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73년에 이미 1경 3,000조 원이라는 천문학적인 자산 규모를 자랑하던 록펠러 가문의 흥망성쇠는 4대에 걸쳐 고작 100년 새 이루어졌다. 그 짧은 시간 동안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미국의 성공신화와 부를 상징하는 이름, ‘록펠러’.
미국 자본주의 역사를 통틀어 가장 큰 수혜를 입은 인물로 꼽히는 존 데이비슨 록펠러에서 시작된 록펠러家의 이야기를 시작한다.

 

준비된 자에게 기회가 찾아온다
존 데이비슨 록펠러는 1839년 뉴욕 주 리치포드에서 태어났다. 떠돌이 사기꾼 약장수인 아버지로 인해 가정 형편은 매우 어려웠지만 신앙심이 깊었던 어머니는 10남매에게 정직과 근면, 그리고 절약하는 삶의 방식을 가르켰다. 이런 어머니의 보살핌 속에서 록펠러는 성실하고 총명한 청년으로 성장했다. 16살이 되던 해 그는 휴이트 앤 터틀이라는 곡물 도매회사의 경리로 사회생활을 시작한다.
그 시절 미국은 누구에게나 기회가 열려있었고, 록펠러는 1859년 동료인 모리스 클라크와 함께 ‘클라크 앤 록펠러’라는 회사를 설립해 생필품과 음식을 팔아 엄청난 돈을 벌어 들였다.
뒤이어 약사인 사무엘 앤드루스까지 끌어들여 ‘록펠러 앤 앤드루스’라는 회사를 창업해 1862년 당시 벤처와도 같았던 석유 산업에 뛰어들었다. 당시 미국에선 펜실베이니아주에서 유전이 발견되면서 전국적으로 석유 붐이 일고 있었다. 록펠러는 남들이 무에서 유를 창조하는 유전 탐사와 채굴에 열중할 때 부가가치가 더 큰 정제산업에 주목했다. 1867년 헨리 플래글러를 끌어들여 ‘록펠러, 앤드루스 앤 플래글러’라는 회사를 창립해 지역 정유소를 운영하기 시작했고, 이는 록펠러의 인생을 온전히 바꿔놓았다.
남북전쟁이 시작되면서 군수물자의 운송이 필요했고 클리블랜드 인근 타이터스빌에서 유전이 발견되자 석유산업이 급성장하게 되었다. 록펠러는 석유운송과 정유사업의 전망을 예측해 사업확장을 시도하게 된다. 그의 전망은 적중해 석유운송 사업에서 큰돈을 벌게 되었고, 1870년에는 자본금 100만 달러의 스탠더드오일을 창업하기에 이르렀다.

 


미국 역사상 최고의 부자, 록펠러 1세
자본의 흐름을 읽는 눈을 가졌던 록펠러의 승승장구는 계속되었다. 하지만 이런 성공의 이면에는 모든 경쟁사를 무너뜨린 독점자본가라는 악명이 꼬리표처럼 따랐다. 그는 불황기에 철도와 석유사업자 간의 카르텔을 구성해 운송료와 석유산업의 마진을 조정했고, 이 카르텔에 들어오기를 거부하는 사업자는 시장에서 퇴출시키는 전략을 통해 미국 석유시장의 95%를 장악했다. 결국, 록펠러로 인해 미국에 독점금지법이 생기게 되었고, 1911년 미국 연방법원은 끝내 스탠더드오일의 해체를 명한다. 이 과정을 거쳐 세계 역사상 가장 거대했던 이 석유 독점기업은 34개의 회사로 분할되었다.
록펠러의 스탠더드오일 지분은 1896년에 4,000만 달러 규모였으나 그가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 1897년에는 2억 달러로 늘어났다. 독점금지법 위반 판결로 회사가 해체된 후에는 주가가 더욱 올라 1913년에는 10억 달러의 재산을 갖게 된다. 인플레이션을 감안하면 사상 최고의 부자가 된 것이다. 실제로 1998년 <포브스>는 미국 역사상 최고 부자로 록펠러 1세를 꼽았다.


작은 균열이 결국 장벽을 무너뜨린다
‘석유왕 록펠러’라는 수식어를 가진 존 데이비슨 록펠러는 큰 부를 축적했지만 과정이 결코 정당하지 않았기에 많은 이들에게 손가락질 당했다.
록펠러 1세가 쌓은 많은 부는 자연스럽게 록펠러 2세에게 상속되었다. 록펠러 2세 역시 무서울 정도로 빠르게 발전했던 미국 경제의 흐름에 편승해 막대한 부를 쌓아가는 한편, 가문의 오명을 씻기 위해 록펠러 재단과 대학 등을 통해 자선사업에 전념했다. 
록펠러 3세에 이르면서 굳건하던 장벽이 조금씩 무너지기 시작했다. 록펠러 3대 형제들 중 차남이었던 넬슨이 정계로 뛰어들며 청문회에서 가문의 재정관계와 비리를 낱낱이 공개하며 1세와 2세가 평생을 바쳐 쌓아왔던 영광의 빛을 자신의 야망을 위해 깨뜨렸다.
그리고 이렇게 한 번 금이 가기 시작한 장벽은 자신의 정체성을 찾아 가문의 그늘을 벗어나고자했던 록펠러 4세에서 무너져 내리기 시작했다. 그리고 록펠러 7세이 이르러 뉴욕 맨해튼에 위치한 록펠러센터까지 이전해야 하는 현실을 마주하게 되었다. 

