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의 독보적인 기술력으로 완성된 플래그십 럭셔리 세단 7 뉴 시리즈가 공개됐다. 고급스러움을 강조한 디자인과 혁신적인 첨단 기능, 그리고 자율 주행 및 커넥티트 기술로 중무장한 BMW 최상위 모델을 CEO들에게 소개한다.

 

 

 

1977년 첫 등장과 동시에 대표적인 럭셔리 세단으로 사랑받아 온 BMW 7 시리즈의 2019년 형이 그 자태를 드러냈다. 이번에 공개된 뉴 7 시리즈는 6세대 부분 변경 모델로 첨단 기술의 도입 및 편안하고 고급스러운 인테리어 사양을 적용해 눈길을 끌었다.

 

강력한 존재감과 우아함을 강조한 외관
뉴 7시리즈는 전면부의 디자인과 차체를 키워 더욱 편안한 공간과 플래그십 럭셔리 세단의 품격에 걸맞은 존재감을 보여준다.
50mm 높아진 전면부의 디자인은 럭셔리 세단의 웅장함을 고스란히 보여준다. 보닛 상단의 선명한 윤곽선과 크기를 키운 엠블이 시선을 사로잡고, 40% 가량 넓어진 BMW 키드니 그릴이 소폭 얇아진 헤드램프와 어울려 강력한 포스를 발휘한다.
전면 에이프런 하단의 공기 흡입구는 대형 에어 디플렉터와 통합됐으며, 크롬 장식을 더해 세련미가 더해졌다. 측면의 에어브리더는 수직 형태로 새롭게 디자인됐으며, 하단에서 시작된 캐릭터 라인은 사이드 패널과 직각을 이루며 후면 에이프런까지 일직선으로 이어진다.
후면 에이프런도 전면과 디자인 통일성을 높여 일체감을 강조했다. L자형 후미등은 레드 및 블랙 컬러의 표면 뒤에 배치해 윤곽을 더욱 강조하고, 35mm 얇아진 디자인으로 보다 정교한 느낌을 준다.
후미등을 연결하는 크롬바 하단에 수평 라인을 형성하는 6mm 두께의 얇은 조명이 추가됐으며, 후면 에이프런에 통합된 배기 파이프는 크롬 테두리로 장식됐다.
또한, 이전 모델보다 22mm 늘어난 5,120mm의 전장과 140mm 길어진 휠베이스는 뒷좌석 공간을 마치 항공기 일등석에 착석한 것과 같은 편안함을 탑승자에게 제공한다.

 

 

더욱 고급스럽고 안락한 실내
실내는 넓은 공간과 엄선된 소재, 다양한 디자인 요소들이 어우러져 세련되고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한다. 보다 넓은 면적을 퀼팅 처리한 고급 나파 가죽이 옵션으로 제공되며, 인테리어 옵션에 금속 캐릭터 라인이 들어간 고급 원목 소재의 아메리칸 오크 다크와 고광택 포플러 그레인 메탈릭 그레이 컬러가 새롭게 추가됐다. 특히, 소음을 줄이기 위해 뒷바퀴 아치와 B 필러를 꼼꼼하게 방음처리했다.
뒷좌석에서는 최신 소프트웨어를 적용한 BMW 터치 커맨드 시스템을 통해 차량의 각종 기능 등을 제어할 수 있다.

 

최상의 안락함과 역동성은 물론, 안정성까지 최상
뉴 7시리즈는 정교한 섀시 기술을 통해 안락하면서도 역동적인 주행 성능을 제공한다. 섀시, 서스펜션 및 댐핑 시스템, 스티어링 및 제동 시스템은 노면의 상태와 관계없이 편안하고, 능동적인 주행이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이 모델은 안락함과 안정성을 높여주는 가장 진보된 주행 보조 시스템이 탑재되어있다. 스톱&고 기능이 있는 액티브 크루즈 컨트롤뿐만 아니라 스티어링 및 차선제어 보조장치, 차선 변경 및 이탈 경고, 측면 충돌 방지/회피 보조 기능이 포함된 차선 유지 보조장치, 교차로 경고, 기능이 기본 적용됐다.
또한, 파킹 어시스턴트 시스템은 가속과 제동까지 조작해 더욱 정밀한 주차를 도와주며, 막다른 골목을 후진으로 빠져 나가야하는 상황에서 최대 50미터까지 별도의 핸들링 조작 없이 차량이 자동으로 왔던 길을 거슬러 탈출하는 ‘리버싱 어시스턴트’ 기능도 추가됐다.
뿐만 아니라 오는 7월부터 원격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로 활성화 될 리모트 컨트롤 파킹 기능은 뉴 7시리즈에서 경험할 수 있는 또 하나의 기술 진보의 예시이다.
이는 운전자가 BMW 디스플레이 키를 사용해 차량 밖에서 주창 공간을 들어가고 나가도록 나갈 수 있도록 조작이 가능해 좁은 주차 공간이나 차고에서도 손쉽게 주차가 가능하다.
BMW 뉴 7시리즈는 2019년 상반기, 출시예정이다. 


 

 

Editor 박지현 Cooperation BMW 코리아

럭셔리 드라이빙의 새로운 기준 > CULTURE & LIFESTYLE | CEO&
사이트 내 전체검색

럭셔리 드라이빙의 새로운 기준

Drive, BMW 7 Series | 2019년 02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럭셔리 드라이빙의 새로운 기준

BMW의 독보적인 기술력으로 완성된 플래그십 럭셔리 세단 7 뉴 시리즈가 공개됐다. 고급스러움을 강조한 디자인과 혁신적인 첨단 기능, 그리고 자율 주행 및 커넥티트 기술로 중무장한 BMW 최상위 모델을 CEO들에게 소개한다.

