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란 우리만의 자질과 가치를 증명하는 역사적 창조물의 총체다. 시대와 함께 변화하니 보다 높은 정신성을 위해 끊임없는 콘텐츠 개발은 필수. 그룹 CJ가 10여 년간 문화 인재 양성에 앞장서는 이유다.

 

Editor 이지희   Cooperation CJ그룹

 

 

 

“기업은 젊은이들의 꿈지기가 돼야 한다.” 

2011년 서울 필동의 CJ인재원에서 열린 경영계획 워크숍에서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한 말이다. 경제가 아무리 어려워도 열심히 살려고 애쓰는 이들에게는 어떤 식으로든 기업이 지원하고, 가난의 대물림만큼은 막아야 한다는 게 이 회장의 오랜 생각이다. CJ그룹이 2005년 CJ나눔재단과 2006년 CJ문화재단을 시작으로 젊은이들에게 꿈을 선물할 수 있는 다양한 지원사업을 벌여온 것도 이 회장의 젊은층 지원 의지와 맞물린 것이다.

 

청소년의 건강한 성장, ‘꿈키움 창의학교’

CJ도너스캠프(www.donorscamp.org)는 소외계층 어린이와 청소년의 교육 및 복지환경 개선사업을 펴는 CJ그룹의 대표적 사회공헌 모델로, 2005년 출범 이래 주로 전국 지역아동센터(공부방) 기반의 교육복지 환경 개선사업을 펴고 있다. 

CJ도너스캠프가 운영하는 꿈키움 창의학교는 청소년들의 ‘건강한 성장’을 돕는 CJ그룹의 대표적인 멘토링 교육 프로그램으로, 문화창작활동을 통해 청소년들이 스스로 꿈을 설계하고, 사회와 소통하는 방법을 배우게 한다. 끼와 재능이 있는 청소년들에게는 전문분야 체험을 제공해주어 직업과 건강한 미래를 설계하도록 해주는 인재 발굴, 성장 프로그램이다.

꿈키움 창의학교는 음악, 공연, 요리, 방송쇼핑 등의 분야에서 현직 전문가와 대학 교수진 26명, 해당 분야의 전공 대학생 26명이 멘토가 되어 청소년들의 활동을 돕는다. 

특히 문화산업현장에서 진행되는 특강은 다양한 직업군의 생생한 현장 체험을 가능하게 하고, 창의적 문화산업이 갖는 의미와 가치를 알게 한다. 단순 직업교육이 아닌 청소년들의 성장에 집중하는 것이다. 

지난 2년 동안 꿈키움 창의학교에는 총 300여명의 학생들이 참여했다. 이들은 문화체험, 전문가 특강, 창작활동과 같이 꿈을 키우는 활동 외에도 사회 리더로 활동하고 있는 이들의 인성 특강, 자원봉사 등도 함께 경험할 수 있었다.

 

대중문화예술계 젊은 창작자 지원 앞장서

CJ는 문화의 중요성을 강조한 창업자 故이병철 회장의 정신을 이어받아 오랫동안 문화예술지원에 앞장서오다 2006년 5월, CJ문화재단을 설립했다. CJ그룹이 꿈키움창의학교를 통해 청소년들의 문화산업 체험교육을 실시하고 있다면, CJ문화재단을 통해서는 전문 창작자의 발굴, 육성에 집중하고 있다. 기존의 많은 기업들이 하드웨어 설립에 주력했던 것과 달리, CJ그룹은 설립 초기부터 ‘소프트웨어’, 특히 ‘문화 인재’ 지원을 통해 대한민국 문화계의 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는 길을 모색해왔다. 겉으로 잘 드러나지 않지만 젊은 창작예술인을 지원하여 대한민국 문화 콘텐츠의 기반을 다지고, 국내외에서 인정받는 창작 콘텐츠가 한류로 이어지게 하려는 것. 특히 문화 부문의 역량 있는 신인을 발굴해 산업화의 주역이 되도록 연구, 육성하는 ‘문화 R&D’ 역할을 하겠다는 것이다.

이로써 CJ문화재단은 음악, 영화, 애니메이션, 뮤지컬, 연극 분야의 재능 있는 젊은이들을 발굴해 마음껏 기량을 펼칠 수 있게 해주는 다양한 문화지원사업을 벌이고 있다. 