 

 

록펠러센터를 떠나는 록펠러재단
1933년 대공황 당시 록펠러 1세가 맨해튼 한복판에 70층 높이로 세운 록펠러센터는 20세기 미국의 번영과 자본주의를 상징할 뿐 아니라 록펠러 가문의 성공을 단편적으로 보여주는 건물이기도 하다. 그동안 57층을 사용해오던 록펠러재단이 이 곳을 떠났다.
록펠러재단은 그동안 각종 자선사업과 기부 등으로 재산을 탕진해왔다. 물론, 선대의 영광을 이어가지 못한 후대의 무능함과 7대를 이어오며 가문의 인원만 300여 명이 된 것도 영향을 주었다.
사실 몰락이라는 표현은 어패가 있을 수 있다. 현재 록펠러가문의 전체 재산은 100억 달러로, 미국 내 부호 가문 중 24위를 유지하고 있다. 하지만 창업주인 존 데이비슨 록펠러가 미국 석유산업을 독점하면서 일군 재산에 비하면 형편없이 줄어든 액수다.
세상에 영원한 것은 없다. 부의 세습 역시 마찬가지다. 록펠러 3세가 가문의 비리를 폭로하지 않았다면? 록펠러 4세가 자신의 정체성이 아닌 가문의 정체성을 지키고자 했었다면? 그리고 제 살을 깎아먹는 과도한 기부와 자선사업의 규모를 줄었더라면? 가보지 못했기에 예상할 수도 없다. 성공과 실패는 아주 작은 차이에서 결정된다. 그 차이를 깨닫고 변화한다면 앞으로 더 나아갈 수 있고, 그렇지 않다면 제자리에 머무는 것 조차 어려울 수 있다. 

 


Editor 박지현

 

자본주의 시대 최대 수혜자였던 록펠러家의 몰락 > COLUMN & ISSUE | CEO&
사이트 내 전체검색

자본주의 시대 최대 수혜자였던 록펠러家의 몰락

Nobel Family Story, Rockefeller | 2019년 01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자본주의 시대 최대 수혜자였던 록펠러家의 몰락

1973년에 이미 1경 3,000조 원이라는 천문학적인 자산 규모를 자랑하던 록펠러 가문의 흥망성쇠는 4대에 걸쳐 고작 100년 새 이루어졌다. 그 짧은 시간 동안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a80aa4d390642d62d3f12f5c4b1a6005_1548394343_8143.jpg

 

미국의 성공신화와 부를 상징하는 이름, ‘록펠러’.
미국 자본주의 역사를 통틀어 가장 큰 수혜를 입은 인물로 꼽히는 존 데이비슨 록펠러에서 시작된 록펠러家의 이야기를 시작한다.

 

준비된 자에게 기회가 찾아온다
존 데이비슨 록펠러는 1839년 뉴욕 주 리치포드에서 태어났다. 떠돌이 사기꾼 약장수인 아버지로 인해 가정 형편은 매우 어려웠지만 신앙심이 깊었던 어머니는 10남매에게 정직과 근면, 그리고 절약하는 삶의 방식을 가르켰다. 이런 어머니의 보살핌 속에서 록펠러는 성실하고 총명한 청년으로 성장했다. 16살이 되던 해 그는 휴이트 앤 터틀이라는 곡물 도매회사의 경리로 사회생활을 시작한다.
그 시절 미국은 누구에게나 기회가 열려있었고, 록펠러는 1859년 동료인 모리스 클라크와 함께 ‘클라크 앤 록펠러’라는 회사를 설립해 생필품과 음식을 팔아 엄청난 돈을 벌어 들였다.
뒤이어 약사인 사무엘 앤드루스까지 끌어들여 ‘록펠러 앤 앤드루스’라는 회사를 창업해 1862년 당시 벤처와도 같았던 석유 산업에 뛰어들었다. 당시 미국에선 펜실베이니아주에서 유전이 발견되면서 전국적으로 석유 붐이 일고 있었다. 록펠러는 남들이 무에서 유를 창조하는 유전 탐사와 채굴에 열중할 때 부가가치가 더 큰 정제산업에 주목했다. 1867년 헨리 플래글러를 끌어들여 ‘록펠러, 앤드루스 앤 플래글러’라는 회사를 창립해 지역 정유소를 운영하기 시작했고, 이는 록펠러의 인생을 온전히 바꿔놓았다.
남북전쟁이 시작되면서 군수물자의 운송이 필요했고 클리블랜드 인근 타이터스빌에서 유전이 발견되자 석유산업이 급성장하게 되었다. 록펠러는 석유운송과 정유사업의 전망을 예측해 사업확장을 시도하게 된다. 그의 전망은 적중해 석유운송 사업에서 큰돈을 벌게 되었고, 1870년에는 자본금 100만 달러의 스탠더드오일을 창업하기에 이르렀다.