 

 

fd370a3701547057d48da033c0f012e3_1549872087_6871.jpg

 

1977년 첫 등장과 동시에 대표적인 럭셔리 세단으로 사랑받아 온 BMW 7 시리즈의 2019년 형이 그 자태를 드러냈다. 이번에 공개된 뉴 7 시리즈는 6세대 부분 변경 모델로 첨단 기술의 도입 및 편안하고 고급스러운 인테리어 사양을 적용해 눈길을 끌었다.

 

강력한 존재감과 우아함을 강조한 외관
뉴 7시리즈는 전면부의 디자인과 차체를 키워 더욱 편안한 공간과 플래그십 럭셔리 세단의 품격에 걸맞은 존재감을 보여준다.
50mm 높아진 전면부의 디자인은 럭셔리 세단의 웅장함을 고스란히 보여준다. 보닛 상단의 선명한 윤곽선과 크기를 키운 엠블이 시선을 사로잡고, 40% 가량 넓어진 BMW 키드니 그릴이 소폭 얇아진 헤드램프와 어울려 강력한 포스를 발휘한다.
전면 에이프런 하단의 공기 흡입구는 대형 에어 디플렉터와 통합됐으며, 크롬 장식을 더해 세련미가 더해졌다. 측면의 에어브리더는 수직 형태로 새롭게 디자인됐으며, 하단에서 시작된 캐릭터 라인은 사이드 패널과 직각을 이루며 후면 에이프런까지 일직선으로 이어진다.
후면 에이프런도 전면과 디자인 통일성을 높여 일체감을 강조했다. L자형 후미등은 레드 및 블랙 컬러의 표면 뒤에 배치해 윤곽을 더욱 강조하고, 35mm 얇아진 디자인으로 보다 정교한 느낌을 준다.
후미등을 연결하는 크롬바 하단에 수평 라인을 형성하는 6mm 두께의 얇은 조명이 추가됐으며, 후면 에이프런에 통합된 배기 파이프는 크롬 테두리로 장식됐다.
또한, 이전 모델보다 22mm 늘어난 5,120mm의 전장과 140mm 길어진 휠베이스는 뒷좌석 공간을 마치 항공기 일등석에 착석한 것과 같은 편안함을 탑승자에게 제공한다.

 

fd370a3701547057d48da033c0f012e3_1549872087_7858.jpg

 

더욱 고급스럽고 안락한 실내
실내는 넓은 공간과 엄선된 소재, 다양한 디자인 요소들이 어우러져 세련되고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한다. 보다 넓은 면적을 퀼팅 처리한 고급 나파 가죽이 옵션으로 제공되며, 인테리어 옵션에 금속 캐릭터 라인이 들어간 고급 원목 소재의 아메리칸 오크 다크와 고광택 포플러 그레인 메탈릭 그레이 컬러가 새롭게 추가됐다. 특히, 소음을 줄이기 위해 뒷바퀴 아치와 B 필러를 꼼꼼하게 방음처리했다.
뒷좌석에서는 최신 소프트웨어를 적용한 BMW 터치 커맨드 시스템을 통해 차량의 각종 기능 등을 제어할 수 있다.

 

최상의 안락함과 역동성은 물론, 안정성까지 최상
뉴 7시리즈는 정교한 섀시 기술을 통해 안락하면서도 역동적인 주행 성능을 제공한다. 섀시, 서스펜션 및 댐핑 시스템, 스티어링 및 제동 시스템은 노면의 상태와 관계없이 편안하고, 능동적인 주행이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이 모델은 안락함과 안정성을 높여주는 가장 진보된 주행 보조 시스템이 탑재되어있다. 스톱&고 기능이 있는 액티브 크루즈 컨트롤뿐만 아니라 스티어링 및 차선제어 보조장치, 차선 변경 및 이탈 경고, 측면 충돌 방지/회피 보조 기능이 포함된 차선 유지 보조장치, 교차로 경고, 기능이 기본 적용됐다.
또한, 파킹 어시스턴트 시스템은 가속과 제동까지 조작해 더욱 정밀한 주차를 도와주며, 막다른 골목을 후진으로 빠져 나가야하는 상황에서 최대 50미터까지 별도의 핸들링 조작 없이 차량이 자동으로 왔던 길을 거슬러 탈출하는 ‘리버싱 어시스턴트’ 기능도 추가됐다.
뿐만 아니라 오는 7월부터 원격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로 활성화 될 리모트 컨트롤 파킹 기능은 뉴 7시리즈에서 경험할 수 있는 또 하나의 기술 진보의 예시이다.
이는 운전자가 BMW 디스플레이 키를 사용해 차량 밖에서 주창 공간을 들어가고 나가도록 나갈 수 있도록 조작이 가능해 좁은 주차 공간이나 차고에서도 손쉽게 주차가 가능하다.
BMW 뉴 7시리즈는 2019년 상반기, 출시예정이다. 

fd370a3701547057d48da033c0f012e3_1549872087_587.jpg
 

 

Editor 박지현 Cooperation BMW 코리아


(주)시이오파트너스 | 월간 시이오앤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98길 3 (갈월동) KCC IT빌딩 5층 (우 04334)
문의전화 : Tel 02-2253-1114, 02-2237-1025 | Fax 02-2232-0277
Copyright CEOPARTNERS All rights reserved. 월간<CEO&>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