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거 르쿨트르와 만난다는 것은 럭셔리 브랜드의 극치를 경험하는 것과 같다. 예거 르쿨트르와 함께 떠나는 신비로운 여정은 당신에게 변하지 않는 영원의 기억을 선사할 것이다. 

 

 

 

 

 

아르 데코 스타일의 리베르소 컬렉션
눈길을 사로잡는 직사각형, 깔끔한 라인과 상징적 가드룬 장식은 아르 데코 스타일에서 영감을 얻은 것이다. 1931년 폴로 게임을 즐기던 영국군 장교가 경기 중 타구봉으로 인해 입을 수 있는 손상을 피하기 위해 회전시키면 견고한 뒷면이 나와 다이얼이 보호되는 케이스가 설계 된 것이다. 오늘날은 맞춤 인그레이빙, 세팅 또는 에나멜링이 가능한 다이얼과 추가 컴플리케이션을 제공하는 두 번째 다이얼 등 다양한 컬렉션이 있다.



reverso classic large duoface small seconds
리베르소 클래식 라지 듀오페이스 스몰 세컨즈 Q3842520

 

 

 

정밀함의 예술, 데즐링 랑데부 컬렉션
기술과 디자인의 정확성을 바탕으로 기존 랑데부 컬렉션을 새롭게 재해석한 동시에 하이 주얼리 코드를 계승, 정교한 정확성으로 완벽한 조화를 이루는 모델이다. 특히, 데즐링 랑데부는 섬세한 손길로 진귀한 스톤을 하나씩 장식하는 뛰어난 주얼리 기술인 프롱 세팅을 적용해 눈부신 광채를 발산한다. 크라운에는 궁극의 우아함을 지닌 다이아몬드가 카보숑 세팅돼 완벽한 피니싱을 선보이며, 화려한 장식을 배경으로 한 상징적인 플라워 모티프 핸즈와 숫자가 위엄 있는 자태를 드러낸다.


dazzling rendez-vous night & day
데즐링 랑데부 나잇 & 데이 Q3432570


Dazzling Rendez-Vous moon
데즐링 랑데부 문 Q3523570 

 

 

 하이 컴플리케이션 워치, 마스터 그랑 트래디션 자이로투르비옹
예거 르쿨트르가 품은 예술의 진수이자 절대적 완벽함에 기인한 시계 제조의 컴플리케이션을 보여주는 컬렉션이 히브리스 메카니카이다. 이러한 전통을 잇는 블루 에나멜 기요셰 다이얼은 예술적 워치 메이킹의 정수를 보여준다. 이전의 자이로투르비옹 타임피스에 비해 축소된 사이즈의 투르비옹을 장착해 착용감이 향상된 것이 특징이다. 대체로 메커니즘 사이즈를 줄이면 허용 오차가 줄어들기 때문에 더욱 정밀하고 복잡한 기술력을 요구하는 모델이다. 아틀리에의 숙련된 장인의 탁월한 기술로 완성되며, 전통적인 하이엔드 피니싱 기법은 무브먼트에도 유려하게 적용돼 있다.


master grande tradition gyrotourbillon
마스터 그랑 트래디션 자이로투르비옹 Q52534E1

 

 

예거 르쿨트르 마스터 컬렉션
예거 르쿨트르 최초의 울트라 씬 워치에서 영감을 받은 마스터 울트라 씬 라인은 특유의 클래식한 디자인과 가볍고 정교하게 제작된 얇은 두께가 특징으로 출시 이후 현재까지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모델이다.    

 


master ultra thin tourbillon
마스터 울트라 씬 투르비옹 Q1682410

 


master ultra thin perpetual
마스터 울트라 씬 퍼페추얼 Q1302520

 

 

 

master ultra thin moon
마스터 울트라 씬 문 Q1362520

 

 

 
 

[월간 CEO&]Luxury, Unchanging Memory > CEO& SPECIAL | CEO&
사이트 내 전체검색

[월간 CEO&]Luxury, Unchanging Memory

CEO& Brand, Jaeger-LeCoultre | 2020년 03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월간 CEO&]Luxury, Unchanging Memory

예거 르쿨트르와 만난다는 것은 럭셔리 브랜드의 극치를 경험하는 것과 같다. 예거 르쿨트르와 함께 떠나는 신비로운 여정은 당신에게 변하지 않는 영원의 기억을 선사할 것이다. 

