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에서 새로운 것을 향해 도전하는 이들이 있다. 코리안 디아스포라. 도전하는 괴짜들에 대한 이야기를 박상주 작가가 기록했다.

 

 

세상에 자원은 한계가 있고 모두가 한정된 소수의 열매를 쟁취하기 위해 경쟁하는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조금만 눈을 돌려보면 무한한 가능성이 열려 있다.
이 책의 저자인 박상주 칼럼니스트는 세계 각국에서 활동하는 한국인 사업가들의 새로운 도전과 짜릿한 성공의 과정을 생생하게 담았다.


새로운 환경에서 희망을 개척하다
디아스포라는 타국에서 정착해 일하며 살아가는 사람들을 가리키는 말이다. 전 세계를 무대로 활동하는 코리안 디아스포라는 750만 명에 달하며, 이는 우리나라 전체 인구의 15%가 넘는 수치다. 일반적으로 대표적인 디아스포라로 꼽히는 유대인이나 중국인보다 더 많은 175개국에서 삶을 개척하고 있다.
코리아 디아스포라 중에는 카리브해의 조그마한 섬나라에서 발전소를 운영하는 사람도 있고, 몽골의 여러 고층빌딩에 엘리베이터를 설치한 사업가도 있다. 멕시코에서 초대형 트레일러와 바지선으로 특수화물을 운송하는 기업인도 있다. 브라질에서 향기 마케팅 사업을 하는 한국인, 우리나라 식품과 화장품을 현지인들에게 판매하고 있는 K-푸드, K-뷰티 전도사들도 있다. 이들은 모두 낯선 이국땅에서 빈손으로 시작하여 지금과 같은 부와 성공을 일군 이들이다.
세계 어디를 가나 한국인들은 놀라운 개척정신과 끈질긴 생명으로 이미 단단하게 뿌리를 내리며 살아가고 있다. 이러한 한국인 네트워크는 세계무대에서 꿈을 펼치고 싶은 청년들과 새로운 기회를 찾아 제2의 인생을 다시 시작하고 싶은 중장년층에서 든든한 플랫폼으로 작용할 수 있다.

 

무한 경쟁 속 지친 청년들을 위한 이야기
이 책에서는 남미와 아시아에서 성공적인 사업을 일으킨 열두 명의 ‘코리안 디아스포라’를 만난다. 그들의 생존을 위한 몸부림, 일과 사랑, 불가능을 향한 도전과 성취를 다룬다.
몽골의 수도 울란바토르를 비롯한 주요도시의 승강기 3천 대 중 절반 이상인 1500여 대의 승강기를 설치한 한국인이 있다. 한때 아메리칸 드림을 꿈꾸며 미국 이민을 준비하던 박호선 사장이다. 몽골에 잠시 인테리어 사업을 하러 갔던 그는 곧바로 미국 이민을 포기하고 몽골행을 택한다. 초원의 나라 몽골에서 엘리베이터 사업을 결심한 도전기는 흥미로움을 넘어 경이롭다.
학창시절 도미니카공화국으로 이민을 간 최상민 사장은 미래가 보장된 미국 명문대라는 든든한 울타리를 어느 순간 걷어차고 만다. 그때 마음속으로 ‘월스트리트의 직장인이 되기보다 도미니카 시장바닥에서 사업가가 되겠다’고 결심한 그는 현재 카리브해 연안국에서 5개의 발전소를 운영하고 있다. 아이티 대지진 당시 암흑천지로 변해버린 아이티로 들어가 전력복구에 앞장서기도 했던 그가 발전기 부품회사로 시작해 에스파뇰라 섬의 전기공급을 책임지는 전력 사업가로 발돋움하기까지의 여정도 흥미롭다.
세계로 눈을 돌리면 무궁무진한 기회가 우리들을 기다리고 있다. 용기 있게, 거침없이 더 넓은 세상으로 뛰쳐나가 도전하고 개척하는 삶을 선택할 것인가, 아니면 변화에 목마른 채 지금 여기에 안주할 것인가. 지구촌 순례기자 박상주가 만난 코리안 디아스포라 12인의 이야기가 우리에게 ‘도전하는 삶의 가치’를 전해준다.  

 


Editor 박인혁

 

 

 

월간 시이오앤이 선정한 이달의 책


 

회사에서 받는 스트레스를 줄이며 워라밸을 실천하기 위해 무엇을 해야 할까? 저자 문성후는 해답을 ‘나’에게서 찾으며 바른 습관을 길러야 한다고 말한다. 저자는 금융감독원의 사원으로 시작해 두산그룹, 포스코, 현대자동차그룹 등에서 9개 직급 승진을 거치며 24년간 뼛속까지 직장인으로 살았다. 그는 이 책을 통해 사회 초년생은 물론, 중견 기업인이 겪는 직장생활의 답답함을 해소해줄 실천 사항을 세세하게 알려준다. 조금씩 쌓아 올린 바른 습관들은 주도적인 삶을 위한 지지대가 될 것이다.
문성후, <직장인의 바른습관>, 이지퍼블리싱 


