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적인 자동차 ‘은빛 유령’이 부활했다. 롤스로이스모터카는 지난 2월 롤스로이스 서울 전시장 확장 이전에 맞춰 전 세계 단 35대뿐인 ‘실버 고스트 컬렉션(Silver Ghost Collection)’ 중 1대를 국내시장에 선보였다.

 

 

 

롤스로이스 실버 고스트 컬렉션은 1907년식 실버 고스트를 오마주한 한정판 모델이다. 2018년형 고스트를 기반으로 전 세계 35대만 한정 제작되며, 최고급 소재를 사용해 초창기 모델에 대한 존경과 경의를 담아 현대적이고도 절제된 아름다움을 표현한 것이 특징이다.

 

어떤 소음도 허락하지 않는다
1907년 처음 출시된 실버 고스트는 지구 반바퀴에 이르는 23,128km를 단 한 번도 멈추지 않고 주행해 장거리 내구 레이스 세계 신기록을 경신하며 자동차와 럭셔리 산업의 역사를 다시 쓴 전설적인 자동차다. 은빛 페인트로 마감된 이 모델은 내구성뿐만 아니라 ‘어떤 소음도 없이 유령처럼 조용하게 달린다’는 의미로 이름이 ‘실버 고스트’로 붙여졌다.
실버 고스트 컬렉션은 차량 내외관에 초창기 실버 고스트의 특징을 고스란히 담아냈다. 보닛 위 환희의 여신상은 스털링 실버(Sterling-Silver) 즉, 순도 92.5%의 은과 타 금속을 혼합한 강도 높은 은 합금으로 만들어진다.
환희의 여신상 받침에는 귀금속의 품질을 검사하고 보증하는 국가기관인 국립 에세이 오피스(British Assay Office)에서 발행한 품질 보증 번호 ‘AX201’과 함께 롤스로이스를 상징하는 ‘RR’ 로고가 새겨져 특별함을 더하고 받침을 감싸는 어두운 금색 띠는 오리지널 실버 고스트의 엔진룸을 제작하는데 사용됐던 구리를 연상시킨다.
외장은 실버 고스트의 은빛 페인트를 연상시키는 ‘카시오페이아 실버(Cassiopeia Silver)’ 컬러 비스포크 페인트로 도색되었으며, 굿우드 장인이 8시간 동안 작업해 탄생한 코치라인은 100% 순은 입자를 더해 역사적 의미를 부여했다. 전면부에 위치한 판테온 그릴 역시 실버 고스트의 독특한 검은색 격자 그릴을 본떠 검은색으로 칠해졌다.

 

 

한정판 차량 선명한 문구
차량 내부에는 특별 제작된 포레스트 그린(Forest Green) 색상 가죽이 사용됐으며, 센터페시아 시계와 도어 플레이트에는 각각 ‘Silver Ghost Since 1907’, ‘Silver Ghost Collection – One of Thirty-Five’ 문구가 새겨져 한정판 차량임을 강조한다. 이와 함께 실버 컬러로 장식된 롤스로이스 우산과 전용 펜, 자동차 형태를 본떠 모던하게 디자인된 액세서리 케이스, 한정판 실버 고스트 햄퍼(Silver Ghost Hamper)도 제공된다.
롤스로이스모터카는 지난 2월 20일 청담동에서 롤스로이스 서울 쇼룸 확장이전을 기념해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전 세계 롤스로이스 전시장 최초로 차량은 물론, 롤스로이스 고유의 브랜드 가치를 경험할 수 있는 신개념 복합 문화 공간으로 재탄생한 서울 전시장이 소개됐다.
롤스로이스모터카 CEO 토스텐 뮐러 외트뵈스(Torsten Müller-Ötvös)는 “롤스로이스 디자이너와 장인들은 지금 이 순간에도 럭셔리를 정의하는 유일무이한 자동차를 통해 두 창립자의 탁월한 유산을 계속해서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Editor 김진환    Cooperation 롤스로이스모터카







 

전설의 ‘은빛 유령’ 국내에 부활하다 > CULTURE & LIFESTYLE | CEO&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전설의 ‘은빛 유령’ 국내에 부활하다

Drive, 롤스로이스모터카 실버 고스트 컬렉션 | 2019년 03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전설의 ‘은빛 유령’ 국내에 부활하다

전설적인 자동차 ‘은빛 유령’이 부활했다. 롤스로이스모터카는 지난 2월 롤스로이스 서울 전시장 확장 이전에 맞춰 전 세계 단 35대뿐인 ‘실버 고스트 컬렉션(Silver Ghost Collection)’ 중 1대를 국내시장에 선보였다.

