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산업혁명시대의 도래와 함게 다양한 분야에서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한 변화를 발빠르게 선보이고 있다. 하루가 다르게 발전해가는 기술 도입의 흐름 속에서 얼마나 트렌디하게 분야의 특성에 맞춰 소비자가 원하는 기술을 활용하느냐가 비즈니스의 성공으로 귀결된다. 골프업계도 예외는 아니다.

 

 


최근 골프업계에도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인공지능과 사물인터넷을 활용한 다양한 서비스가 선보여지고 있는 것이다.

 

완성도 높은 스윙을 위한 기술, 로봇이 알려준다
카이스트 김경식 교수 및 연구진들과 레봇이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학습 효과를 통계적으로 검증, 이를 토대로 더욱 정교하고 효과적인 레슨 로봇, 레봇을 개발했다.
‘완성도 높은 스윙을 위해선 어떠한 기술이 필요한가’라는 골프의 가장 기초적인 의문은 레봇 윤유식 대표의 연구를 통해 새로운 골프문화를 창조해냈다.
윤 대표는 “골프에서 완성도 높은 스윙을 만들려면 골프에 대한 이해가 우선 되어야 하며, 이해가 완료된 동작을 근육으로 정확히 표현할 줄 알아야 합니다. 하지만 이론적으로 이해했다고 해도 이를 올바른 스윙으로 표현하기 어렵고, 스스로 스윙을 잘하고 있는지 판단하기는 더 어렵죠. 문제는 잘못된 동작을 익힌 후에 이를 수정하기는 더 어렵다는 점입니다. 처음부터 정확한 자세가 근육에 익힐 때까지 레슨 프로가 자세를 잡아줘야 하는데, 사람이 24시간 옆에서 체크해주는 것은 불가능 한 일입니다. 그래서 레봇이 필요한 거죠. ‘레봇5000’은 골퍼의 몸에 착용되어 매 순간마다 자세가 올바른 지 판단해주면서 정확한 자세가 근육에 익힐 때까지 잡아줍니다. 이렇게 정확한 자세가 기억된 근육을 통해 골퍼는 자신이 원하는 스윙을 빠르고 정확하게 표현할 수 있습니다.”라고 제품 개발 목적을 밝혔다.

 


기존의 골퍼들이 시간과 경제적 제약으로 연습이 자유롭지 못하점을 완벽하게 보완해준 레봇5000에 이어, 인공지능 및 사물인터넷을 기반으로 연구 개발에만 꼬박 8년이 걸린 레봇8000이 최근 출시 준비를 마쳤다. 꾸준한 기술개빌 및 네트워크 확장을 위해 열을 올리고 있는 레봇이 향후 윤 대표의 마스터플랜에 따라 골프와 기술의 융합이 골프업계에 어떠한 방식으로 큰 반향을 불러일으킬지 귀추가 주목된다.

 


Editor 박지현   Cooperation 인터오리진  
 

인공지능과 사물인터넷으로 골프업계 변화 이끈다 > NEWS & EVENT | CEO&
사이트 내 전체검색
 

인공지능과 사물인터넷으로 골프업계 변화 이끈다

Advertorial, Le Bot | 2019년 01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인공지능과 사물인터넷으로 골프업계 변화 이끈다

4차 산업혁명시대의 도래와 함게 다양한 분야에서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한 변화를 발빠르게 선보이고 있다. 하루가 다르게 발전해가는 기술 도입의 흐름 속에서 얼마나 트렌디하게 분야의 특성에 맞춰 소비자가 원하는 기술을 활용하느냐가 비즈니스의 성공으로 귀결된다. 골프업계도 예외는 아니다.

 

39f8443f3a42506e158c14a2629ba5eb_1546403875_97.jpg

 


최근 골프업계에도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인공지능과 사물인터넷을 활용한 다양한 서비스가 선보여지고 있는 것이다.

 

완성도 높은 스윙을 위한 기술, 로봇이 알려준다
카이스트 김경식 교수 및 연구진들과 레봇이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학습 효과를 통계적으로 검증, 이를 토대로 더욱 정교하고 효과적인 레슨 로봇, 레봇을 개발했다.
‘완성도 높은 스윙을 위해선 어떠한 기술이 필요한가’라는 골프의 가장 기초적인 의문은 레봇 윤유식 대표의 연구를 통해 새로운 골프문화를 창조해냈다.
윤 대표는 “골프에서 완성도 높은 스윙을 만들려면 골프에 대한 이해가 우선 되어야 하며, 이해가 완료된 동작을 근육으로 정확히 표현할 줄 알아야 합니다. 하지만 이론적으로 이해했다고 해도 이를 올바른 스윙으로 표현하기 어렵고, 스스로 스윙을 잘하고 있는지 판단하기는 더 어렵죠. 문제는 잘못된 동작을 익힌 후에 이를 수정하기는 더 어렵다는 점입니다. 처음부터 정확한 자세가 근육에 익힐 때까지 레슨 프로가 자세를 잡아줘야 하는데, 사람이 24시간 옆에서 체크해주는 것은 불가능 한 일입니다. 그래서 레봇이 필요한 거죠. ‘레봇5000’은 골퍼의 몸에 착용되어 매 순간마다 자세가 올바른 지 판단해주면서 정확한 자세가 근육에 익힐 때까지 잡아줍니다. 이렇게 정확한 자세가 기억된 근육을 통해 골퍼는 자신이 원하는 스윙을 빠르고 정확하게 표현할 수 있습니다.”라고 제품 개발 목적을 밝혔다.

 

39f8443f3a42506e158c14a2629ba5eb_1546403875_8355.jpg


기존의 골퍼들이 시간과 경제적 제약으로 연습이 자유롭지 못하점을 완벽하게 보완해준 레봇5000에 이어, 인공지능 및 사물인터넷을 기반으로 연구 개발에만 꼬박 8년이 걸린 레봇8000이 최근 출시 준비를 마쳤다. 꾸준한 기술개빌 및 네트워크 확장을 위해 열을 올리고 있는 레봇이 향후 윤 대표의 마스터플랜에 따라 골프와 기술의 융합이 골프업계에 어떠한 방식으로 큰 반향을 불러일으킬지 귀추가 주목된다.

 


Editor 박지현   Cooperation 인터오리진  
 


(주)시이오파트너스 | 월간<CEO&>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98길 3 (갈월동) KCC IT빌딩 5층 (우 04334)
문의전화 : Tel 02-2253-1114, 02-2237-1025 | Fax 02-2232-0277
Copyright CEOPARTNERS All rights reserved. 월간<CEO&>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