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에 관심이 많은 독자들에게 스트레스나 몸의 고통을 주는 골프가 아닌 정신적 위안을 주고 건강에 도움이 되는 올바른 길라잡이 역할을 하는 레슨을 소개한다.

 

 

<사진 1> 퍼터를 잡을 때 같이 두 손바닥을 마주보게 잡는 것은 파워를 위한 그립이 아니다.

 


<사진 2> 오른손의 약한 그립

 


<사진 3> 오른손이 강한 그립

 

 

두 손이 로테이션 되어야 한다?
아직도 많은 골퍼가 그립에 대해 잘못 인지하는 것에 종종 놀라는 경우가 있다. 왼손과 오른손의 중성 그립이 좋다고 해 손 모양이나 체형 관계없이, 특히 스윙 특성을 고려않은 채 중성 그립을 권유하는 것도 그렇다. 파워를 내는 그립이 아닌 퍼팅이나 치핑때 설명하는 ‘손바닥을 서로 마주보게 잡아라’<사진 1>는 가르침, 그립 잡은 손의 세기를 강하게 만들면서 오른손 그립을 약한 그립으로 만드는 ‘빨래를 짜듯이 잡아라’는 표현 또한 마찬가지다.
더욱 잘못된 인식은 샤프트 그립 부분 위에 손가락과 손의 위치를 표시해 주는 그림을 보고 이에 맞추는 것이다. 사람마다 손가락이나 손의 크기가 다름에도 불구하고 클럽을 만드는 공장에서 모든 클럽에 똑같이 표시해 놓은 모양에 그립을 맞춘다는 것은 골프 스윙을 어떻게 하느냐에 상관없이 부상을 불러 올 수 있다.
골프를 오랫동안 즐기면서도 오른손을 어떻게 잡아야 강한 그립이고 약한 것인지 잘못 알고 있는 골프도 많다. 그립의 강약은 손에 힘을 줘 꽉 잡느냐, 손에 힘을 빼고 살며시 가져다 대듯 잡느냐의 ‘강도’ 문제가 아니다. 그립의 ‘형태’를 의미하는 말이다. ‘강하다’라는 말은 파워가 세다, 스피드가 빠르다, 거리를 많이 낼 수 있다는 말과 동일하다. 강한 그립은 클럽 헤드를 빠르게 하는 그립, 즉 하이 스피드 그립을 의미한다. 그런데 <사진 2>처럼 오른쪽 손등이 보이며, 집게손가락 마디가 샤프트 위로 보이게 잡은 모양을 강한 그립이라 생각하는 것이 문제다.
앞서 말한 것처럼 그립의 강약은 손을 얼마나 신속하고 강하게 로테이션 해 클럽 헤드 스피드를 빠르게 할 수 있느냐의 정도에 따라 결정되는 것이다. 그립을 잡은 강도, 다시 말해 세기(1~10으로 표시)를 표현하는 말이 결코 아니다. <사진 3>처럼 다운스윙을 하면서 오른쪽 손바닥의 로테이션이 잘 될 수 있도록 손바닥이 보이게 오른손 집게손가락 마디가 샤프트 밑에 위치하게 잡은 것을 강한 그립이라 한다.  


 

<사진 4> 오른손이 강한 그립으로 임팩트 때 클럽 페이스가 로테이션 된다.

 

 


 