 

 

091a2f505f2863d4a409dd11ddee428a_1552138181_3121.jpg

 

롤스로이스 실버 고스트 컬렉션은 1907년식 실버 고스트를 오마주한 한정판 모델이다. 2018년형 고스트를 기반으로 전 세계 35대만 한정 제작되며, 최고급 소재를 사용해 초창기 모델에 대한 존경과 경의를 담아 현대적이고도 절제된 아름다움을 표현한 것이 특징이다.

 

어떤 소음도 허락하지 않는다
1907년 처음 출시된 실버 고스트는 지구 반바퀴에 이르는 23,128km를 단 한 번도 멈추지 않고 주행해 장거리 내구 레이스 세계 신기록을 경신하며 자동차와 럭셔리 산업의 역사를 다시 쓴 전설적인 자동차다. 은빛 페인트로 마감된 이 모델은 내구성뿐만 아니라 ‘어떤 소음도 없이 유령처럼 조용하게 달린다’는 의미로 이름이 ‘실버 고스트’로 붙여졌다.
실버 고스트 컬렉션은 차량 내외관에 초창기 실버 고스트의 특징을 고스란히 담아냈다. 보닛 위 환희의 여신상은 스털링 실버(Sterling-Silver) 즉, 순도 92.5%의 은과 타 금속을 혼합한 강도 높은 은 합금으로 만들어진다.
환희의 여신상 받침에는 귀금속의 품질을 검사하고 보증하는 국가기관인 국립 에세이 오피스(British Assay Office)에서 발행한 품질 보증 번호 ‘AX201’과 함께 롤스로이스를 상징하는 ‘RR’ 로고가 새겨져 특별함을 더하고 받침을 감싸는 어두운 금색 띠는 오리지널 실버 고스트의 엔진룸을 제작하는데 사용됐던 구리를 연상시킨다.
외장은 실버 고스트의 은빛 페인트를 연상시키는 ‘카시오페이아 실버(Cassiopeia Silver)’ 컬러 비스포크 페인트로 도색되었으며, 굿우드 장인이 8시간 동안 작업해 탄생한 코치라인은 100% 순은 입자를 더해 역사적 의미를 부여했다. 전면부에 위치한 판테온 그릴 역시 실버 고스트의 독특한 검은색 격자 그릴을 본떠 검은색으로 칠해졌다.

 

091a2f505f2863d4a409dd11ddee428a_1552138181_3736.jpg

091a2f505f2863d4a409dd11ddee428a_1552138181_4201.jpg

 

한정판 차량 선명한 문구
차량 내부에는 특별 제작된 포레스트 그린(Forest Green) 색상 가죽이 사용됐으며, 센터페시아 시계와 도어 플레이트에는 각각 ‘Silver Ghost Since 1907’, ‘Silver Ghost Collection – One of Thirty-Five’ 문구가 새겨져 한정판 차량임을 강조한다. 이와 함께 실버 컬러로 장식된 롤스로이스 우산과 전용 펜, 자동차 형태를 본떠 모던하게 디자인된 액세서리 케이스, 한정판 실버 고스트 햄퍼(Silver Ghost Hamper)도 제공된다.
롤스로이스모터카는 지난 2월 20일 청담동에서 롤스로이스 서울 쇼룸 확장이전을 기념해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전 세계 롤스로이스 전시장 최초로 차량은 물론, 롤스로이스 고유의 브랜드 가치를 경험할 수 있는 신개념 복합 문화 공간으로 재탄생한 서울 전시장이 소개됐다.
롤스로이스모터카 CEO 토스텐 뮐러 외트뵈스(Torsten Müller-Ötvös)는 “롤스로이스 디자이너와 장인들은 지금 이 순간에도 럭셔리를 정의하는 유일무이한 자동차를 통해 두 창립자의 탁월한 유산을 계속해서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Editor 김진환    Cooperation 롤스로이스모터카







 


(주)시이오파트너스 | 월간<CEO&>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98길 3 (갈월동) KCC IT빌딩 5층 (우 04334)
문의전화 : Tel 02-2253-1114, 02-2237-1025 | Fax 02-2232-0277
Copyright CEOPARTNERS All rights reserved. 월간<CEO&>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