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979년 크로스컨트리 차량으로 탄생한 메르세데스-벤츠 G-클래스는 라인업 중 가장 긴 역사를 지닌 모델 시리즈이자 메르세데스-벤츠 SUV의 시작이라고 할 수 있다. G-클래스는 오프로드 주행을 사랑하는 많은 이들에게 궁극적인 기준점이 되는 모델이다. 첫 출시 이후 40여 년이 흘렀지만 각진 실루엣과 감성적인 요소를 유지함과 동시에 다른 차량에서는 느낄 수 없는 특별한 모험을 경험을 선사하며 ‘전설의 오프로더’로 자리매김했다.

 

 

 

외관에 큰 변화를 주지 않고 본연의 정체성을 유지한 반면, 인테리어는 40여 년 전 출시 이래 기술적, 디자인적으로도 가장 큰 변화를 거쳐 재창조됐다. 모던하게 재해석된 감각적 인테리어, 강력한 드라이빙 퍼포먼스, 탁월한 핸들링, 그리고 최고 수준의 안전성을 선사하는 다수의 새로운 기능들은 더 뉴 G-클래스를 온로드와 오프로드 모두를 완벽히 아우르는 최고의 존재로 완성됐다.

시간보다 강한 SUV 전설의 귀환
국내에 가장 먼저 선보이는 더 뉴 메르세데스-AMG G 63은 지난해 제네바 모터쇼에서 최초 공개됐다. G-클래스 고유의 특성을 계승하는 동시에 AMG만의 강인한 DNA를 반영한 것이 특징이다. 스포티하고 강인한 디자인과 AMG 4.0리터 V8 바이터보 엔진의 강력한 구동계를 비롯해 새롭게 개발된 AMG 라이드 컨트롤 서스펜션(AMG RIDE CONTROL suspension) 등은 다양한 오프로드 모델 사이에서 독보적인 존재감을 완성했다. 안전성과 내구성을 더해주는 사다리형 프레임, 네 바퀴 가운데 하나만의 접지력을 유지할 수 있게 도와주는 3개의 100% 디퍼렌셜 락(Differential Lock), 경사로나 내리막길에서도 주행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로우-레인지 오프로드(LOW-RANGE Off-road) 감속 기어 등의 다양한 기술적 요소를 통해 더욱 완전한 오프로더로서의 면모를 갖췄다. 강철 고강도 철, 초고강도 철, 알루미늄 등 여러 새로운 소재를 복합적으로 사용해 이전 대비 중량을 170kg 가량 감소하며 성공적인 경량화를 이뤄내 개선된 주행 역동성과 안락함을 제공한다. 이전 모델 대비 10cm 향상된 70cm의 물 또는 진흙탕 통과가 가능한 도하 능력은 물론 7° 증가한 35° 경사각에서도 주행 안전성을 확보하며 험로에서도 완벽한 오프로드 주행력을 보장한다


 

 

모던하게 재해석된 감각적 인테리어
강인한 오프로더와 럭셔리 SUV의 특성을 조화시켜 개성과 품격을 동시에 갖췄다. 최상의 소재만을 사용했으며, 모든 디테일은 수작업 마감으로 높은 완성도를 자랑한다. 측면의 송풍구는 둥근 헤드램프 모양을 반영하며, 지시등 디자인은 스피커에 반영됐다. 조수석 전면의 손잡이와 크롬으로 강조한 디퍼렌셜 락 조절 스위치는 더 뉴 메르세데스-AMG G 63만의 상징이다. 운전석 시야 정면과 센터 콘솔 상단 중앙 디스플레이를 통해 가상 계기반을 보여주는 와이드 스크린 콕핏(Widescreen Cockpit)도 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으며, ‘클래식(Classic)’, ‘스포티(Sporty)’, ‘프로그레시브(Progressive)’ 등 세 가지 디스플레이 모드 중 선택할 수 있다. 차체의 길이와 너비도 모두 120mm씩 늘어나 이전 모델에 비해 훨씬 더 여유롭고 넓은 공간감을 제공하며, 인체공학적으로 설계된 시트는 다양한 편의 기능이 표준 사양으로 탑재되어있으며 1열 럭셔리 헤드레스트가 적용돼 한층 편안한 탑승감을 제공한다.  

 


Editor 한의석   Cooperation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CEO&]40 years Stronger than time > CULTURE & LIFESTYLE | CEO&
사이트 내 전체검색

[CEO&]40 years Stronger than time

Drive | 2019년 10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CEO&]40 years Stronger than time

지난 1979년 크로스컨트리 차량으로 탄생한 메르세데스-벤츠 G-클래스는 라인업 중 가장 긴 역사를 지닌 모델 시리즈이자 메르세데스-벤츠 SUV의 시작이라고 할 수 있다. G-클래스는 오프로드 주행을 사랑하는 많은 이들에게 궁극적인 기준점이 되는 모델이다. 첫 출시 이후 40여 년이 흘렀지만 각진 실루엣과 감성적인 요소를 유지함과 동시에 다른 차량에서는 느낄 수 없는 특별한 모험을 경험을 선사하며 ‘전설의 오프로더’로 자리매김했다.

