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 하이엔드 워치 메이킹의 정수를 대표하는 바쉐론 콘스탄틴은 독창적인 기술, 미학적 완성도, 최고의 장인정신과 마감기법으로 품격 있는 타임피스를 제작해 낸다. 이러한 브랜드의 가치는 “가능한 한 더욱 잘하라. 그것은 언제나 가능하다”라는 바쉐론 콘스탄틴의 모토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바쉐론 콘스탄틴은 작은 시계의 다이얼 위 또는 메커니즘의 중심에서 하나의 완성된 스토리를 전달하기 위한 모든 도전을 감수한다. 그리고 이런 서사의 주인공은 다름 아닌 사람이다. 뛰어난 장인정신을 향한 애정과 브랜드 가치에 대한 깊은 애착은 메종에 동기를 부여하고 매뉴팩처의 일상을 규정하는 요소들로 꾸며지기에 충분하다.


맞춤형 시계의 정수, 캐비노티에

바쉐론 콘스탄틴의 캐비노티에는 그 자체로 하나의 예술품과 같다. 기술적 정교함과 뛰어난 디자인 위업을 과시하며 안목 높은 시계 애호가들에게 단 하나뿐인 모델을 선보이거나 주문제작 방식의 맞춤형 시계를 제작하는 것, 다시 말해 바쉐론 콘스탄틴의 정수를 보여주는 작품이 바로 캐비노티에다.
바쉐론 콘스탄틴을 사랑하는 고객은 절제된 품격을 지향하며, 과시보다는 아름다움에 대한 갈망, 그리고 내재된 자연스러운 세련미에 친근감을 느끼는 독보적 계층이다. 이러한 기호에 맞춰 시대의 흐름을 따르거나 종종 시대 보다 한발 앞서 나가는 바쉐론 콘스탄틴은 메종의 정체성에 충실하고 엄격한 기준을 따르면서도 모던한 삶에 어울리는 타임피스를 제작, 안목 높은 고객의 요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소통과 교류에 중점 둔 매뉴팩처
바쉐론 콘스탄틴의 매뉴팩처는 제네바 근처의 플랑 레 와트(Plan-les-Ouates)에 위치해 있다. 프랑스계 스위스 건축가 베르나르 추미(Bernard Tschumi)가 설계한 매뉴팩처는 지난 2005년 완공됐으며, 2015년에 증축된 바 있다. 2005년과 2015년은 각각 바쉐론 콘스탄틴의 창립 250주년과 260주년에 해당하는 기념비적인 연도다.
17,000평방미터 규모로 메탈, 콘크리트, 스틸, 나무 및 유리를 사용해 완성된 디자인 지향적인 최첨단 건축물은 오늘날의 환경친화 기준을 충족하는 것은 물론, 바쉐론 콘스탄틴이 소중히 간직해온 ‘조화의 추구’라는 정신을 담고 있다. 건축물의 본질인 지속가능성과 완벽한 조화를 이루며, 우아한 설계 라인은 장인정신의 완벽한 전형을 드러내고 있다. 바쉐론 콘스탄틴 매뉴팩처는 단순한 건축물을 넘어 창의성, 자연스러운 흐름, 개인 간 소통과 교류를 발전시키도록 설계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따라서 이곳에 내재된 활기 넘치는 역동성은 시계 부품을 제작하는 발레 드 주(Vallee de Joux)의 매뉴팩처에 고스란히 스며들어 있다. 숙련된 장인들은 부품 가공에서부터 바쉐론 콘스탄틴의 시그니처인 수공마감 기법까지 아우르며 입체감과 빛의 효과를 더해 부품의 아름다움을 창조해 낸다. 베벨 처리, 다듬기, 스무딩, 폴리싱 및 원형 그레인 처리에 이르기까지 입체감을 더한 전문가의 손길이 가미돼 더욱 빛을 발하는 것이다.



