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니시는 쉽게 말해 클럽이 끝까지 휘둘러지며, 클럽 샤프트가 목이나 등에 닿는 상태의 스윙 마무리를 의미한다. 피니시 동작이 좋으면 스윙 전체가 좋다는 말이 있듯이 피니시를 보면 샷의 좋고 나쁨을 알 수 있다. 즉, 피니시를 정확히 취했다는 것은 결국 스윙 과정이 좋았다는 뜻이고, 밸런스를 잘 유지했다는 증거이기도 하다.

 

 

 

일자형 피니시
하지만 아마추어 골프가 올바른 피니시를 취하는 경우는 드물다. 대부분 팔로우 스루 중간 단계에서 스윙이 끝나 버리고 만다. 이유는 많겠지만 미스 샷의 두려움으로 중간에 스윙 동작을 멈추거나 스윙 동작이 잘못돼 피니시가 완성되지 못하는 게 대다수다. 일반적으로 스윙 중에 자신의 자세를 그대로 유지할 수 없는 골퍼는 클럽을 컨트롤할 수 없기 때문에 아예 피니시 동작이 없는 경우가 많다.
과거 필자가 스윙을 배울 때만 해도 C자형 피니시가 유행했다. 겉으로 보기에는 아름다워 보이지만 허리나 등에 부담을 주기 때문에 그다지 권하고 싶지 않다. 필자는 여러분께 일자형 피니시를 권하고 싶다. 신체에 부담도 적고 피니시를 간결하게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올바른 피니시 동작
피니시의 비밀은 왼팔 팔꿈치에 있다. 임팩트 순간 왼팔은 쪽 펴져야 하고, 임팩트 단계를 지나면서 어느 시점까지 뻗어 나가는 형태를 유지하다 왼팔 팔꿈치가 서서히 접혀 올라가야 한다. 왼팔 팔꿈치의 방향은 지면을 향해 올라가야 정확한 피니시가 만들어진다.

 

 

잘못된 피니시 동작
왼팔이 굽혀진 상태로 임팩트 되면 왼팔 팔꿈치가 접혀지지 않고, 하늘이나 옆을 향하게 된다. 동작 원리상 클럽이 등 뒤에까지 돌아가는 스윙이 되지 못하고, 그저 클럽을 들고 있는 형태로 스윙이 정지되기 때문에 피니시가 이뤄질 수 없다.


잘못된 피니시 동작의 원인 및 해결
왼팔 팔꿈치가 접혀지지 않고 그냥 올라가는 이유는 릴리스가 제대로 안된 채 왼팔 힘이 그대로 유지되며 동작이 진행되기 때문이다. 또한, 임팩트 후 왼팔 팔꿈치가 바로 접히면 스윙이 작아진다는 생각 때문에 발생할 수 있는데, 실제로는 왼팔이 접혀 올라가면 훨씬 큰 스윙을 만들어낼 수 있다.
따라서 이런 증상이 있는 골퍼는 임팩트 후 바로 왼팔 팔꿈치를 접는다고 생각하는 게 좋다. 실제로 임팩트 시 왼팔이 쭉 펴져야 클럽의 원심력에 의해 쉽게 접혀진다. 만약 왼팔이 굽혀진 채로 임팩트 되면 팔꿈치가 접혀지지 못하고 올라가게 돼 올바른 피니시를 만들어 낼 수 없다.
피니시에 문제가 있다면 무엇보다 임팩트 직후의 왼팔 팔꿈치 동작을 점검해 보도록 하자. 거울을 이용해 릴리스가 잘 이뤄지고 있는지, 왼쪽 팔꿈치가 잘 접히는지 확인하며 연습해야 한다. 사람에 따라 운동능력과 유연성 차이가 있기 때문에 무리 없이 해야 자연스럽고 간결한 피니시 동작이 완성될 수 있다.

전길수 프로
現 잭니클라우스 삼성아카데미 소속(Nicklaus / Flick School 수료) /  2017~19년 잭니클라우스 올해 지도자 수상, 한국아시아 티칭프로 골프협회(KATPGA) 회원, 한국프로골프티칭협회 (KPGTA) 회원, KCNTV 프로그램 진행, 한민족신문 스포츠부 전문 취재기자, TPGA 티칭프로골프협회 중국 본부장

 


[CEO&]골프 스윙의 꽃, 피니시 > CULTURE & LIFESTYLE | CEO&
사이트 내 전체검색

[CEO&]골프 스윙의 꽃, 피니시

Golf Academy | 2019년 09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CEO&]골프 스윙의 꽃, 피니시

 

피니시는 쉽게 말해 클럽이 끝까지 휘둘러지며, 클럽 샤프트가 목이나 등에 닿는 상태의 스윙 마무리를 의미한다. 피니시 동작이 좋으면 스윙 전체가 좋다는 말이 있듯이 피니시를 보면 샷의 좋고 나쁨을 알 수 있다. 즉, 피니시를 정확히 취했다는 것은 결국 스윙 과정이 좋았다는 뜻이고, 밸런스를 잘 유지했다는 증거이기도 하다.

