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를 처음 배우는 단계라면 다양한 스윙 기술을 습득할수록 임팩트나 방향성에 신경을 쓰게 된다. 초보의 경우에는 몸의 쓰임 보다 손과 팔의 쓰임에 더 신경을 쓰게 되는데, 이로 인해 손과 팔로만 공을 컨트롤 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초보 단계를 벗어나 스윙 스피드가 올라가고, 이로 인해 스윙 크기가 커질수록 몸의 움직임도 손만큼 비중이 커지게 된다.

 

프로 골퍼의 스윙 동작을 관찰하면 몸의 움직임에 의해 손(팔)이 따라오는 것을 볼 수 있다. 반면, 초보 골퍼의 스윙에서는 몸보다 손이 앞서가는 움직임을 많이 보게 된다. 당연히 정확한 임팩트가 되지 않아 뒷땅이나 탑핑이 발생되곤 한다. 설사 잘 맞는 공이 나와도 비거리에서 손해를 볼 수밖에 없고 부상의 위험도 많아진다.
이런 결과가 나오는 것은 전체적인 스윙 흐름과 몸과 손의 밸런스가 맞지 않아서다. 오류를 교정하는 방법은 많다. 이번 호에서는 가장 효율적으로 몸통의 쓰임을 사용할 수 있는 노하우를 소개한다.

 


몸의 움직임이 잘 이루어진 스윙
임팩트 시점에서 보면 자연스럽게 왼쪽 어깨와 골반이 빠져있는 부분이 보인다. 손은 공보다 살짝 앞으로 나와 있다. 이런 임팩트 동작은 적절한 탄도를 유지함은 물론, 보다 강력한 임팩트를 도와준다.

 

부정확한 몸의 쓰임으로 인한 오류
같은 임팩트 포지션에서 왼쪽 어깨와 골반이 회전되지 않아 몸의 막힘 현상이 발생한다. 이로 인해 손목 플립 현상이 일어나는데, 비교적 괜찮은 임팩트가 나와도 공의 탄도가 많이 뜨게 되고, 이는 곧 거리손실로 이어진다.

 


임팩트 메모리 드릴
미리 임팩트 자세를 만든 후 그 상태에서 하프 스윙까지만 올렸다 다시 임팩트 자세를 만들어 공을 친다. 좀 더 다운블로우로 공을 내려 칠 수 있는 느낌을 가질 수 있다.

 

몸통 회전 드릴
양어깨에 골프클럽을 일자로 놓고 백스윙과 팔로우 스윙 구간이 서로 대칭될 수 있게 회전 연습을 한다. 주의해야 할 점은 어드레스 자세를 취한 후 사진과 같은 연습방법을 실행하면 좋다.

 

 

 

 

유기현 프로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정회원
Nicklaus/Flick Golf School 수료
SBS골프스카이72 투어 1회/4회 대회 3위/4위 입상
호주 지임팩트 챔피언십 우승
로드 투 발렌타인 챔피언십 출전
KPGA 챌린지 투어 2위 입상
2016 야마하 골프 CF 모델, 골프다이제스트 모델
現 잭니클라우스 삼성아카데미 인스트럭터 

좀 더 강력한 샷을 위한 스윙 방법 > CULTURE & LIFESTYLE | CEO&
사이트 내 전체검색
 

좀 더 강력한 샷을 위한 스윙 방법

Golf Academy | 2019년 02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좀 더 강력한 샷을 위한 스윙 방법

골프를 처음 배우는 단계라면 다양한 스윙 기술을 습득할수록 임팩트나 방향성에 신경을 쓰게 된다. 초보의 경우에는 몸의 쓰임 보다 손과 팔의 쓰임에 더 신경을 쓰게 되는데, 이로 인해 손과 팔로만 공을 컨트롤 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초보 단계를 벗어나 스윙 스피드가 올라가고, 이로 인해 스윙 크기가 커질수록 몸의 움직임도 손만큼 비중이 커지게 된다.

 

프로 골퍼의 스윙 동작을 관찰하면 몸의 움직임에 의해 손(팔)이 따라오는 것을 볼 수 있다. 반면, 초보 골퍼의 스윙에서는 몸보다 손이 앞서가는 움직임을 많이 보게 된다. 당연히 정확한 임팩트가 되지 않아 뒷땅이나 탑핑이 발생되곤 한다. 설사 잘 맞는 공이 나와도 비거리에서 손해를 볼 수밖에 없고 부상의 위험도 많아진다.
이런 결과가 나오는 것은 전체적인 스윙 흐름과 몸과 손의 밸런스가 맞지 않아서다. 오류를 교정하는 방법은 많다. 이번 호에서는 가장 효율적으로 몸통의 쓰임을 사용할 수 있는 노하우를 소개한다.

 

511eec0cd6dbab78a5f0752e273fcb6d_1551074227_6769.jpg

몸의 움직임이 잘 이루어진 스윙
임팩트 시점에서 보면 자연스럽게 왼쪽 어깨와 골반이 빠져있는 부분이 보인다. 손은 공보다 살짝 앞으로 나와 있다. 이런 임팩트 동작은 적절한 탄도를 유지함은 물론, 보다 강력한 임팩트를 도와준다.

 

부정확한 몸의 쓰임으로 인한 오류
같은 임팩트 포지션에서 왼쪽 어깨와 골반이 회전되지 않아 몸의 막힘 현상이 발생한다. 이로 인해 손목 플립 현상이 일어나는데, 비교적 괜찮은 임팩트가 나와도 공의 탄도가 많이 뜨게 되고, 이는 곧 거리손실로 이어진다.

 

511eec0cd6dbab78a5f0752e273fcb6d_1551074227_3674.jpg


임팩트 메모리 드릴
미리 임팩트 자세를 만든 후 그 상태에서 하프 스윙까지만 올렸다 다시 임팩트 자세를 만들어 공을 친다. 좀 더 다운블로우로 공을 내려 칠 수 있는 느낌을 가질 수 있다.

 

511eec0cd6dbab78a5f0752e273fcb6d_1551074227_2369.jpg

몸통 회전 드릴
양어깨에 골프클럽을 일자로 놓고 백스윙과 팔로우 스윙 구간이 서로 대칭될 수 있게 회전 연습을 한다. 주의해야 할 점은 어드레스 자세를 취한 후 사진과 같은 연습방법을 실행하면 좋다.

 

 

 

511eec0cd6dbab78a5f0752e273fcb6d_1551074326_9058.jpg

 

유기현 프로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정회원
Nicklaus/Flick Golf School 수료
SBS골프스카이72 투어 1회/4회 대회 3위/4위 입상
호주 지임팩트 챔피언십 우승
로드 투 발렌타인 챔피언십 출전
KPGA 챌린지 투어 2위 입상
2016 야마하 골프 CF 모델, 골프다이제스트 모델
現 잭니클라우스 삼성아카데미 인스트럭터 


(주)시이오파트너스 | 월간<CEO&>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98길 3 (갈월동) KCC IT빌딩 5층 (우 04334)
문의전화 : Tel 02-2253-1114, 02-2237-1025 | Fax 02-2232-0277
Copyright CEOPARTNERS All rights reserved. 월간<CEO&>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