 

저자 강인순은 버킷리스트의 1번을 차지했던 소망이자 오랜 시간 간직해 온 꿈을 실현시키기 위해 2014년, 60살이 된 해에 프랑스 유학을 결심했다. 파리 소르본대학교 어학원에 입학하여 1년 동안 혼자 파리에서 머물며 공부했고, 어린 시절 상상으로만 그려 왔던 프랑스의 문화 예술을 실컷 만끽했다. 적지 않은 나이에 과감히 도전한 프랑스 유학이 남겨 준 것은 자신감이었다. 그리하여 파리에서 돌아온 뒤 남몰래 품은 꿈 앞에서 망설이고 있을 다른 이들을 위해 이 책을 썼다. 이 책이 때때로 자신이 어디에 있는지, 고민하고 흔들리는 모든 이들에게 위로가 되어 주길 기대해 본다.
강인순, <파리 혼자서>, 에스 


 

저자는 돈을 움직이는 실제 사업을 위해서는 스타트업에도 CFO가 필요하다고 말한다. 사업의 세계에서 돈과 재무적 가치는 냉엄한 현실이다. 스타트업에게는 특히 그렇다. 혁신 창업기업이 제대로 된 성장을 이루고자 한다면 CEO만으로는 어렵다. 숭고한 이상을 이루기 위해 냉엄한 현실을 함께 다뤄 나갈 파트너가 절대로 필요하다. 돈을 다루는 재무는 숭고하지 않다. 숭고할 필요도 없다. 가장 냉엄한 현실이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냉엄한 현실의 다리를 건너야 비로소 숭고한 이상의 성에 다다를 수 있다는 것이다. CFO는 CEO의 내부 파트너로서 사업의 실패율을 관리하고 성공률을 높이는 역할을 한다.
심규태, <스타트업 CFO와 창업재무>, 한국경제신문 

 

세상을 바꾸고 꿈의 영토를 넓힌 개척자들 > CULTURE & LIFESTYLE | CEO&
사이트 내 전체검색
 

세상을 바꾸고 꿈의 영토를 넓힌 개척자들

CEO's Must Book, Korean Diaspora Report | 2019년 02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세상을 바꾸고 꿈의 영토를 넓힌 개척자들

전 세계에서 새로운 것을 향해 도전하는 이들이 있다. 코리안 디아스포라. 도전하는 괴짜들에 대한 이야기를 박상주 작가가 기록했다.

 

 

0e6c66470a5ed816a056a008d7e6f21d_1548907647_74.jpg

세상에 자원은 한계가 있고 모두가 한정된 소수의 열매를 쟁취하기 위해 경쟁하는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조금만 눈을 돌려보면 무한한 가능성이 열려 있다.
이 책의 저자인 박상주 칼럼니스트는 세계 각국에서 활동하는 한국인 사업가들의 새로운 도전과 짜릿한 성공의 과정을 생생하게 담았다.


새로운 환경에서 희망을 개척하다
디아스포라는 타국에서 정착해 일하며 살아가는 사람들을 가리키는 말이다. 전 세계를 무대로 활동하는 코리안 디아스포라는 750만 명에 달하며, 이는 우리나라 전체 인구의 15%가 넘는 수치다. 일반적으로 대표적인 디아스포라로 꼽히는 유대인이나 중국인보다 더 많은 175개국에서 삶을 개척하고 있다.
코리아 디아스포라 중에는 카리브해의 조그마한 섬나라에서 발전소를 운영하는 사람도 있고, 몽골의 여러 고층빌딩에 엘리베이터를 설치한 사업가도 있다. 멕시코에서 초대형 트레일러와 바지선으로 특수화물을 운송하는 기업인도 있다. 브라질에서 향기 마케팅 사업을 하는 한국인, 우리나라 식품과 화장품을 현지인들에게 판매하고 있는 K-푸드, K-뷰티 전도사들도 있다. 이들은 모두 낯선 이국땅에서 빈손으로 시작하여 지금과 같은 부와 성공을 일군 이들이다.
세계 어디를 가나 한국인들은 놀라운 개척정신과 끈질긴 생명으로 이미 단단하게 뿌리를 내리며 살아가고 있다. 이러한 한국인 네트워크는 세계무대에서 꿈을 펼치고 싶은 청년들과 새로운 기회를 찾아 제2의 인생을 다시 시작하고 싶은 중장년층에서 든든한 플랫폼으로 작용할 수 있다.