 

 

0d9154b7bd7494ae064016791ab4894b_1568602362_8736.jpg

 

일자형 피니시
하지만 아마추어 골프가 올바른 피니시를 취하는 경우는 드물다. 대부분 팔로우 스루 중간 단계에서 스윙이 끝나 버리고 만다. 이유는 많겠지만 미스 샷의 두려움으로 중간에 스윙 동작을 멈추거나 스윙 동작이 잘못돼 피니시가 완성되지 못하는 게 대다수다. 일반적으로 스윙 중에 자신의 자세를 그대로 유지할 수 없는 골퍼는 클럽을 컨트롤할 수 없기 때문에 아예 피니시 동작이 없는 경우가 많다.
과거 필자가 스윙을 배울 때만 해도 C자형 피니시가 유행했다. 겉으로 보기에는 아름다워 보이지만 허리나 등에 부담을 주기 때문에 그다지 권하고 싶지 않다. 필자는 여러분께 일자형 피니시를 권하고 싶다. 신체에 부담도 적고 피니시를 간결하게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올바른 피니시 동작
피니시의 비밀은 왼팔 팔꿈치에 있다. 임팩트 순간 왼팔은 쪽 펴져야 하고, 임팩트 단계를 지나면서 어느 시점까지 뻗어 나가는 형태를 유지하다 왼팔 팔꿈치가 서서히 접혀 올라가야 한다. 왼팔 팔꿈치의 방향은 지면을 향해 올라가야 정확한 피니시가 만들어진다.

 
0d9154b7bd7494ae064016791ab4894b_1568602362_8096.jpg

 

잘못된 피니시 동작
왼팔이 굽혀진 상태로 임팩트 되면 왼팔 팔꿈치가 접혀지지 않고, 하늘이나 옆을 향하게 된다. 동작 원리상 클럽이 등 뒤에까지 돌아가는 스윙이 되지 못하고, 그저 클럽을 들고 있는 형태로 스윙이 정지되기 때문에 피니시가 이뤄질 수 없다.

0d9154b7bd7494ae064016791ab4894b_1568602362_7337.jpg


잘못된 피니시 동작의 원인 및 해결
왼팔 팔꿈치가 접혀지지 않고 그냥 올라가는 이유는 릴리스가 제대로 안된 채 왼팔 힘이 그대로 유지되며 동작이 진행되기 때문이다. 또한, 임팩트 후 왼팔 팔꿈치가 바로 접히면 스윙이 작아진다는 생각 때문에 발생할 수 있는데, 실제로는 왼팔이 접혀 올라가면 훨씬 큰 스윙을 만들어낼 수 있다.
따라서 이런 증상이 있는 골퍼는 임팩트 후 바로 왼팔 팔꿈치를 접는다고 생각하는 게 좋다. 실제로 임팩트 시 왼팔이 쭉 펴져야 클럽의 원심력에 의해 쉽게 접혀진다. 만약 왼팔이 굽혀진 채로 임팩트 되면 팔꿈치가 접혀지지 못하고 올라가게 돼 올바른 피니시를 만들어 낼 수 없다.
피니시에 문제가 있다면 무엇보다 임팩트 직후의 왼팔 팔꿈치 동작을 점검해 보도록 하자. 거울을 이용해 릴리스가 잘 이뤄지고 있는지, 왼쪽 팔꿈치가 잘 접히는지 확인하며 연습해야 한다. 사람에 따라 운동능력과 유연성 차이가 있기 때문에 무리 없이 해야 자연스럽고 간결한 피니시 동작이 완성될 수 있다.

0d9154b7bd7494ae064016791ab4894b_1568602498_8011.jpg

전길수 프로
現 잭니클라우스 삼성아카데미 소속(Nicklaus / Flick School 수료) /  2017~19년 잭니클라우스 올해 지도자 수상, 한국아시아 티칭프로 골프협회(KATPGA) 회원, 한국프로골프티칭협회 (KPGTA) 회원, KCNTV 프로그램 진행, 한민족신문 스포츠부 전문 취재기자, TPGA 티칭프로골프협회 중국 본부장

 



(주)씨이오파트너스 | 월간 씨이오앤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98길 3 (갈월동) KCC IT빌딩 5층 (우 04334)
문의전화 : Tel 02-2253-1114, 02-2237-1025 | Fax 02-2232-0277
Copyright CEOPARTNERS All rights reserved. 월간<CEO&>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