독창적 기술과 모방할 수 없는 시그니처 디자인
모든 제작에 있어 바쉐론 콘스탄틴의 특별한 기술과 시그니처 디자인은 끊임없이 정확성을 추구하는 메종의 탁월한 전문성을 통해 완성된다. 1860년 시계의 정확성을 개선하는 무브먼트 부품의 명칭인 말테 크로스를 브랜드 로고로 채택한 것이 결코 우연이 아님을 증명하는 것이다. 숙련된 기술과 매끄러운 공정기법은 세대를 이어 마스터 워치 메이커에서 견습생으로 전해져 유서 깊은 선대의 기술을 영구히 보존한다.
한편, 제작 각 단계에서 시계 부품은 모두 동일한 수준으로 세심하게 제작, 장식 및 검사의 단계를 거치게 된다. 이에 대해 매뉴팩처의 마스터 워치 메이커 중 한 명은 다음과 같이 언급한다. “우리가 겸손함을 잃는 순간, 시계가 힘의 균형이 놓여 있는 곳을 상기시켜준다” 차분하고 침착하면서도 최고 수준의 기준을 고수하는 워치 메이커들의 끝없는 도전과 개척정신을 알게 하는 대목이라 하겠다.
탁월함에는 분명 그에 해당하는 대가가 따르며, 여기에는 심오한 의미가 담겨져 있기 마련이다. 바쉐론 콘스탄틴이 제시하는 탁월함의 세계는 전통과 혁신의 지속적인 조화를 통해 이어져가고 있으며, 이는 특유의 품질기준에 따라 제작기법에 필요한 최첨단 기술과 접목돼 영구히 계승되고 있다.  





 

Editor 문효근   Cooperation 바쉐론 콘스탄틴 

[월간 CEO&]모방할 수 없는 디테일의 미학 > CEO& SPECIAL | CEO&
사이트 내 전체검색

[월간 CEO&]모방할 수 없는 디테일의 미학

CEO& Brand, World of Excellence and Originalitay | 2020년 04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월간 CEO&]모방할 수 없는 디테일의 미학

우아한 하이엔드 워치 메이킹의 정수를 대표하는 바쉐론 콘스탄틴은 독창적인 기술, 미학적 완성도, 최고의 장인정신과 마감기법으로 품격 있는 타임피스를 제작해 낸다. 이러한 브랜드의 가치는 “가능한 한 더욱 잘하라. 그것은 언제나 가능하다”라는 바쉐론 콘스탄틴의 모토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2518ec4cbd984d6a1129e2c661c974ad_1586153926_4433.jpg

 

바쉐론 콘스탄틴은 작은 시계의 다이얼 위 또는 메커니즘의 중심에서 하나의 완성된 스토리를 전달하기 위한 모든 도전을 감수한다. 그리고 이런 서사의 주인공은 다름 아닌 사람이다. 뛰어난 장인정신을 향한 애정과 브랜드 가치에 대한 깊은 애착은 메종에 동기를 부여하고 매뉴팩처의 일상을 규정하는 요소들로 꾸며지기에 충분하다.


맞춤형 시계의 정수, 캐비노티에

바쉐론 콘스탄틴의 캐비노티에는 그 자체로 하나의 예술품과 같다. 기술적 정교함과 뛰어난 디자인 위업을 과시하며 안목 높은 시계 애호가들에게 단 하나뿐인 모델을 선보이거나 주문제작 방식의 맞춤형 시계를 제작하는 것, 다시 말해 바쉐론 콘스탄틴의 정수를 보여주는 작품이 바로 캐비노티에다.
바쉐론 콘스탄틴을 사랑하는 고객은 절제된 품격을 지향하며, 과시보다는 아름다움에 대한 갈망, 그리고 내재된 자연스러운 세련미에 친근감을 느끼는 독보적 계층이다. 이러한 기호에 맞춰 시대의 흐름을 따르거나 종종 시대 보다 한발 앞서 나가는 바쉐론 콘스탄틴은 메종의 정체성에 충실하고 엄격한 기준을 따르면서도 모던한 삶에 어울리는 타임피스를 제작, 안목 높은 고객의 요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2518ec4cbd984d6a1129e2c661c974ad_1586153926_4013.jpg
2518ec4cbd984d6a1129e2c661c974ad_1586153926_3146.jpg