 

a80aa4d390642d62d3f12f5c4b1a6005_1548394346_7329.jpg


미국 역사상 최고의 부자, 록펠러 1세
자본의 흐름을 읽는 눈을 가졌던 록펠러의 승승장구는 계속되었다. 하지만 이런 성공의 이면에는 모든 경쟁사를 무너뜨린 독점자본가라는 악명이 꼬리표처럼 따랐다. 그는 불황기에 철도와 석유사업자 간의 카르텔을 구성해 운송료와 석유산업의 마진을 조정했고, 이 카르텔에 들어오기를 거부하는 사업자는 시장에서 퇴출시키는 전략을 통해 미국 석유시장의 95%를 장악했다. 결국, 록펠러로 인해 미국에 독점금지법이 생기게 되었고, 1911년 미국 연방법원은 끝내 스탠더드오일의 해체를 명한다. 이 과정을 거쳐 세계 역사상 가장 거대했던 이 석유 독점기업은 34개의 회사로 분할되었다.
록펠러의 스탠더드오일 지분은 1896년에 4,000만 달러 규모였으나 그가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 1897년에는 2억 달러로 늘어났다. 독점금지법 위반 판결로 회사가 해체된 후에는 주가가 더욱 올라 1913년에는 10억 달러의 재산을 갖게 된다. 인플레이션을 감안하면 사상 최고의 부자가 된 것이다. 실제로 1998년 <포브스>는 미국 역사상 최고 부자로 록펠러 1세를 꼽았다.


작은 균열이 결국 장벽을 무너뜨린다
‘석유왕 록펠러’라는 수식어를 가진 존 데이비슨 록펠러는 큰 부를 축적했지만 과정이 결코 정당하지 않았기에 많은 이들에게 손가락질 당했다.
록펠러 1세가 쌓은 많은 부는 자연스럽게 록펠러 2세에게 상속되었다. 록펠러 2세 역시 무서울 정도로 빠르게 발전했던 미국 경제의 흐름에 편승해 막대한 부를 쌓아가는 한편, 가문의 오명을 씻기 위해 록펠러 재단과 대학 등을 통해 자선사업에 전념했다. 
록펠러 3세에 이르면서 굳건하던 장벽이 조금씩 무너지기 시작했다. 록펠러 3대 형제들 중 차남이었던 넬슨이 정계로 뛰어들며 청문회에서 가문의 재정관계와 비리를 낱낱이 공개하며 1세와 2세가 평생을 바쳐 쌓아왔던 영광의 빛을 자신의 야망을 위해 깨뜨렸다.
그리고 이렇게 한 번 금이 가기 시작한 장벽은 자신의 정체성을 찾아 가문의 그늘을 벗어나고자했던 록펠러 4세에서 무너져 내리기 시작했다. 그리고 록펠러 7세이 이르러 뉴욕 맨해튼에 위치한 록펠러센터까지 이전해야 하는 현실을 마주하게 되었다. 

 

a80aa4d390642d62d3f12f5c4b1a6005_1548394346_6479.jpg

 

록펠러센터를 떠나는 록펠러재단
1933년 대공황 당시 록펠러 1세가 맨해튼 한복판에 70층 높이로 세운 록펠러센터는 20세기 미국의 번영과 자본주의를 상징할 뿐 아니라 록펠러 가문의 성공을 단편적으로 보여주는 건물이기도 하다. 그동안 57층을 사용해오던 록펠러재단이 이 곳을 떠났다.
록펠러재단은 그동안 각종 자선사업과 기부 등으로 재산을 탕진해왔다. 물론, 선대의 영광을 이어가지 못한 후대의 무능함과 7대를 이어오며 가문의 인원만 300여 명이 된 것도 영향을 주었다.
사실 몰락이라는 표현은 어패가 있을 수 있다. 현재 록펠러가문의 전체 재산은 100억 달러로, 미국 내 부호 가문 중 24위를 유지하고 있다. 하지만 창업주인 존 데이비슨 록펠러가 미국 석유산업을 독점하면서 일군 재산에 비하면 형편없이 줄어든 액수다.
세상에 영원한 것은 없다. 부의 세습 역시 마찬가지다. 록펠러 3세가 가문의 비리를 폭로하지 않았다면? 록펠러 4세가 자신의 정체성이 아닌 가문의 정체성을 지키고자 했었다면? 그리고 제 살을 깎아먹는 과도한 기부와 자선사업의 규모를 줄었더라면? 가보지 못했기에 예상할 수도 없다. 성공과 실패는 아주 작은 차이에서 결정된다. 그 차이를 깨닫고 변화한다면 앞으로 더 나아갈 수 있고, 그렇지 않다면 제자리에 머무는 것 조차 어려울 수 있다. 

 


Editor 박지현

 


(주)시이오파트너스 | 월간 시이오앤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98길 3 (갈월동) KCC IT빌딩 5층 (우 04334)
문의전화 : Tel 02-2253-1114, 02-2237-1025 | Fax 02-2232-0277
Copyright CEOPARTNERS All rights reserved. 월간<CEO&>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