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에 관심이 많은 독자들에게 스트레스나 몸의 고통을 주는 골프가 아닌 정신적 위안을 주고 건강에 도움이 되는 올바른 길라잡이 역할을 하는 레슨을 소개한다.

 

 

<사진 1>


<사진 2>

 

<사진 3>


<사진 4>


<사진 5>  그립을 한 후 클럽 끝의 위치를 옮기면 페이스가 열리게 된다.


클럽 페이스를 타깃 방향과 직각으로 맞춘 후 클럽 끝을 왼쪽 바지 줄 있는 곳까지 가져다 놓은 후 그립한다.

 

 

짧은 클럽 사용 시 타깃 왼쪽으로 가는 샷
긴 클럽을 사용할 때 볼이 타깃 왼쪽 방향으로 곧장 날아가는 풀 샷이나 풀 훅 샷을 하는 경우가 있다면? 이때는 왼발이 오른발보다 목표 선에 더 가까이 나오게 스탠스를 취하고(사진1 참조) 스윙하면 해결된다.
그런데 짧은 클럽을 사용하면서 목표 왼쪽으로 날아가는 샷을 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것은 짧은 클럽으로 스윙하면 긴 클럽보다 클럽 로테이션과 몸의 회전력이 빨라지기 때문이다. 그래서 짧은 클럽을 사용해서 스윙할 때는 볼이 타깃 왼쪽으로 향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이렇게 왼쪽으로 가는 샷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오른손 그립을 너무 강하게 잡지 않았는지 확인한 후(사진2 참조), 오른손 그립을 중성 그립 내지 약한 그립(사진3 참조)으로 바꿔야 한다.
만약 오른손 그립을 바꾸었는데도 볼이 왼쪽으로 향할 때는 볼 위치를 볼 한두 개 간격만큼 오른쪽으로 옮긴다(사진4 참조).
이때 볼 위치를 스탠스 오른쪽으로 옮기고 자세를 취하는 과정과 방법을 제대로 알아야 한다. 클럽 페이스를 타깃 라인에 직각으로 한 후 클럽 샤프트의 끝, 즉 그립 끝(Butt)의 위치를 왼쪽으로 옮기고 난 후에 그립하고 샷을 해야 한다. 짧은 클럽을 사용할 때 원래의 볼 위치보다 오른발 쪽으로 위치시켜 그립을 할 때 클럽 페이스가 열리지 않게 해야 오른쪽으로 가지 않고 목표 방향으로 갈 수 있게 된다.
클럽 페이스가 열리지 않게 하려면, 클럽의 끝(샤프트의 끝, Butt)을 왼쪽 허벅지 위치로 가져갈 때 클럽 페이스의 로프트를 작게 만들며 가져가야 페이스가 열리지 않는다. 특히, 클럽 페이스를 타깃 방향과 직각으로 유지하며, 클럽 끝을 왼쪽 바지 줄까지 가져간 후 양손을 그립 하는 것이 중요한 과정이다(사진5 참조).   

 

 

 

최혜영  
아시아인 최초 미 LPGA Master 프로, 미 LPGA 아시안 멤버 어드바이저, <반대로 하는 골프>, <손이 편한 골프> 저자, <오픈아카데미>, <It Style 골프>, <레슨 설레임>, <나는 골프가 좋다>, <최혜영의 9988>, <몸이 편한 골프>, <재밌는 트라블샷>, <잘맞는 골프>, <반대로 하는 골프 108> 등 방송 및 DVD 출간 

[CEO&]문제 있는 샷 즉석에서 해결합시다 > CULTURE & LIFESTYLE | CEO&
사이트 내 전체검색

[CEO&]문제 있는 샷 즉석에서 해결합시다

Golf Lesson, 최혜영의 CEO를 위한 골프 레슨 | 2019년 09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CEO&]문제 있는 샷 즉석에서 해결합시다

골프에 관심이 많은 독자들에게 스트레스나 몸의 고통을 주는 골프가 아닌 정신적 위안을 주고 건강에 도움이 되는 올바른 길라잡이 역할을 하는 레슨을 소개한다.

