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초대형 복합문화 아트 페스티벌 ‘아트아시아 2018’

NEWS | 2018년 10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초대형 복합문화 아트 페스티벌 ‘아트아시아 2018’

235a991d68c13dacac572345eac148a3_1539243272_9086.png


 

초대형 복합문화 아트 페스티벌 아트아시아 2018(ART ASIA 2018)이 오는 1122일부터 25일까지 경기도 일산 킨텍스(1전시장 5)에서 개최된다.

아트아시아 2018은 대한민국, 일본, 중국, 대만, 홍콩 등 아시아 10개국 400여명의 아티스트와 각 나라 주요 미술대학 학생 등이 참여하며, 아시아 각국의 유망한 젊은 현대미술 작가를 지원, 육성해 새로운 콜렉터의 유입과 성장을 도모하기 위해 기획된 신개념 아트 페어(Art Fair). 특히, 참여 단위를 갤러리가 아닌 각 나라 아트페어로 확대해 아시아의 다양한 아트페어를 한자리에 모으는 등 현대미술의 대중성 확보와 저변 확대를 도모하는데 목적이 있다.

행사 기간 중 아시아 7개 아트 페어, 50개 갤러리가 150여 개의 부스에서 현대미술 작품 3,000여 점을 선보인다. 또한, 다양한 시각과 새로운 시도의 퍼포먼스도 열리는데, K-POP의 아이콘으로 불리는 작곡가 김형석이 총연출로 참여해 국내 최초로 시도되는 A STAGE에서는 현대미술을 이해하고 바라보는 새로운 시각을 제안할 예정이어서 많은 관심이 집중된다.

행사장 내 특별무대에서는 한호, 고상우, 이지연, 임정아 등 현대미술 작가와 헤이즈, 전자맨, 하림 등 대중음악가가 공동으로 참여한 신개념 아트 콜라보래이션 공연을 시도한다. 이밖에 아트페어 최초로 페어 인 페어형식을 도입, 인도의 자이푸르 아트 서미트, 대만의 아트 카오슝 등 아시아권의 다양한 아트 페어를 만나 볼 수 있다.

한편, 미래의 작가 지망생을 위한 프로젝트 아트 유니버시아드도 눈길을 모은다. 중국 중앙미술학원, 대만 국립타이베이 예술대학, 일본 무사시노 미술대학, 대한민국 서울대학교, 홍익대학교 등 아시아 12개 미술대 학생 60여 명이 작품을 선보인다.

아트아시아 2018 관계자는 아시아의 현대미술 작품 전시뿐 아니라 다채로운 퍼포먼스가 가득한 아트 페스티벌이라며 기존 아트 페어와 달리 젊은 아티스트를 위한 아트 페스티벌로, 현대미술을 바라보는 다양한 시각과 새로운 시도를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Editor 문효근   Cooperation 아시아 아트넷 위원회


(주)시이오파트너스 | 월간<CEO&>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98길 3 (갈월동) KCC IT빌딩 5층 (우 04334)
문의전화 : Tel 02-2253-1114, 02-2237-1025 | Fax 02-2232-0277
Copyright CEOPARTNERS All rights reserved. 월간<CEO&>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