이렇게 강한 그립을 하면 <사진 4>처럼 클럽이 닫히기 쉽다. 따라서 심하게 슬라이스 또는 푸시 샷이 발생하는 골퍼가 클럽 로테이션을 느끼기 위해 이런 그립을 연습하기도 한다. 그러나 일반적으로 <사진 3>처럼 너무 강한 그립을 취하면 훅샷이나 뒤땅샷을 하기 쉽다. 오른손 그립은 중성 그립에서 1/2인치 정도 시계방향으로 손을 돌려 강한 그립을 취할 때 30야드 차이의 거리를 왼쪽으로 휘게 만들 수 있다<그림 A>.
오른손 그립에 따라 방향이 좌우되므로, 이를 방향 컨트롤 그립이라고도 한다. 오른손바닥이 어느 쪽으로 향하느냐에 따라 스윙하면서 임팩트 시 클럽 페이스 움직임이 심하게 변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오른손 그립은 파워를 내는 게 아니라 방향을 컨트롤해주는 역할을 한다. 따라서 헤드 스피드를 빠르게 해주는 왼손 그립처럼 강한 그립 보다는 방향을 잘 컨트롤 할 수 있는 중성그립을 취해야 한다<사진 5>.
강한 그립을 하면 방향 컨트롤이 불가능하다. 그래서 방향 컨트롤 역할을 하는 오른손 그립을 강한 그립이니 약한 그립이니 부르는 것 보다 비제어 그립(Uncontrollable Grip), 제어 그립(Controllable Grip)이라고 칭해야 옳다. 그래야 많은 골퍼가 오른손 그립을 제대로 이해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다. 
 

 

 

 

최혜영  
아시아인 최초 미 LPGA Master 프로, 미 LPGA 아시안 멤버 어드바이저, <반대로 하는 골프>, <손이 편한 골프> 저자, <오픈아카데미>, <It Style 골프>, <레슨 설레임>, <나는 골프가 좋다>, <최혜영의 9988>, <몸이 편한 골프>, <재밌는 트라블샷>, <잘맞는 골프>, <반대로 하는 골프 108> 등 방송 및 DVD 출간 

 

잘못 알고 있는 골프 스윙 이론 8 > CULTURE & LIFESTYLE | CEO&
사이트 내 전체검색
 

잘못 알고 있는 골프 스윙 이론 8

Golf Lesson, 최혜영의 CEO를 위한 골프 레슨 | 2019년 03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잘못 알고 있는 골프 스윙 이론 8

골프에 관심이 많은 독자들에게 스트레스나 몸의 고통을 주는 골프가 아닌 정신적 위안을 주고 건강에 도움이 되는 올바른 길라잡이 역할을 하는 레슨을 소개한다.

 

 

88b09d0a2ded3cb2f339b0d313bb256d_1553565486_2459.jpg

<사진 1> 퍼터를 잡을 때 같이 두 손바닥을 마주보게 잡는 것은 파워를 위한 그립이 아니다.

 


88b09d0a2ded3cb2f339b0d313bb256d_1553565486_3549.jpg

<사진 2> 오른손의 약한 그립

 


88b09d0a2ded3cb2f339b0d313bb256d_1553565432_6582.jpg

<사진 3> 오른손이 강한 그립

 

 

두 손이 로테이션 되어야 한다?
아직도 많은 골퍼가 그립에 대해 잘못 인지하는 것에 종종 놀라는 경우가 있다. 왼손과 오른손의 중성 그립이 좋다고 해 손 모양이나 체형 관계없이, 특히 스윙 특성을 고려않은 채 중성 그립을 권유하는 것도 그렇다. 파워를 내는 그립이 아닌 퍼팅이나 치핑때 설명하는 ‘손바닥을 서로 마주보게 잡아라’<사진 1>는 가르침, 그립 잡은 손의 세기를 강하게 만들면서 오른손 그립을 약한 그립으로 만드는 ‘빨래를 짜듯이 잡아라’는 표현 또한 마찬가지다.
더욱 잘못된 인식은 샤프트 그립 부분 위에 손가락과 손의 위치를 표시해 주는 그림을 보고 이에 맞추는 것이다. 사람마다 손가락이나 손의 크기가 다름에도 불구하고 클럽을 만드는 공장에서 모든 클럽에 똑같이 표시해 놓은 모양에 그립을 맞춘다는 것은 골프 스윙을 어떻게 하느냐에 상관없이 부상을 불러 올 수 있다.
골프를 오랫동안 즐기면서도 오른손을 어떻게 잡아야 강한 그립이고 약한 것인지 잘못 알고 있는 골프도 많다. 그립의 강약은 손에 힘을 줘 꽉 잡느냐, 손에 힘을 빼고 살며시 가져다 대듯 잡느냐의 ‘강도’ 문제가 아니다. 그립의 ‘형태’를 의미하는 말이다. ‘강하다’라는 말은 파워가 세다, 스피드가 빠르다, 거리를 많이 낼 수 있다는 말과 동일하다. 강한 그립은 클럽 헤드를 빠르게 하는 그립, 즉 하이 스피드 그립을 의미한다. 그런데 <사진 2>처럼 오른쪽 손등이 보이며, 집게손가락 마디가 샤프트 위로 보이게 잡은 모양을 강한 그립이라 생각하는 것이 문제다.
앞서 말한 것처럼 그립의 강약은 손을 얼마나 신속하고 강하게 로테이션 해 클럽 헤드 스피드를 빠르게 할 수 있느냐의 정도에 따라 결정되는 것이다. 그립을 잡은 강도, 다시 말해 세기(1~10으로 표시)를 표현하는 말이 결코 아니다. <사진 3>처럼 다운스윙을 하면서 오른쪽 손바닥의 로테이션이 잘 될 수 있도록 손바닥이 보이게 오른손 집게손가락 마디가 샤프트 밑에 위치하게 잡은 것을 강한 그립이라 한다.  