소통과 교류에 중점 둔 매뉴팩처
바쉐론 콘스탄틴의 매뉴팩처는 제네바 근처의 플랑 레 와트(Plan-les-Ouates)에 위치해 있다. 프랑스계 스위스 건축가 베르나르 추미(Bernard Tschumi)가 설계한 매뉴팩처는 지난 2005년 완공됐으며, 2015년에 증축된 바 있다. 2005년과 2015년은 각각 바쉐론 콘스탄틴의 창립 250주년과 260주년에 해당하는 기념비적인 연도다.
17,000평방미터 규모로 메탈, 콘크리트, 스틸, 나무 및 유리를 사용해 완성된 디자인 지향적인 최첨단 건축물은 오늘날의 환경친화 기준을 충족하는 것은 물론, 바쉐론 콘스탄틴이 소중히 간직해온 ‘조화의 추구’라는 정신을 담고 있다. 건축물의 본질인 지속가능성과 완벽한 조화를 이루며, 우아한 설계 라인은 장인정신의 완벽한 전형을 드러내고 있다. 바쉐론 콘스탄틴 매뉴팩처는 단순한 건축물을 넘어 창의성, 자연스러운 흐름, 개인 간 소통과 교류를 발전시키도록 설계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따라서 이곳에 내재된 활기 넘치는 역동성은 시계 부품을 제작하는 발레 드 주(Vallee de Joux)의 매뉴팩처에 고스란히 스며들어 있다. 숙련된 장인들은 부품 가공에서부터 바쉐론 콘스탄틴의 시그니처인 수공마감 기법까지 아우르며 입체감과 빛의 효과를 더해 부품의 아름다움을 창조해 낸다. 베벨 처리, 다듬기, 스무딩, 폴리싱 및 원형 그레인 처리에 이르기까지 입체감을 더한 전문가의 손길이 가미돼 더욱 빛을 발하는 것이다.

2518ec4cbd984d6a1129e2c661c974ad_1586153926_4837.jpg


독창적 기술과 모방할 수 없는 시그니처 디자인
모든 제작에 있어 바쉐론 콘스탄틴의 특별한 기술과 시그니처 디자인은 끊임없이 정확성을 추구하는 메종의 탁월한 전문성을 통해 완성된다. 1860년 시계의 정확성을 개선하는 무브먼트 부품의 명칭인 말테 크로스를 브랜드 로고로 채택한 것이 결코 우연이 아님을 증명하는 것이다. 숙련된 기술과 매끄러운 공정기법은 세대를 이어 마스터 워치 메이커에서 견습생으로 전해져 유서 깊은 선대의 기술을 영구히 보존한다.
한편, 제작 각 단계에서 시계 부품은 모두 동일한 수준으로 세심하게 제작, 장식 및 검사의 단계를 거치게 된다. 이에 대해 매뉴팩처의 마스터 워치 메이커 중 한 명은 다음과 같이 언급한다. “우리가 겸손함을 잃는 순간, 시계가 힘의 균형이 놓여 있는 곳을 상기시켜준다” 차분하고 침착하면서도 최고 수준의 기준을 고수하는 워치 메이커들의 끝없는 도전과 개척정신을 알게 하는 대목이라 하겠다.
탁월함에는 분명 그에 해당하는 대가가 따르며, 여기에는 심오한 의미가 담겨져 있기 마련이다. 바쉐론 콘스탄틴이 제시하는 탁월함의 세계는 전통과 혁신의 지속적인 조화를 통해 이어져가고 있으며, 이는 특유의 품질기준에 따라 제작기법에 필요한 최첨단 기술과 접목돼 영구히 계승되고 있다.  


2518ec4cbd984d6a1129e2c661c974ad_1586153926_5287.jpg
2518ec4cbd984d6a1129e2c661c974ad_1586153926_5693.jpg
2518ec4cbd984d6a1129e2c661c974ad_1586153926_6075.jpg
 

Editor 문효근   Cooperation 바쉐론 콘스탄틴 


(주)씨이오파트너스 | 월간 씨이오앤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98길 3 (갈월동) KCC IT빌딩 5층 (우 04334)
문의전화 : Tel 02-2253-1114, 02-2237-1025 | Fax 02-2232-0277
Copyright CEOPARTNERS All rights reserved. 월간<CEO&>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