 기능만 있으면 모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한편 디지털키는 BLE 통신을 통해 차량 원격 제어도 가능하다. BLE로 스마트폰 앱과 차량이 연결되면 앱에 해당 차량을 원격 제어할 수 있는 버튼이 활성화되고, 사용자는 수 미터 내에서 차량의 시동을 걸거나 도어와 트렁크 원격 잠금 해제, 비상경보 작동 등의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향후 자동 주차 기능을 지원하는 자동차가 나오면 이 또한 원격 제어가 가능하다.
현대차・기아차는 디지털키 기술이 차량과 스마트폰 연결을 통한 커넥티드 기술의 첫걸음이라고 밝히며 자동차 이용의 편의성과 다양성이 크게 향상될 것이라고 기대를 표했다. 또한 고객의 입장에서 와이파이, 초광대역통신(UWB) 등 다양한 무선 통신 기술과 생체인식 등 ICT 기술을 적용하기 위해 연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Editor 이윤지 Cooperation 현대기아자동차그룹

 

현대차・기아차, 스마트폰으로 차량 제어 가능한 디지털키 개발 > NEWS & EVENT | CEO&
사이트 내 전체검색
 

현대차・기아차, 스마트폰으로 차량 제어 가능한 디지털키 개발

운전자 포함 최대 4명까지 공유 가능 | 2019년 03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현대차・기아차, 스마트폰으로 차량 제어 가능한 디지털키 개발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는 공유 자동차 시대의 핵심 기술 중 하나인 ‘스마트폰 기반 디지털키’의 개발을 완료했다고 4일 밝혔다. 운전자가 기존의 스마트키를 지니고 있지 않아도 스마트폰으로 자동차의 출입 및 시동, 운행, 차량 제어를 가능하게 하는 디지털키는 향후 출시될 신차에 차례로 적용될 예정이다.

d2c92949c805f27d23abb3d4de5b41e6_1551685548_9542.jpg
현대차·기아차가 개발한 스마트폰만으로 자동차의 출입과 시동, 차량 제어가 가능한 스마트폰 기반 디지털키

 

자동차를 운행하려면 항상 키를 소지해야 했던 기존 스마트키와는 달리 디지털키 기술은 스마트폰과 자동차 간의 근거리 무선통신(NFC) 및 저전력 블루투스(BLE) 통신을 활용해 스마트폰 하나로 차량 제어를 가능하게 한다.
디지털키는 자동차 소유주를 포함해 최대 4명까지 키를 공유할 수 있다. 공동 사용자는 자동차 소유주의 인가에 따라 디지털키를 스마트폰 앱에 다운받아 바로 사용할 수 있으며, 차량 소유주는 사용 기간을 제한하거나 특정 기능만 사용하게끔 하는 등 제한적 공유를 위한 설정을 할 수 있다.
현대차・기아차가 개발한 디지털키에는 차량 개인화 프로필도 적용할 수 있다. 탑승 시 사용자를 판단하고 그에 따라 아웃사이드미러, 운전석과 운전대 위치, 전방표시장치(HUD) 및 AVN 설정 등이 자동 변경되어 운전자들의 편의를 한층 향상시킨다.
공유 자동차 시대가 본격적으로 열리면 디지털키 기술은 한층 빛을 발할 전망이다. 자동차 대여자와 수여자가 직접 만날 필요 없이 스마트폰 앱을 통해 디지털키를 주고받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개인화 프로필 적용, 주차 위치 확인 등이 가능해지기 때문이다.
이번에 개발한 디지털키는 다음과 같이 사용할 수 있다. 스마트폰 앱을 통해 디지털키를 다운로드 받은 후 스마트폰을 운전석 또는 동반석 외부 도어핸들에 접촉하면 문이 잠기거나 열린다. 차량에 탑승해 내부에 비치된 무선 충전기에 스마트폰을 올려놓고 시동 버튼을 누르면 시동이 걸리고 운행이 가능하다. 무선충전 기능이 없는 스마트폰이라도 NFC 기능만 있으면 모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한편 디지털키는 BLE 통신을 통해 차량 원격 제어도 가능하다. BLE로 스마트폰 앱과 차량이 연결되면 앱에 해당 차량을 원격 제어할 수 있는 버튼이 활성화되고, 사용자는 수 미터 내에서 차량의 시동을 걸거나 도어와 트렁크 원격 잠금 해제, 비상경보 작동 등의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향후 자동 주차 기능을 지원하는 자동차가 나오면 이 또한 원격 제어가 가능하다.
현대차・기아차는 디지털키 기술이 차량과 스마트폰 연결을 통한 커넥티드 기술의 첫걸음이라고 밝히며 자동차 이용의 편의성과 다양성이 크게 향상될 것이라고 기대를 표했다. 또한 고객의 입장에서 와이파이, 초광대역통신(UWB) 등 다양한 무선 통신 기술과 생체인식 등 ICT 기술을 적용하기 위해 연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Editor 이윤지 Cooperation 현대기아자동차그룹

 


(주)시이오파트너스 | 월간<CEO&>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98길 3 (갈월동) KCC IT빌딩 5층 (우 04334)
문의전화 : Tel 02-2253-1114, 02-2237-1025 | Fax 02-2232-0277
Copyright CEOPARTNERS All rights reserved. 월간<CEO&>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