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에 관심이 많은 독자들에게 스트레스나 몸의 고통을 주는 골프가 아닌 정신적 위안을 주고 건강에 도움이 되는 올바른 길라잡이 역할을 하는 레슨을 소개한다.

 

 

 

백스윙 때 어깨를 턱 밑에 넣어라?
‘친 업(Chin Up)하라’는 말이 백스윙 때 턱을 들어 왼쪽 어깨를 그 밑으로 가져간다는 의미로 잘못 받아들여지는 경우가 종종 있다. 왼쪽 어깨가 자연스레 볼 뒤쪽으로 움직이는 대신, 턱을 들면서 왼쪽 어깨를 턱 밑으로 넣으려는 억지스런 움직임이 생기는 것이다.
이럴 경우 어깨가 회전이 되기는커녕 몸무게가 왼쪽에 그대로 남아 중심축이 왼쪽으로 기울어지는 소위 역 피봇 현상까지 발생하게 한다. 이렇게 되면 몸에 힘이 들어가 스윙 스피드도 잃게 되고 당연히 거리 손실도 생긴다<사진1>.

 

 


 

이 세상의 어떤 투어 프로도 일부러 턱을 들어 왼쪽 어깨를 그 밑으로 넣어 백스윙하지 않는다. 백스윙 톱에서 왼쪽 어깨 모양을 살펴보면 자연스럽게 턱을 감싸고 있다. 타이거 우즈의 백스윙 모습을 자세히 본다면 잘 알 수 있다<사진2>.
친 업은 등이 많이 굽어진 자세로 어드레스 된 골퍼를 위해 친 포워드(Chin Forward)할 경우 등이 좀 펴질 수 있다는 말이 잘못 해석돼 전해진 것이라 할 수 있다.

 



 

백스윙 때 왼팔을 펴라?
백스윙에서 왼팔이 펴진 자세가 구부러져 있는 것보다 클럽 헤드 스피드가 더 빨라지는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클럽을 위로 올리는 왼쪽 손목 힘이 약해 왼쪽 팔꿈치가 구부러지는 경우(사진3)라면 왼쪽 손목의 힘과 왼팔의 힘을 키우는 운동을 해야 한다.
그런데 근력을 키우지 않은 상태에서 무조건 왼팔을 펴야 한다는 중압감에 백스윙하려다 보면 목이 긴장돼 자연스런 어깨 회전을 할 수 없게 된다. 결국, 상체가 굳으면서 백스윙 때 중요한 몸통 꼬임이나 체중 이동이 되지 않아 스윙을 망치게 된다.
왼쪽 팔꿈치가 제대로 펴지지 않는다고 심각하게 고민하는 프로는 없다. 차라리 왼쪽 팔꿈치의 긴장을 풀고 조금 구부러진다 해도 무시한 채 스윙해 보자. 오히려 백스윙에서 더 중요한 부분인 왼쪽 어깨 회전과 몸통 꼬임이 쉽게 이뤄져 클럽 헤드의 스피드가 증가하고 거리도 늘어나게 될 것이다<사진4>.
한편, 아마추어 골퍼의 경우 왼손을 스트롱 그립하면 백스윙 시 발생하는 왼팔의 구부러짐을 완화시킬 수 있다<사진5>. 

 


 

 

 

 

최혜영
아시아인 최초 미 LPGA Master 프로, 미 LPGA 아시안 멤버 어드바이저, <반대로 하는 골프>, <손이 편한 골프> 저자, <오픈아카데미>, <It Style 골프>, <레슨 설레임>, <나는 골프가 좋다>, <최혜영의 9988>, <몸이 편한 골프>, <재밌는 트라블샷>, <잘맞는 골프>, <반대로 하는 골프 108> 등 방송 및 DVD 출간
 

잘못 알고 있는 골프 스윙 이론 4 > CULTURE & LIFESTYLE | CEO&
사이트 내 전체검색
 

잘못 알고 있는 골프 스윙 이론 4

Golf Lesson, 최혜영의 CEO를 위한 골프 레슨 | 2018년 11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잘못 알고 있는 골프 스윙 이론 4

골프에 관심이 많은 독자들에게 스트레스나 몸의 고통을 주는 골프가 아닌 정신적 위안을 주고 건강에 도움이 되는 올바른 길라잡이 역할을 하는 레슨을 소개한다.

