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에 관심이 많은 독자들에게 스트레스나 몸의 고통을 주는 골프가 아닌 정신적 위안을 주고 건강에 도움이 되는 올바른 길라잡이 역할을 하는 레슨을 소개한다.

 

 

 

머리를 절대 움직이지 마라?
어떠한 스포츠도 머리를 움직이지 않는 것은 없다. 골프 역시 머리를 움직이지 않고 스윙한다면 체중 이동이 이뤄지지 않아 파워, 즉 스피드를 잃는 원인이 될 뿐 아니라 역피봇 현상까지 일어난다<사진1>.
머리를 움직이지 않고 스윙하면 체중의 이동이 이뤄지지 않는 역피봇 현상이 일어나며, 스피드도 떨어진다.
머리를 움직이지 않고 스윙하게 되면, 백스윙 때 머리가 타깃 방향으로 기울어진다든지 머리와 몸이 오른쪽으로 옮겨갔다 왼쪽으로 전혀 이동하지 않은 채 다운스윙을 계속하게 된다. 이럴 경우 허리에 부상을 가져올 수 있다<사진2>.
머리를 움직이지 않고 골프 스윙을 하는 프로는 아무도 없다. 머리가 좌우로 약간씩 움직이는 것은 필수적이며, 이미 이론적으로도 증명된 사실이다<사진3>.
어드레스 때의 머리 위치보다 백스윙 톱에서 머리 위치가 오른쪽으로 이동한 것을 알 수 있다.
피니시에서는 어드레스 나 임팩트 때보다 머리 위치가 타깃 방향으로 많이 나아가있다.
그렇다고 머리나 상체를 너무 과장되게 좌우로 움직이면 볼을 일정하게 컨택트하기 힘들다. 그래서 ‘머리를 움직이지 말아야지’라는 고정관념에 사로잡힌 골퍼나 머리를 좌우, 위아래로 너무 많이 움직이는 골퍼는 몸통 회전의 중심점(Sternum)을 기점으로 상체를 회전하는 상상을 하며 스윙할 것을 권한다.
또는, ‘큰 통 안에 들어가 통이 쓰러지지 않게 몸통을 회전하며 스윙하는 모습’을 머릿속으로 상상하며 연습해 보자. 머리를 너무 고정하려는 골퍼나 머리를 과도하게 많이 움직이는 골퍼에게 좋은 연습이 될 것이다<사진4>. 


<사진 1> 머리를 움직이지 않고 스윙하면 체중의 이동이 이뤄지지 않는 역피봇 현상이 일어나며, 스피드도 떨어진다.


<사진 2>


<사진 3> 어드레스 때의 머리 위치보다 백스윙 톱에서 머리 위치가 오른쪽으로 이동한 것을 알 수 있다.


피니시에서는 어드레스나 임팩트 때보다 머리 위치가 타깃 방향으로 많이 나아가있다.

 

<사진 4> 큰 통 안에서 스윙하는 모습을 상상해보자 

 

 


최혜영  
아시아인 최초 미 LPGA Master 프로, 미 LPGA 아시안 멤버 어드바이저, <반대로 하는 골프>, <손이 편한 골프> 저자, <오픈아카데미>, <It Style 골프>, <레슨 설레임>, <나는 골프가 좋다>, <최혜영의 9988>, <몸이 편한 골프>, <재밌는 트라블샷>, <잘맞는 골프>, <반대로 하는 골프 108> 등 방송 및 DVD 출간 

잘못 알고 있는 골프 스윙 이론 6 > CULTURE & LIFESTYLE | CEO&
사이트 내 전체검색
 

잘못 알고 있는 골프 스윙 이론 6

Golf Lesson, 최혜영의 CEO를 위한 골프 레슨 | 2019년 01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잘못 알고 있는 골프 스윙 이론 6

골프에 관심이 많은 독자들에게 스트레스나 몸의 고통을 주는 골프가 아닌 정신적 위안을 주고 건강에 도움이 되는 올바른 길라잡이 역할을 하는 레슨을 소개한다.

