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대표 창작뮤지컬 <영웅>이 10주년 기념 무대로 돌아온다. 안중근 의사의 마지막 1년을 집중 조명한 이번 공연은 3·1운동 100주년을 맞은 2019년, 더욱 큰 울림과 감동을 전해준다.


 

 

| Synopsis |

대한제국의 주권이 일본에게 완전히 빼앗길 위기에 놓인 1909년.
러시아의 연해주. 갓 서른 살의 조선 청년 안중근과 독립군들은
자작나무 숲에서 단지(斷指)동맹으로써 독립운동의 결의를 다진다.
하지만 일본 경찰의 포위망이 점점 좁혀지면서 독립군들은 위기에 처한다.
일본 도쿄. 초대 조선 통감직을 마치고 일본에 돌아온
이토 히로부미는 오랜 꿈인 대륙 진출을 이루기 위해 만주 하얼빈으로 가
러시아 외무장관과 회담을 갖기로 결정한다.
게이샤가 되어 일본의 정보를 수집하고 있던 제국익문사 요원 설희는
이 정보를 러시아에 있는 안중근에게 전달한다.
이토 히로부미가 하얼빈에 온다는 소식을 들은 안중근은 조선의 독립을 위해
그를 암살하기로 결심하고, 동지들과 거사를 준비한다.
그리고 어렵게 구한 브라우닝 권총에 7발의 총알을 장전하고 하얼빈을 향한다.
1909년 10월 26일 하얼빈역, 일곱 발의 총성이 울려 퍼진다.

 

2009년 초연 이래 명실상부 대한민국 대표 창작 뮤지컬로 자리 잡은 명작 <영웅>은 한국뮤지컬대상을 비롯한 뮤지컬 시상식 총 18개 부문에서 상을 거머쥐며 창작뮤지컬 단일 작품으로는 최다 수상을 기록했다. 개막 10주년을 맞아 한층 깊어진 작품성으로 관객을 찾는다. 

 

조국 운명 앞 고뇌하는 인간의 모습 그려내다
뮤지컬 <영웅>은 안중근 의사의 마지막 1년을 집중 조명하며, 안중근 의사와 독립투사들의 이야기를 짜임새 있게 다룬 작품이다. 조국을 위해 헌신하는 애국지사의 면모와 개인의 운명 앞에서 고뇌하는 인간의 모습을 깊이 있게 담아내 2009년 초연 이후 꾸준한 사랑을 받아왔다. 개막 10주년을 맞은 <영웅>은 스토리 및 넘버를 일부분 수정해 작품의 깊이를 더할 예정이다.
2009년 초연부터 뮤지컬 <영웅>과 함께해 온 정성화는 이번 10주년 시즌을 맞아 더욱 탄탄한 가창력과 강렬한 연기로 관객을 맞이한다. 뮤지컬 배우로는 이례적으로 대작 오페라 <니벨룽의 반지>에 캐스팅되어 압도적인 가창력을 인정받은 양준모는 카리스마 있는 연기를 통해 영웅 안중근을 담아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뜨거운 조국애를 가진 조선의 마지막 궁녀 역 설희는 배우 정재은과 린지가 맡는다. 2017년 시즌,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정재은은 10주년 기념공연에서 다시 한번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뮤지컬 <광화문 연가>, <삼총사> 등을 통해 가창력과 연기력을 인정받은 린지는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른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토 히로부미 역에는 지난 2017년 시즌 강렬한 연기로 호평을 받았던 배우 김도형과 이정열이 캐스팅됐으며, 지난 10년간 왕웨이 역과 우덕순 역으로 활약해온 정의욱이 이토 히로부미 역에 처음 도전한다.
한편 뮤지컬 <영웅>은 외국인 관객을 위한 영어·중국어·일본어 자막을 제공하며, 외국인 관객에게 20% 할인 혜택을 제공해 한국 창작뮤지컬을 세계에 알리고자 한다.
3·1운동 100주년인 2019년, 조국을 위해 모든 것을 바쳐 고군분투한 독립투사들의 이야기를 담은 뮤지컬과 함께 현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의 모습을 돌아보는 것은 어떨까. 


장소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문의 02-399-1000


 


Editor 이윤지   Cooperation 에이콤  

뮤지컬 <영웅> 3.9~4.21 > CULTURE & LIFESTYLE | CEO&
사이트 내 전체검색
 

뮤지컬 <영웅> 3.9~4.21

Culture Note, 3·1운동 100주년, 독립투사 발자취 되짚다 | 2019년 03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뮤지컬 <영웅> 3.9~4.21

대한민국 대표 창작뮤지컬 <영웅>이 10주년 기념 무대로 돌아온다. 안중근 의사의 마지막 1년을 집중 조명한 이번 공연은 3·1운동 100주년을 맞은 2019년, 더욱 큰 울림과 감동을 전해준다.