88b09d0a2ded3cb2f339b0d313bb256d_1553565432_7276.jpg

 

<사진 4> 오른손이 강한 그립으로 임팩트 때 클럽 페이스가 로테이션 된다.

 

 


88b09d0a2ded3cb2f339b0d313bb256d_1553565432_7934.jpg

 

이렇게 강한 그립을 하면 <사진 4>처럼 클럽이 닫히기 쉽다. 따라서 심하게 슬라이스 또는 푸시 샷이 발생하는 골퍼가 클럽 로테이션을 느끼기 위해 이런 그립을 연습하기도 한다. 그러나 일반적으로 <사진 3>처럼 너무 강한 그립을 취하면 훅샷이나 뒤땅샷을 하기 쉽다. 오른손 그립은 중성 그립에서 1/2인치 정도 시계방향으로 손을 돌려 강한 그립을 취할 때 30야드 차이의 거리를 왼쪽으로 휘게 만들 수 있다<그림 A>.
오른손 그립에 따라 방향이 좌우되므로, 이를 방향 컨트롤 그립이라고도 한다. 오른손바닥이 어느 쪽으로 향하느냐에 따라 스윙하면서 임팩트 시 클럽 페이스 움직임이 심하게 변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오른손 그립은 파워를 내는 게 아니라 방향을 컨트롤해주는 역할을 한다. 따라서 헤드 스피드를 빠르게 해주는 왼손 그립처럼 강한 그립 보다는 방향을 잘 컨트롤 할 수 있는 중성그립을 취해야 한다<사진 5>.
강한 그립을 하면 방향 컨트롤이 불가능하다. 그래서 방향 컨트롤 역할을 하는 오른손 그립을 강한 그립이니 약한 그립이니 부르는 것 보다 비제어 그립(Uncontrollable Grip), 제어 그립(Controllable Grip)이라고 칭해야 옳다. 그래야 많은 골퍼가 오른손 그립을 제대로 이해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다. 
 

 

 

88b09d0a2ded3cb2f339b0d313bb256d_1553565626_377.jpg

 

최혜영  
아시아인 최초 미 LPGA Master 프로, 미 LPGA 아시안 멤버 어드바이저, <반대로 하는 골프>, <손이 편한 골프> 저자, <오픈아카데미>, <It Style 골프>, <레슨 설레임>, <나는 골프가 좋다>, <최혜영의 9988>, <몸이 편한 골프>, <재밌는 트라블샷>, <잘맞는 골프>, <반대로 하는 골프 108> 등 방송 및 DVD 출간 

 


(주)시이오파트너스 | 월간<CEO&>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98길 3 (갈월동) KCC IT빌딩 5층 (우 04334)
문의전화 : Tel 02-2253-1114, 02-2237-1025 | Fax 02-2232-0277
Copyright CEOPARTNERS All rights reserved. 월간<CEO&>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