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 일본 정부가 한국의 반도체 소재 3개 품목의 수출 규제 조치를 단행했다. 이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했다. 지난 2018년 10월, 한국 대법원의 일제강제징용 배상판결이 빌미였다. 일본인들이 ‘종전일’이라고 부르는 8월15일. 언론이 가장 주목한건 ‘전후 전몰자 추도식’에서 내놓을 메시지였다.
나루히토 일왕은 이번 추도식에서 “과거를 돌이켜보며 깊은 반성 위에 서서, 다시 전쟁의 참화가 반복되지 않기를 간절하게 바란다”고 말했다. 반면에 아베 총리의 추도사엔 전쟁 책임이나 반성의 표현은 7년째 없었다. 이런 아베의 정신적 실체는 무엇인가?
아베가 지극히 존경한다는 ‘존왕양이(尊王攘夷)’와 ‘정한론(征韓論)’으로 군국주의 ‘일본제국’을 꿈꾸고 메이지유신의 동력이 된 병학자인 조슈번 출신의 요시다 쇼인(吉田松陰)을 알면 아베의 실체가 보인다. 아베 역시 조슈번 출신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한국 경제가 망가지면 문재인 정권이 교체될 것이라고 아베 정부는 생각한다”고 일본계 한국인 세종대 호사카 유지 교수의 지적이 무겁게 느껴진다.
하지만 아베의 화살은 빗나갔다는 게 중평이다. 정부의 극일 의지가 어느 때보다 강한데다 삼성전자도 예전에 일본 반도체 기술을 한수 배우던 수준의 기업이 아니다.
아베의 화살이 허공만 가르게 된 이유다. 결국,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은 오히려 올랐다. 반면에 한국 관광객의 충격적 감소, 유니클로 등 일본 상품 불매운동 폭발, 반도체 소재 일본 수출 기업들의 반발과 일본 내 여론 악화로 아베는 궁지에 몰리고 있다. 이로써 아베에 의한 극일정부의 몰락은커녕 문재인 정권의 승리가 확정적이다.
금년 2분기 D램 시장 1, 2위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세계 시장 점유율은 45.7%와 28.7%, 총합 74.4%로 1분기 72.6% 보다 높아졌다. 미국의 마이크론은 1분기 23%보다 2.5%포인트 떨어진 20.5%였다. 70년대 말부터 벌어진 미일 반도체 1차 대전 결과 일본이 반도체 대국으로 올라섰다. 그 후 90년대 말 한일 반도체 2차 대전 결과 한국이 반도체 강국이 된 것이다.
여기에 중국 반도체 산업의 부상을 철저히 막아야 되는 게 미국이다.
“미국 D램 업체인 마이크론이 일본 히로시마공장을 인수 후 거액을 투자해 공장을 키웠고 D램 연구개발 인력만 삼성전자 2배로 알려졌다”고 서울대 재료공학부 황철성 교수는 말했다. 판이 언제 뒤집힐지 모른다는 것이다.
반도체 3차 대전을 앞두고 아베의 도발을 겪고 있다. 정부와 업계가 힘을 합쳐 “세계 반도체 동향을 통으로 놓고 전략을 다시 세워야”한다는 것이다. 결코 이 싸움에 져서는 한국의 미래가 밝을 수 없다.

칼럼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도 있습니다. 

[CEO&]아베의 빗나간 화살 > COLUMN & ISSUE | CEO&
사이트 내 전체검색

[CEO&]아베의 빗나간 화살

CEO Essay, 이해익 경영컨설턴트 | 2019년 09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CEO&]아베의 빗나간 화살

5ce6574fea36a402b1ce48a204d968a5_1567387304_3269.jpg 

 

아베 신조 일본 정부가 한국의 반도체 소재 3개 품목의 수출 규제 조치를 단행했다. 이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했다. 지난 2018년 10월, 한국 대법원의 일제강제징용 배상판결이 빌미였다. 일본인들이 ‘종전일’이라고 부르는 8월15일. 언론이 가장 주목한건 ‘전후 전몰자 추도식’에서 내놓을 메시지였다.
나루히토 일왕은 이번 추도식에서 “과거를 돌이켜보며 깊은 반성 위에 서서, 다시 전쟁의 참화가 반복되지 않기를 간절하게 바란다”고 말했다. 반면에 아베 총리의 추도사엔 전쟁 책임이나 반성의 표현은 7년째 없었다. 이런 아베의 정신적 실체는 무엇인가?
아베가 지극히 존경한다는 ‘존왕양이(尊王攘夷)’와 ‘정한론(征韓論)’으로 군국주의 ‘일본제국’을 꿈꾸고 메이지유신의 동력이 된 병학자인 조슈번 출신의 요시다 쇼인(吉田松陰)을 알면 아베의 실체가 보인다. 아베 역시 조슈번 출신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한국 경제가 망가지면 문재인 정권이 교체될 것이라고 아베 정부는 생각한다”고 일본계 한국인 세종대 호사카 유지 교수의 지적이 무겁게 느껴진다.
하지만 아베의 화살은 빗나갔다는 게 중평이다. 정부의 극일 의지가 어느 때보다 강한데다 삼성전자도 예전에 일본 반도체 기술을 한수 배우던 수준의 기업이 아니다.
아베의 화살이 허공만 가르게 된 이유다. 결국,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은 오히려 올랐다. 반면에 한국 관광객의 충격적 감소, 유니클로 등 일본 상품 불매운동 폭발, 반도체 소재 일본 수출 기업들의 반발과 일본 내 여론 악화로 아베는 궁지에 몰리고 있다. 이로써 아베에 의한 극일정부의 몰락은커녕 문재인 정권의 승리가 확정적이다.
금년 2분기 D램 시장 1, 2위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세계 시장 점유율은 45.7%와 28.7%, 총합 74.4%로 1분기 72.6% 보다 높아졌다. 미국의 마이크론은 1분기 23%보다 2.5%포인트 떨어진 20.5%였다. 70년대 말부터 벌어진 미일 반도체 1차 대전 결과 일본이 반도체 대국으로 올라섰다. 그 후 90년대 말 한일 반도체 2차 대전 결과 한국이 반도체 강국이 된 것이다.
여기에 중국 반도체 산업의 부상을 철저히 막아야 되는 게 미국이다.
“미국 D램 업체인 마이크론이 일본 히로시마공장을 인수 후 거액을 투자해 공장을 키웠고 D램 연구개발 인력만 삼성전자 2배로 알려졌다”고 서울대 재료공학부 황철성 교수는 말했다. 판이 언제 뒤집힐지 모른다는 것이다.
반도체 3차 대전을 앞두고 아베의 도발을 겪고 있다. 정부와 업계가 힘을 합쳐 “세계 반도체 동향을 통으로 놓고 전략을 다시 세워야”한다는 것이다. 결코 이 싸움에 져서는 한국의 미래가 밝을 수 없다.

칼럼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도 있습니다. 


(주)시이오파트너스 | 월간 시이오앤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98길 3 (갈월동) KCC IT빌딩 5층 (우 04334)
문의전화 : Tel 02-2253-1114, 02-2237-1025 | Fax 02-2232-0277
Copyright CEOPARTNERS All rights reserved. 월간<CEO&>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