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근무 3년차의 엘리트 사원 김 대리는 각오를 단단히 하고 팀장에게 입을 열었다.
“팀장님, 이번에는 X부품의 납품을 A기업으로 바꿔야 되겠습니다. 그동안 항상 골칫거리가 아니었습니까? A기업의 부품은 품질과 가격 모든 면에서 최상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습니다. 팀장님, 이번에 상부의 결재를 받아 나가셨으면 합니다. 저도 힘껏 뛰겠습니다.”
하지만 팀장은 입맛을 다시며 난색을 표했다.
“김 대리, 자네의 충정은 잘 알겠네. 하지만 지금까지 납품하는 업체의 사장은 창업자 전 회장님의 조카라는 것쯤은 알고 있지 않나? 음, 음, 그런대로 덮어두게나.”
또 ‘물량 몰아주기’ 등도 사실 어제만의 일이 아니다.
물량 몰아주기는 물론 재료비 인상 명목의 지원에서부터 납품대금 결제방식 변경, 고가의 수의계약 등 다양한 방식을 동원해 오너 가족의 호주머니만을 채우는 계열사를 지원하고 한다.
그래서 이른바 ‘족벌하청’ 척결과 ‘물량 몰아주기’ 극복이 정부 지원에 앞서 건강하고 공정한 경쟁 시스템 정착이 먼저다. 이게 공정경제의 한 모습이다.
그래야 ‘시장’이 원만하게 작동한다. 도요타 렉서스의 요시다 모리타카 수석 엔지니어는 부품업체와의 관례를 이렇게 정리했다.
“부품업체에 1,000엔짜리 부품을 800엔에 만들어 오라고 말하는 것은 원가절감이 아니다. 적정 대가를 주고 부품수를 줄일 수 있는 연구를 해야 한다. 안 그러면 부품업체 이익을 완성차 회사가 빼앗는 것이다”
오늘의 도요타가 우뚝 선 배경에는 덴소라는 세계 최고의 자동차 부품 기업이 자리하고 있다. 덴소는 GM의 델파이, 포드의 비스테온, 독일의 보쉬와 같은 도요타의 부품기업이다. 도요타에서 생산하는 자동차를 뜯어보면 덴소 부품 비율이 20% 이상이다. PC에 ‘인텔 인사이드’ 마크가 붙어 있는 것처럼 도요타 차에는 ‘덴소 인사이드’ 마크를 붙일 만하다.
덴소의 매출을 보면 도요타 비중은 절반 정도다. 나머지는 도요타의 경쟁사인 혼다 , 스즈키, 미쓰비시다. 이처럼 덴소는 자주적인 경영을 하고 있다.
한국의 대기업들이 경청해야 할 메시지다.
대기업과 협력업체가 상생하려면 젊은이들의 순수한 열정이 받아들여지는 당당하고 창조적인 기업문화가 자리 잡혀야 한다.

 

칼럼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도 있습니다.

 

 

부품업체 이익을 뺏지 말아야 > COLUMN & ISSUE | CEO&
사이트 내 전체검색
 

부품업체 이익을 뺏지 말아야

CEO Essay, 이해익 경영컨설턴트 | 2019년 05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부품업체 이익을 뺏지 말아야

9bb395a509db7c31a6a88f63efdf8723_1556715110_3049.jpg

대기업 근무 3년차의 엘리트 사원 김 대리는 각오를 단단히 하고 팀장에게 입을 열었다.
“팀장님, 이번에는 X부품의 납품을 A기업으로 바꿔야 되겠습니다. 그동안 항상 골칫거리가 아니었습니까? A기업의 부품은 품질과 가격 모든 면에서 최상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습니다. 팀장님, 이번에 상부의 결재를 받아 나가셨으면 합니다. 저도 힘껏 뛰겠습니다.”
하지만 팀장은 입맛을 다시며 난색을 표했다.
“김 대리, 자네의 충정은 잘 알겠네. 하지만 지금까지 납품하는 업체의 사장은 창업자 전 회장님의 조카라는 것쯤은 알고 있지 않나? 음, 음, 그런대로 덮어두게나.”
또 ‘물량 몰아주기’ 등도 사실 어제만의 일이 아니다.
물량 몰아주기는 물론 재료비 인상 명목의 지원에서부터 납품대금 결제방식 변경, 고가의 수의계약 등 다양한 방식을 동원해 오너 가족의 호주머니만을 채우는 계열사를 지원하고 한다.
그래서 이른바 ‘족벌하청’ 척결과 ‘물량 몰아주기’ 극복이 정부 지원에 앞서 건강하고 공정한 경쟁 시스템 정착이 먼저다. 이게 공정경제의 한 모습이다.
그래야 ‘시장’이 원만하게 작동한다. 도요타 렉서스의 요시다 모리타카 수석 엔지니어는 부품업체와의 관례를 이렇게 정리했다.
“부품업체에 1,000엔짜리 부품을 800엔에 만들어 오라고 말하는 것은 원가절감이 아니다. 적정 대가를 주고 부품수를 줄일 수 있는 연구를 해야 한다. 안 그러면 부품업체 이익을 완성차 회사가 빼앗는 것이다”
오늘의 도요타가 우뚝 선 배경에는 덴소라는 세계 최고의 자동차 부품 기업이 자리하고 있다. 덴소는 GM의 델파이, 포드의 비스테온, 독일의 보쉬와 같은 도요타의 부품기업이다. 도요타에서 생산하는 자동차를 뜯어보면 덴소 부품 비율이 20% 이상이다. PC에 ‘인텔 인사이드’ 마크가 붙어 있는 것처럼 도요타 차에는 ‘덴소 인사이드’ 마크를 붙일 만하다.
덴소의 매출을 보면 도요타 비중은 절반 정도다. 나머지는 도요타의 경쟁사인 혼다 , 스즈키, 미쓰비시다. 이처럼 덴소는 자주적인 경영을 하고 있다.
한국의 대기업들이 경청해야 할 메시지다.
대기업과 협력업체가 상생하려면 젊은이들의 순수한 열정이 받아들여지는 당당하고 창조적인 기업문화가 자리 잡혀야 한다.

 

칼럼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도 있습니다.

 

 


(주)시이오파트너스 | 월간<CEO&>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98길 3 (갈월동) KCC IT빌딩 5층 (우 04334)
문의전화 : Tel 02-2253-1114, 02-2237-1025 | Fax 02-2232-0277
Copyright CEOPARTNERS All rights reserved. 월간<CEO&>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