 

무한 경쟁 속 지친 청년들을 위한 이야기
이 책에서는 남미와 아시아에서 성공적인 사업을 일으킨 열두 명의 ‘코리안 디아스포라’를 만난다. 그들의 생존을 위한 몸부림, 일과 사랑, 불가능을 향한 도전과 성취를 다룬다.
몽골의 수도 울란바토르를 비롯한 주요도시의 승강기 3천 대 중 절반 이상인 1500여 대의 승강기를 설치한 한국인이 있다. 한때 아메리칸 드림을 꿈꾸며 미국 이민을 준비하던 박호선 사장이다. 몽골에 잠시 인테리어 사업을 하러 갔던 그는 곧바로 미국 이민을 포기하고 몽골행을 택한다. 초원의 나라 몽골에서 엘리베이터 사업을 결심한 도전기는 흥미로움을 넘어 경이롭다.
학창시절 도미니카공화국으로 이민을 간 최상민 사장은 미래가 보장된 미국 명문대라는 든든한 울타리를 어느 순간 걷어차고 만다. 그때 마음속으로 ‘월스트리트의 직장인이 되기보다 도미니카 시장바닥에서 사업가가 되겠다’고 결심한 그는 현재 카리브해 연안국에서 5개의 발전소를 운영하고 있다. 아이티 대지진 당시 암흑천지로 변해버린 아이티로 들어가 전력복구에 앞장서기도 했던 그가 발전기 부품회사로 시작해 에스파뇰라 섬의 전기공급을 책임지는 전력 사업가로 발돋움하기까지의 여정도 흥미롭다.
세계로 눈을 돌리면 무궁무진한 기회가 우리들을 기다리고 있다. 용기 있게, 거침없이 더 넓은 세상으로 뛰쳐나가 도전하고 개척하는 삶을 선택할 것인가, 아니면 변화에 목마른 채 지금 여기에 안주할 것인가. 지구촌 순례기자 박상주가 만난 코리안 디아스포라 12인의 이야기가 우리에게 ‘도전하는 삶의 가치’를 전해준다.  

 


Editor 박인혁

 

 

 

월간 시이오앤이 선정한 이달의 책


0e6c66470a5ed816a056a008d7e6f21d_1548907647_7772.jpg

 

회사에서 받는 스트레스를 줄이며 워라밸을 실천하기 위해 무엇을 해야 할까? 저자 문성후는 해답을 ‘나’에게서 찾으며 바른 습관을 길러야 한다고 말한다. 저자는 금융감독원의 사원으로 시작해 두산그룹, 포스코, 현대자동차그룹 등에서 9개 직급 승진을 거치며 24년간 뼛속까지 직장인으로 살았다. 그는 이 책을 통해 사회 초년생은 물론, 중견 기업인이 겪는 직장생활의 답답함을 해소해줄 실천 사항을 세세하게 알려준다. 조금씩 쌓아 올린 바른 습관들은 주도적인 삶을 위한 지지대가 될 것이다.
문성후, <직장인의 바른습관>, 이지퍼블리싱 


0e6c66470a5ed816a056a008d7e6f21d_1548907647_8178.jpg

 

저자 강인순은 버킷리스트의 1번을 차지했던 소망이자 오랜 시간 간직해 온 꿈을 실현시키기 위해 2014년, 60살이 된 해에 프랑스 유학을 결심했다. 파리 소르본대학교 어학원에 입학하여 1년 동안 혼자 파리에서 머물며 공부했고, 어린 시절 상상으로만 그려 왔던 프랑스의 문화 예술을 실컷 만끽했다. 적지 않은 나이에 과감히 도전한 프랑스 유학이 남겨 준 것은 자신감이었다. 그리하여 파리에서 돌아온 뒤 남몰래 품은 꿈 앞에서 망설이고 있을 다른 이들을 위해 이 책을 썼다. 이 책이 때때로 자신이 어디에 있는지, 고민하고 흔들리는 모든 이들에게 위로가 되어 주길 기대해 본다.
강인순, <파리 혼자서>, 에스 


0e6c66470a5ed816a056a008d7e6f21d_1548907647_6707.jpg

 

저자는 돈을 움직이는 실제 사업을 위해서는 스타트업에도 CFO가 필요하다고 말한다. 사업의 세계에서 돈과 재무적 가치는 냉엄한 현실이다. 스타트업에게는 특히 그렇다. 혁신 창업기업이 제대로 된 성장을 이루고자 한다면 CEO만으로는 어렵다. 숭고한 이상을 이루기 위해 냉엄한 현실을 함께 다뤄 나갈 파트너가 절대로 필요하다. 돈을 다루는 재무는 숭고하지 않다. 숭고할 필요도 없다. 가장 냉엄한 현실이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냉엄한 현실의 다리를 건너야 비로소 숭고한 이상의 성에 다다를 수 있다는 것이다. CFO는 CEO의 내부 파트너로서 사업의 실패율을 관리하고 성공률을 높이는 역할을 한다.
심규태, <스타트업 CFO와 창업재무>, 한국경제신문 

 


(주)시이오파트너스 | 월간<CEO&>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98길 3 (갈월동) KCC IT빌딩 5층 (우 04334)
문의전화 : Tel 02-2253-1114, 02-2237-1025 | Fax 02-2232-0277
Copyright CEOPARTNERS All rights reserved. 월간<CEO&>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