 

9fd2baa872faf3464a8357a5476ff617_1551629256_3341.jpg

 

| Synopsis |

대한제국의 주권이 일본에게 완전히 빼앗길 위기에 놓인 1909년.
러시아의 연해주. 갓 서른 살의 조선 청년 안중근과 독립군들은
자작나무 숲에서 단지(斷指)동맹으로써 독립운동의 결의를 다진다.
하지만 일본 경찰의 포위망이 점점 좁혀지면서 독립군들은 위기에 처한다.
일본 도쿄. 초대 조선 통감직을 마치고 일본에 돌아온
이토 히로부미는 오랜 꿈인 대륙 진출을 이루기 위해 만주 하얼빈으로 가
러시아 외무장관과 회담을 갖기로 결정한다.
게이샤가 되어 일본의 정보를 수집하고 있던 제국익문사 요원 설희는
이 정보를 러시아에 있는 안중근에게 전달한다.
이토 히로부미가 하얼빈에 온다는 소식을 들은 안중근은 조선의 독립을 위해
그를 암살하기로 결심하고, 동지들과 거사를 준비한다.
그리고 어렵게 구한 브라우닝 권총에 7발의 총알을 장전하고 하얼빈을 향한다.
1909년 10월 26일 하얼빈역, 일곱 발의 총성이 울려 퍼진다.

9fd2baa872faf3464a8357a5476ff617_1551629256_4761.jpg

 

2009년 초연 이래 명실상부 대한민국 대표 창작 뮤지컬로 자리 잡은 명작 <영웅>은 한국뮤지컬대상을 비롯한 뮤지컬 시상식 총 18개 부문에서 상을 거머쥐며 창작뮤지컬 단일 작품으로는 최다 수상을 기록했다. 개막 10주년을 맞아 한층 깊어진 작품성으로 관객을 찾는다. 

 

조국 운명 앞 고뇌하는 인간의 모습 그려내다
뮤지컬 <영웅>은 안중근 의사의 마지막 1년을 집중 조명하며, 안중근 의사와 독립투사들의 이야기를 짜임새 있게 다룬 작품이다. 조국을 위해 헌신하는 애국지사의 면모와 개인의 운명 앞에서 고뇌하는 인간의 모습을 깊이 있게 담아내 2009년 초연 이후 꾸준한 사랑을 받아왔다. 개막 10주년을 맞은 <영웅>은 스토리 및 넘버를 일부분 수정해 작품의 깊이를 더할 예정이다.
2009년 초연부터 뮤지컬 <영웅>과 함께해 온 정성화는 이번 10주년 시즌을 맞아 더욱 탄탄한 가창력과 강렬한 연기로 관객을 맞이한다. 뮤지컬 배우로는 이례적으로 대작 오페라 <니벨룽의 반지>에 캐스팅되어 압도적인 가창력을 인정받은 양준모는 카리스마 있는 연기를 통해 영웅 안중근을 담아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뜨거운 조국애를 가진 조선의 마지막 궁녀 역 설희는 배우 정재은과 린지가 맡는다. 2017년 시즌,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정재은은 10주년 기념공연에서 다시 한번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뮤지컬 <광화문 연가>, <삼총사> 등을 통해 가창력과 연기력을 인정받은 린지는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른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토 히로부미 역에는 지난 2017년 시즌 강렬한 연기로 호평을 받았던 배우 김도형과 이정열이 캐스팅됐으며, 지난 10년간 왕웨이 역과 우덕순 역으로 활약해온 정의욱이 이토 히로부미 역에 처음 도전한다.
한편 뮤지컬 <영웅>은 외국인 관객을 위한 영어·중국어·일본어 자막을 제공하며, 외국인 관객에게 20% 할인 혜택을 제공해 한국 창작뮤지컬을 세계에 알리고자 한다.
3·1운동 100주년인 2019년, 조국을 위해 모든 것을 바쳐 고군분투한 독립투사들의 이야기를 담은 뮤지컬과 함께 현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의 모습을 돌아보는 것은 어떨까. 


장소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문의 02-399-1000

9fd2baa872faf3464a8357a5476ff617_1551629256_3756.jpg
9fd2baa872faf3464a8357a5476ff617_1551629256_2343.jpg

 


Editor 이윤지   Cooperation 에이콤  


(주)시이오파트너스 | 월간<CEO&>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98길 3 (갈월동) KCC IT빌딩 5층 (우 04334)
문의전화 : Tel 02-2253-1114, 02-2237-1025 | Fax 02-2232-0277
Copyright CEOPARTNERS All rights reserved. 월간<CEO&>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