 

 

079aaf8c99d67c42446cb7afae7a867a_1543208060_5031.jpg

 

백스윙 때 어깨를 턱 밑에 넣어라?
‘친 업(Chin Up)하라’는 말이 백스윙 때 턱을 들어 왼쪽 어깨를 그 밑으로 가져간다는 의미로 잘못 받아들여지는 경우가 종종 있다. 왼쪽 어깨가 자연스레 볼 뒤쪽으로 움직이는 대신, 턱을 들면서 왼쪽 어깨를 턱 밑으로 넣으려는 억지스런 움직임이 생기는 것이다.
이럴 경우 어깨가 회전이 되기는커녕 몸무게가 왼쪽에 그대로 남아 중심축이 왼쪽으로 기울어지는 소위 역 피봇 현상까지 발생하게 한다. 이렇게 되면 몸에 힘이 들어가 스윙 스피드도 잃게 되고 당연히 거리 손실도 생긴다<사진1>.

 

 


079aaf8c99d67c42446cb7afae7a867a_1543208060_5547.jpg

 

이 세상의 어떤 투어 프로도 일부러 턱을 들어 왼쪽 어깨를 그 밑으로 넣어 백스윙하지 않는다. 백스윙 톱에서 왼쪽 어깨 모양을 살펴보면 자연스럽게 턱을 감싸고 있다. 타이거 우즈의 백스윙 모습을 자세히 본다면 잘 알 수 있다<사진2>.
친 업은 등이 많이 굽어진 자세로 어드레스 된 골퍼를 위해 친 포워드(Chin Forward)할 경우 등이 좀 펴질 수 있다는 말이 잘못 해석돼 전해진 것이라 할 수 있다.

 


079aaf8c99d67c42446cb7afae7a867a_1543208060_6988.jpg


079aaf8c99d67c42446cb7afae7a867a_1543208060_7706.jpg

 

백스윙 때 왼팔을 펴라?
백스윙에서 왼팔이 펴진 자세가 구부러져 있는 것보다 클럽 헤드 스피드가 더 빨라지는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클럽을 위로 올리는 왼쪽 손목 힘이 약해 왼쪽 팔꿈치가 구부러지는 경우(사진3)라면 왼쪽 손목의 힘과 왼팔의 힘을 키우는 운동을 해야 한다.
그런데 근력을 키우지 않은 상태에서 무조건 왼팔을 펴야 한다는 중압감에 백스윙하려다 보면 목이 긴장돼 자연스런 어깨 회전을 할 수 없게 된다. 결국, 상체가 굳으면서 백스윙 때 중요한 몸통 꼬임이나 체중 이동이 되지 않아 스윙을 망치게 된다.
왼쪽 팔꿈치가 제대로 펴지지 않는다고 심각하게 고민하는 프로는 없다. 차라리 왼쪽 팔꿈치의 긴장을 풀고 조금 구부러진다 해도 무시한 채 스윙해 보자. 오히려 백스윙에서 더 중요한 부분인 왼쪽 어깨 회전과 몸통 꼬임이 쉽게 이뤄져 클럽 헤드의 스피드가 증가하고 거리도 늘어나게 될 것이다<사진4>.
한편, 아마추어 골퍼의 경우 왼손을 스트롱 그립하면 백스윙 시 발생하는 왼팔의 구부러짐을 완화시킬 수 있다<사진5>. 

 


079aaf8c99d67c42446cb7afae7a867a_1543208060_8106.jpg

 

 

 

35f83e3edb8072b146924d9273768a43_1539578303_3592.jpg

 

최혜영
아시아인 최초 미 LPGA Master 프로, 미 LPGA 아시안 멤버 어드바이저, <반대로 하는 골프>, <손이 편한 골프> 저자, <오픈아카데미>, <It Style 골프>, <레슨 설레임>, <나는 골프가 좋다>, <최혜영의 9988>, <몸이 편한 골프>, <재밌는 트라블샷>, <잘맞는 골프>, <반대로 하는 골프 108> 등 방송 및 DVD 출간
 


(주)시이오파트너스 | 월간<CEO&>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98길 3 (갈월동) KCC IT빌딩 5층 (우 04334)
문의전화 : Tel 02-2253-1114, 02-2237-1025 | Fax 02-2232-0277
Copyright CEOPARTNERS All rights reserved. 월간<CEO&>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