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에 관심이 많은 독자들에게 스트레스나 몸의 고통을 주는 골프가 아닌 정신적 위안을 주고 건강에 도움이 되는 올바른 길라잡이 역할을 하는 레슨을 소개한다.

 

 

 

 

코킹이 늦다?
손목의 코킹은 골프 스윙에서의 파워를 내는 근본 동작이다. 키가 크고 팔다리가 긴 골퍼를 제외하고 백스윙 때 클럽을 위로 올라가게 하는 첫 동작이 왼쪽 손목의 코킹에 의해 일어나게 된다. 왼손의 그립이 강하게 잡혀 있으면 백스윙 때 클럽을 위로 올리는 동작이 손목의 코킹에 의해 자동적으로 일어나게 된다.
약한 왼손 그립을 하게 되면 손등을 돌려 클럽 페이스를 열면서 스윙을 해야만 손목을 코킹 할 수 있어 클럽을 위로 올릴 수 있게 된다. 처음부터 이 같은 패닝 동작(백스윙 스타트 시 클럽 페이스가 열리게 왼손 등을 돌리는 동작)을 하지 않은 골퍼들은 백스윙 때 ‘코킹이 늦다’, ‘코킹을 하지 못 한다’는 말을 듣게 된다.

 

 

강한 왼손 그립 > 자동 코킹

 

 

 

약한 왼손 그립 > 왼손 등을 돌려 클럽 페이스를 열게 함
키 크고 마른 체형 > 코킹이 빠르면 안 됨

 


백스윙 때 왼쪽 손목의 코킹은 왼손을 강하게 그립해 자동적으로 이뤄지는 것이지 일부러 만드는 것이 아니다. 반면, 키가 크고 팔다리가 긴 골퍼는 손목의 코킹이 늦게 일어나야 클럽을 멀리, 그리고 높게 보낼 수 있다. 스윙 아크의 길이를 이용해 파워를 내야 하는 골퍼 스타일이기 때문에 자동적이고 자연스럽게 손목 코킹은 늦어질 수밖에 없다. 백스윙 때 손목의 코킹을 의식적으로 빨리 시도하거나 일부러 만들면 스윙을 망치거나 파워를 만드는 근원을 손상시킬 수 있다.

 

 

백스윙 때 오른팔을 몸에 붙여라?
가슴이 넓고 두꺼우며 오른쪽 어깨의 유연성이 부족하고, 상체가 뚱뚱한 체형의 골퍼는 플라잉 엘보가 당연하다. 오른손이 오른쪽 어깨보다 앞쪽에 위치하고 팔꿈치는 뒤쪽 방향으로 향해야 자연스럽다. 그렇게 돼야만 몸통과 두 팔 사이의 공간이 만들어지며, 다운스윙 때 그 공간이 있어 오른쪽 팔꿈치가 오른쪽 겨드랑이에 붙은 채 내려올 수 있는 것이다. 그래서 인사이드 다운스윙 궤도를 만들 수 있게 되며, 파워 또한 낼 수 있다.
반면, 보통 체형의 골퍼나 키가 크고 마른 체형의 골퍼는 오른쪽 팔꿈치의 심한 플라잉 엘보가 파워 손실의 원인이 된다. 하지만 어떠한 체형의 골퍼도 백스윙 때 오른팔과 겨드랑이 사이에는 공간이 만들어져야 한다. 마치 볼을 멀리 잘 던지기 위해 볼을 쥔 오른손을 뒤로 물리는 것과 같이 백스윙 때도 오른팔이 몸에서 떨어져야 다운스윙을 하면서 골프 클럽을 잘 던질 수 있는 자세가 나온다. 

 

 

최혜영  
아시아인 최초 미 LPGA Master 프로, 미 LPGA 아시안 멤버 어드바이저, <반대로 하는 골프>, <손이 편한 골프> 저자, <오픈아카데미>, <It Style 골프>, <레슨 설레임>, <나는 골프가 좋다>, <최혜영의 9988>, <몸이 편한 골프>, <재밌는 트라블샷>, <잘맞는 골프>, <반대로 하는 골프 108> 등 방송 및 DVD 출간  

잘못 알고 있는 골프 스윙 이론 2 > CULTURE & LIFESTYLE | CEO&
사이트 내 전체검색
 

잘못 알고 있는 골프 스윙 이론 2

Golf Lesson, 최혜영의 CEO를 위한 골프 레슨 | 2018년 09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잘못 알고 있는 골프 스윙 이론 2

골프에 관심이 많은 독자들에게 스트레스나 몸의 고통을 주는 골프가 아닌 정신적 위안을 주고 건강에 도움이 되는 올바른 길라잡이 역할을 하는 레슨을 소개한다.