 

 

 

69d7f84a8d994d943438cb7af2c79861_1583671352_5967.jpg

69d7f84a8d994d943438cb7af2c79861_1583671352_7482.jpg

 

 

아르 데코 스타일의 리베르소 컬렉션
눈길을 사로잡는 직사각형, 깔끔한 라인과 상징적 가드룬 장식은 아르 데코 스타일에서 영감을 얻은 것이다. 1931년 폴로 게임을 즐기던 영국군 장교가 경기 중 타구봉으로 인해 입을 수 있는 손상을 피하기 위해 회전시키면 견고한 뒷면이 나와 다이얼이 보호되는 케이스가 설계 된 것이다. 오늘날은 맞춤 인그레이빙, 세팅 또는 에나멜링이 가능한 다이얼과 추가 컴플리케이션을 제공하는 두 번째 다이얼 등 다양한 컬렉션이 있다.


69d7f84a8d994d943438cb7af2c79861_1583671352_6655.jpg
69d7f84a8d994d943438cb7af2c79861_1583671352_7955.jpg

reverso classic large duoface small seconds
리베르소 클래식 라지 듀오페이스 스몰 세컨즈 Q3842520

 

 

 

정밀함의 예술, 데즐링 랑데부 컬렉션
기술과 디자인의 정확성을 바탕으로 기존 랑데부 컬렉션을 새롭게 재해석한 동시에 하이 주얼리 코드를 계승, 정교한 정확성으로 완벽한 조화를 이루는 모델이다. 특히, 데즐링 랑데부는 섬세한 손길로 진귀한 스톤을 하나씩 장식하는 뛰어난 주얼리 기술인 프롱 세팅을 적용해 눈부신 광채를 발산한다. 크라운에는 궁극의 우아함을 지닌 다이아몬드가 카보숑 세팅돼 완벽한 피니싱을 선보이며, 화려한 장식을 배경으로 한 상징적인 플라워 모티프 핸즈와 숫자가 위엄 있는 자태를 드러낸다.


69d7f84a8d994d943438cb7af2c79861_1583671352_7104.jpg

dazzling rendez-vous night & day
데즐링 랑데부 나잇 & 데이 Q3432570


69d7f84a8d994d943438cb7af2c79861_1583671352_843.jpg

Dazzling Rendez-Vous moon
데즐링 랑데부 문 Q3523570 

 

 

 하이 컴플리케이션 워치, 마스터 그랑 트래디션 자이로투르비옹
예거 르쿨트르가 품은 예술의 진수이자 절대적 완벽함에 기인한 시계 제조의 컴플리케이션을 보여주는 컬렉션이 히브리스 메카니카이다. 이러한 전통을 잇는 블루 에나멜 기요셰 다이얼은 예술적 워치 메이킹의 정수를 보여준다. 이전의 자이로투르비옹 타임피스에 비해 축소된 사이즈의 투르비옹을 장착해 착용감이 향상된 것이 특징이다. 대체로 메커니즘 사이즈를 줄이면 허용 오차가 줄어들기 때문에 더욱 정밀하고 복잡한 기술력을 요구하는 모델이다. 아틀리에의 숙련된 장인의 탁월한 기술로 완성되며, 전통적인 하이엔드 피니싱 기법은 무브먼트에도 유려하게 적용돼 있다.


69d7f84a8d994d943438cb7af2c79861_1583671352_8891.jpg

master grande tradition gyrotourbillon
마스터 그랑 트래디션 자이로투르비옹 Q52534E1

 

 

예거 르쿨트르 마스터 컬렉션
예거 르쿨트르 최초의 울트라 씬 워치에서 영감을 받은 마스터 울트라 씬 라인은 특유의 클래식한 디자인과 가볍고 정교하게 제작된 얇은 두께가 특징으로 출시 이후 현재까지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모델이다.    

 


69d7f84a8d994d943438cb7af2c79861_1583671352_9346.jpg

master ultra thin tourbillon
마스터 울트라 씬 투르비옹 Q1682410

 


69d7f84a8d994d943438cb7af2c79861_1583671352_9829.jpg

master ultra thin perpetual
마스터 울트라 씬 퍼페추얼 Q1302520

 

 

69d7f84a8d994d943438cb7af2c79861_1583671933_639.jpg 

master ultra thin moon
마스터 울트라 씬 문 Q1362520

 

 

 
 


(주)씨이오파트너스 | 월간 씨이오앤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98길 3 (갈월동) KCC IT빌딩 5층 (우 04334)
문의전화 : Tel 02-2253-1114, 02-2237-1025 | Fax 02-2232-0277
Copyright CEOPARTNERS All rights reserved. 월간<CEO&>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