 

 

9609a18fdeca070d312adcb37af6226e_1570274208_2564.jpg

 

외관에 큰 변화를 주지 않고 본연의 정체성을 유지한 반면, 인테리어는 40여 년 전 출시 이래 기술적, 디자인적으로도 가장 큰 변화를 거쳐 재창조됐다. 모던하게 재해석된 감각적 인테리어, 강력한 드라이빙 퍼포먼스, 탁월한 핸들링, 그리고 최고 수준의 안전성을 선사하는 다수의 새로운 기능들은 더 뉴 G-클래스를 온로드와 오프로드 모두를 완벽히 아우르는 최고의 존재로 완성됐다.

9609a18fdeca070d312adcb37af6226e_1570274208_1916.jpg

시간보다 강한 SUV 전설의 귀환
국내에 가장 먼저 선보이는 더 뉴 메르세데스-AMG G 63은 지난해 제네바 모터쇼에서 최초 공개됐다. G-클래스 고유의 특성을 계승하는 동시에 AMG만의 강인한 DNA를 반영한 것이 특징이다. 스포티하고 강인한 디자인과 AMG 4.0리터 V8 바이터보 엔진의 강력한 구동계를 비롯해 새롭게 개발된 AMG 라이드 컨트롤 서스펜션(AMG RIDE CONTROL suspension) 등은 다양한 오프로드 모델 사이에서 독보적인 존재감을 완성했다. 안전성과 내구성을 더해주는 사다리형 프레임, 네 바퀴 가운데 하나만의 접지력을 유지할 수 있게 도와주는 3개의 100% 디퍼렌셜 락(Differential Lock), 경사로나 내리막길에서도 주행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로우-레인지 오프로드(LOW-RANGE Off-road) 감속 기어 등의 다양한 기술적 요소를 통해 더욱 완전한 오프로더로서의 면모를 갖췄다. 강철 고강도 철, 초고강도 철, 알루미늄 등 여러 새로운 소재를 복합적으로 사용해 이전 대비 중량을 170kg 가량 감소하며 성공적인 경량화를 이뤄내 개선된 주행 역동성과 안락함을 제공한다. 이전 모델 대비 10cm 향상된 70cm의 물 또는 진흙탕 통과가 가능한 도하 능력은 물론 7° 증가한 35° 경사각에서도 주행 안전성을 확보하며 험로에서도 완벽한 오프로드 주행력을 보장한다

9609a18fdeca070d312adcb37af6226e_1570274208_3011.jpg
9609a18fdeca070d312adcb37af6226e_1570274208_3466.jpg

 

 

모던하게 재해석된 감각적 인테리어
강인한 오프로더와 럭셔리 SUV의 특성을 조화시켜 개성과 품격을 동시에 갖췄다. 최상의 소재만을 사용했으며, 모든 디테일은 수작업 마감으로 높은 완성도를 자랑한다. 측면의 송풍구는 둥근 헤드램프 모양을 반영하며, 지시등 디자인은 스피커에 반영됐다. 조수석 전면의 손잡이와 크롬으로 강조한 디퍼렌셜 락 조절 스위치는 더 뉴 메르세데스-AMG G 63만의 상징이다. 운전석 시야 정면과 센터 콘솔 상단 중앙 디스플레이를 통해 가상 계기반을 보여주는 와이드 스크린 콕핏(Widescreen Cockpit)도 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으며, ‘클래식(Classic)’, ‘스포티(Sporty)’, ‘프로그레시브(Progressive)’ 등 세 가지 디스플레이 모드 중 선택할 수 있다. 차체의 길이와 너비도 모두 120mm씩 늘어나 이전 모델에 비해 훨씬 더 여유롭고 넓은 공간감을 제공하며, 인체공학적으로 설계된 시트는 다양한 편의 기능이 표준 사양으로 탑재되어있으며 1열 럭셔리 헤드레스트가 적용돼 한층 편안한 탑승감을 제공한다.  

 


Editor 한의석   Cooperation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주)씨이오파트너스 | 월간 씨이오앤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98길 3 (갈월동) KCC IT빌딩 5층 (우 04334)
문의전화 : Tel 02-2253-1114, 02-2237-1025 | Fax 02-2232-0277
Copyright CEOPARTNERS All rights reserved. 월간<CEO&>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