 

 

a80aa4d390642d62d3f12f5c4b1a6005_1548395846_6149.jpg

 

머리를 절대 움직이지 마라?
어떠한 스포츠도 머리를 움직이지 않는 것은 없다. 골프 역시 머리를 움직이지 않고 스윙한다면 체중 이동이 이뤄지지 않아 파워, 즉 스피드를 잃는 원인이 될 뿐 아니라 역피봇 현상까지 일어난다<사진1>.
머리를 움직이지 않고 스윙하면 체중의 이동이 이뤄지지 않는 역피봇 현상이 일어나며, 스피드도 떨어진다.
머리를 움직이지 않고 스윙하게 되면, 백스윙 때 머리가 타깃 방향으로 기울어진다든지 머리와 몸이 오른쪽으로 옮겨갔다 왼쪽으로 전혀 이동하지 않은 채 다운스윙을 계속하게 된다. 이럴 경우 허리에 부상을 가져올 수 있다<사진2>.
머리를 움직이지 않고 골프 스윙을 하는 프로는 아무도 없다. 머리가 좌우로 약간씩 움직이는 것은 필수적이며, 이미 이론적으로도 증명된 사실이다<사진3>.
어드레스 때의 머리 위치보다 백스윙 톱에서 머리 위치가 오른쪽으로 이동한 것을 알 수 있다.
피니시에서는 어드레스 나 임팩트 때보다 머리 위치가 타깃 방향으로 많이 나아가있다.
그렇다고 머리나 상체를 너무 과장되게 좌우로 움직이면 볼을 일정하게 컨택트하기 힘들다. 그래서 ‘머리를 움직이지 말아야지’라는 고정관념에 사로잡힌 골퍼나 머리를 좌우, 위아래로 너무 많이 움직이는 골퍼는 몸통 회전의 중심점(Sternum)을 기점으로 상체를 회전하는 상상을 하며 스윙할 것을 권한다.
또는, ‘큰 통 안에 들어가 통이 쓰러지지 않게 몸통을 회전하며 스윙하는 모습’을 머릿속으로 상상하며 연습해 보자. 머리를 너무 고정하려는 골퍼나 머리를 과도하게 많이 움직이는 골퍼에게 좋은 연습이 될 것이다<사진4>. 


a80aa4d390642d62d3f12f5c4b1a6005_1548395847_2173.jpg

<사진 1> 머리를 움직이지 않고 스윙하면 체중의 이동이 이뤄지지 않는 역피봇 현상이 일어나며, 스피드도 떨어진다.


a80aa4d390642d62d3f12f5c4b1a6005_1548395847_1687.jpg

<사진 2>


a80aa4d390642d62d3f12f5c4b1a6005_1548395847_0965.jpg

<사진 3> 어드레스 때의 머리 위치보다 백스윙 톱에서 머리 위치가 오른쪽으로 이동한 것을 알 수 있다.


a80aa4d390642d62d3f12f5c4b1a6005_1548395847_0185.jpg

피니시에서는 어드레스나 임팩트 때보다 머리 위치가 타깃 방향으로 많이 나아가있다.

a80aa4d390642d62d3f12f5c4b1a6005_1548395846_9692.jpg

 

<사진 4> 큰 통 안에서 스윙하는 모습을 상상해보자 

 

 

a80aa4d390642d62d3f12f5c4b1a6005_1548396026_7407.jpg


최혜영  
아시아인 최초 미 LPGA Master 프로, 미 LPGA 아시안 멤버 어드바이저, <반대로 하는 골프>, <손이 편한 골프> 저자, <오픈아카데미>, <It Style 골프>, <레슨 설레임>, <나는 골프가 좋다>, <최혜영의 9988>, <몸이 편한 골프>, <재밌는 트라블샷>, <잘맞는 골프>, <반대로 하는 골프 108> 등 방송 및 DVD 출간 


(주)시이오파트너스 | 월간<CEO&>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98길 3 (갈월동) KCC IT빌딩 5층 (우 04334)
문의전화 : Tel 02-2253-1114, 02-2237-1025 | Fax 02-2232-0277
Copyright CEOPARTNERS All rights reserved. 월간<CEO&>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