 

 

3a7367f9d968900a00175f5454f13506_1537324052_0977.jpg

 

 

코킹이 늦다?
손목의 코킹은 골프 스윙에서의 파워를 내는 근본 동작이다. 키가 크고 팔다리가 긴 골퍼를 제외하고 백스윙 때 클럽을 위로 올라가게 하는 첫 동작이 왼쪽 손목의 코킹에 의해 일어나게 된다. 왼손의 그립이 강하게 잡혀 있으면 백스윙 때 클럽을 위로 올리는 동작이 손목의 코킹에 의해 자동적으로 일어나게 된다.
약한 왼손 그립을 하게 되면 손등을 돌려 클럽 페이스를 열면서 스윙을 해야만 손목을 코킹 할 수 있어 클럽을 위로 올릴 수 있게 된다. 처음부터 이 같은 패닝 동작(백스윙 스타트 시 클럽 페이스가 열리게 왼손 등을 돌리는 동작)을 하지 않은 골퍼들은 백스윙 때 ‘코킹이 늦다’, ‘코킹을 하지 못 한다’는 말을 듣게 된다.

 

3a7367f9d968900a00175f5454f13506_1537324052_1804.jpg

 

강한 왼손 그립 > 자동 코킹

 

 

3a7367f9d968900a00175f5454f13506_1537324052_2188.jpg

 

약한 왼손 그립 > 왼손 등을 돌려 클럽 페이스를 열게 함
키 크고 마른 체형 > 코킹이 빠르면 안 됨

 


백스윙 때 왼쪽 손목의 코킹은 왼손을 강하게 그립해 자동적으로 이뤄지는 것이지 일부러 만드는 것이 아니다. 반면, 키가 크고 팔다리가 긴 골퍼는 손목의 코킹이 늦게 일어나야 클럽을 멀리, 그리고 높게 보낼 수 있다. 스윙 아크의 길이를 이용해 파워를 내야 하는 골퍼 스타일이기 때문에 자동적이고 자연스럽게 손목 코킹은 늦어질 수밖에 없다. 백스윙 때 손목의 코킹을 의식적으로 빨리 시도하거나 일부러 만들면 스윙을 망치거나 파워를 만드는 근원을 손상시킬 수 있다.

 

3a7367f9d968900a00175f5454f13506_1537324052_3085.jpg

 

백스윙 때 오른팔을 몸에 붙여라?
가슴이 넓고 두꺼우며 오른쪽 어깨의 유연성이 부족하고, 상체가 뚱뚱한 체형의 골퍼는 플라잉 엘보가 당연하다. 오른손이 오른쪽 어깨보다 앞쪽에 위치하고 팔꿈치는 뒤쪽 방향으로 향해야 자연스럽다. 그렇게 돼야만 몸통과 두 팔 사이의 공간이 만들어지며, 다운스윙 때 그 공간이 있어 오른쪽 팔꿈치가 오른쪽 겨드랑이에 붙은 채 내려올 수 있는 것이다. 그래서 인사이드 다운스윙 궤도를 만들 수 있게 되며, 파워 또한 낼 수 있다.
반면, 보통 체형의 골퍼나 키가 크고 마른 체형의 골퍼는 오른쪽 팔꿈치의 심한 플라잉 엘보가 파워 손실의 원인이 된다. 하지만 어떠한 체형의 골퍼도 백스윙 때 오른팔과 겨드랑이 사이에는 공간이 만들어져야 한다. 마치 볼을 멀리 잘 던지기 위해 볼을 쥔 오른손을 뒤로 물리는 것과 같이 백스윙 때도 오른팔이 몸에서 떨어져야 다운스윙을 하면서 골프 클럽을 잘 던질 수 있는 자세가 나온다. 

 

faba51bd02dbdd0b447316dccba3e1bd_1534134225_3676.jpg

 

최혜영  
아시아인 최초 미 LPGA Master 프로, 미 LPGA 아시안 멤버 어드바이저, <반대로 하는 골프>, <손이 편한 골프> 저자, <오픈아카데미>, <It Style 골프>, <레슨 설레임>, <나는 골프가 좋다>, <최혜영의 9988>, <몸이 편한 골프>, <재밌는 트라블샷>, <잘맞는 골프>, <반대로 하는 골프 108> 등 방송 및 DVD 출간  


(주)시이오파트너스 | 월간<CEO&>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98길 3 (갈월동) KCC IT빌딩 5층 (우 04334)
문의전화 : Tel 02-2253-1114, 02-2237-1025 | Fax 02-2232-0277
Copyright CEOPARTNERS All rights reserved. 월간<CEO&>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