 

 

0d9154b7bd7494ae064016791ab4894b_1568600861_5883.jpg

<사진 1>


0d9154b7bd7494ae064016791ab4894b_1568600861_4899.jpg

<사진 2>

 
0d9154b7bd7494ae064016791ab4894b_1568600861_4118.jpg

<사진 3>


0d9154b7bd7494ae064016791ab4894b_1568600861_2973.jpg

<사진 4>


0d9154b7bd7494ae064016791ab4894b_1568600861_1962.jpg

<사진 5>  그립을 한 후 클럽 끝의 위치를 옮기면 페이스가 열리게 된다.


0d9154b7bd7494ae064016791ab4894b_1568600997_9776.jpg

클럽 페이스를 타깃 방향과 직각으로 맞춘 후 클럽 끝을 왼쪽 바지 줄 있는 곳까지 가져다 놓은 후 그립한다.

 

 

짧은 클럽 사용 시 타깃 왼쪽으로 가는 샷
긴 클럽을 사용할 때 볼이 타깃 왼쪽 방향으로 곧장 날아가는 풀 샷이나 풀 훅 샷을 하는 경우가 있다면? 이때는 왼발이 오른발보다 목표 선에 더 가까이 나오게 스탠스를 취하고(사진1 참조) 스윙하면 해결된다.
그런데 짧은 클럽을 사용하면서 목표 왼쪽으로 날아가는 샷을 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것은 짧은 클럽으로 스윙하면 긴 클럽보다 클럽 로테이션과 몸의 회전력이 빨라지기 때문이다. 그래서 짧은 클럽을 사용해서 스윙할 때는 볼이 타깃 왼쪽으로 향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이렇게 왼쪽으로 가는 샷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오른손 그립을 너무 강하게 잡지 않았는지 확인한 후(사진2 참조), 오른손 그립을 중성 그립 내지 약한 그립(사진3 참조)으로 바꿔야 한다.
만약 오른손 그립을 바꾸었는데도 볼이 왼쪽으로 향할 때는 볼 위치를 볼 한두 개 간격만큼 오른쪽으로 옮긴다(사진4 참조).
이때 볼 위치를 스탠스 오른쪽으로 옮기고 자세를 취하는 과정과 방법을 제대로 알아야 한다. 클럽 페이스를 타깃 라인에 직각으로 한 후 클럽 샤프트의 끝, 즉 그립 끝(Butt)의 위치를 왼쪽으로 옮기고 난 후에 그립하고 샷을 해야 한다. 짧은 클럽을 사용할 때 원래의 볼 위치보다 오른발 쪽으로 위치시켜 그립을 할 때 클럽 페이스가 열리지 않게 해야 오른쪽으로 가지 않고 목표 방향으로 갈 수 있게 된다.
클럽 페이스가 열리지 않게 하려면, 클럽의 끝(샤프트의 끝, Butt)을 왼쪽 허벅지 위치로 가져갈 때 클럽 페이스의 로프트를 작게 만들며 가져가야 페이스가 열리지 않는다. 특히, 클럽 페이스를 타깃 방향과 직각으로 유지하며, 클럽 끝을 왼쪽 바지 줄까지 가져간 후 양손을 그립 하는 것이 중요한 과정이다(사진5 참조).   

 

 

0d9154b7bd7494ae064016791ab4894b_1568601108_4913.jpg

 

최혜영  
아시아인 최초 미 LPGA Master 프로, 미 LPGA 아시안 멤버 어드바이저, <반대로 하는 골프>, <손이 편한 골프> 저자, <오픈아카데미>, <It Style 골프>, <레슨 설레임>, <나는 골프가 좋다>, <최혜영의 9988>, <몸이 편한 골프>, <재밌는 트라블샷>, <잘맞는 골프>, <반대로 하는 골프 108> 등 방송 및 DVD 출간 


(주)씨이오파트너스 | 월간 씨이오앤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98길 3 (갈월동) KCC IT빌딩 5층 (우 04334)
문의전화 : Tel 02-2253-1114, 02-2237-1025 | Fax 02-2232-0277
Copyright CEOPARTNERS All rights reserved. 월간<CEO&>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