젊은 대중음악인을 지원하는 ‘튠업(Tune Up)’은 스타 시스템 밖에 있는 다양한 장르의 신인뮤지션들에게 평소 만나보고 싶었던 선배 뮤지션과의 공동작업, 음반제작지원 및 홍보마케팅, 공연무대 등 뮤지션의 음악적 성장에 가장 필요한 부분을 순차적으로 지원하는 프로젝트다. 여기에는 김창완밴드, 밴드 강산에, 크라잉넛, 이상은, 하림, 델리스파이스, 클래지콰이, 몽니 등의 선배 뮤지션들이 함께 해 힘을 더하고 있다. 

튠업을 통해 선정된 신인 뮤지션으로는 이정아, 고래야, 바이바이배드맨, 해리빅버튼 등 총 24개팀이다. 이 중 고래야는 2013년 영국 에딘버러 프린지 페스티벌 ‘시노바(C nova)’ 극장에서 공연하며 현지 언론의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예술인과 관객의 소통을 이끌다

신인 스토리텔러를 지원하는 ‘프로젝트S(Project S)’는 한국 영화와 드라마의 미래를 이끌어갈 인재들이 기획·개발하고 있는 아이템을 찾아 완성도 있는 작품이 될 수 있도록 성장 지원하는 프로젝트다. 시나리오가 아닌 기획안(트리트먼트) 단계에서 작품을 선정하여 전문가 컨설팅, 역량 강화를 위한 특강, 취재비 등을 지원하고, 이를 통해 기획한 아이템이 양질의 시나리오화 되어 영화, 드라마 시장에 진출하도록 그 과정을 돕는다. 

그 결과로 2010년 다큐 부문에 선정된 ‘투 올드 힙합 키드’가 2012년 9월에, 극영화 부문에 선정된 지성, 김아중 주연의 ‘나의 PS 파트너’가 2012년 12월에, 김래원, 지대한 주연의 ‘마이 리틀 히어로’가 2013년 1월에 개봉했다. 또한 2010년 다큐 부문 선정작 ‘그리고 싶은 것’이 2013년 8월에, 2011년 다큐 부문 선정작 ‘노라노’가 2013년 10월에 개봉했다. 

마지막으로 ‘크리에이티브 마인즈(Creative Minds)’는 뮤지컬연극 부문 신인 공연창작자의 신작 개발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뮤지컬 부문은 젊은 뮤지컬 창작자들이 새로운 작품을 소개할 수 있도록 리딩(Reading)형식의 무대를 선보이는 방식을 취한다. 형식과 내용에 있어서 새로운 시도를 장려하며 머릿속 참신한 아이디어가 공연 제작으로 이어지도록 그 개발 과정을 지원한다. 

2010년 이후 지속적으로 신인뮤지컬 창작자들의 기성 무대 진출에 기여한 성과는 속속 드러나고 있다. 2010년 11월, 크리에이티브 마인즈를 통해 소개된 뮤지컬 ‘모비딕’은 2012년 서울뮤지컬페스티벌 창작뮤지컬 대상 시상식에서 혁신상과 음악상을 수상했으며, 뮤지컬 ‘여신님이 보고 계셔’와 ‘라스트 로얄 패밀리’는 각각 2012년과 2013년 서울뮤지컬페스티벌 예그린 앙코르 최우수상으로 선정되었다.

CJ문화재단은 이외에도 2009년 6월, 홍대 인근 광흥창에 ‘CJ아지트’를 오픈하여 음악, 영화, 애니메이션, 뮤지컬, 연극 등 각 분야의 유망한 인재들이 자유롭게 끼를 발산할 수 있는 특별한 공간을 운영하고 있다. 

CJ아지트는 다양한 장르의 공연 창작을 시도해 볼 수 있도록 설계된 스튜디오형 공간으로, 입체적인 무대 연출이 가능해 공연 외에도 젊은 예술인들의 워크숍 및 연습 공간으로도 활용되고 있다. 무대와 객석이라는 구획에서 벗어나 작품의 개발과정을 리딩(Reading) 또는 쇼케이스 방식으로 일반 관객에게 공개하는 등 예술인과 관객이 소통하는 공간을 지향한다. 이러한 방향성은 문화 예술계의 자극제 역할을 할뿐 아니라 예술인들에게는 작품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관객들에게는 보다 친근하게 창작 예술을 즐길 수 있도록 도울 것이다.

 

문화의 힘, 문화적 기업의 가치 > COLUMN & ISSUE | CEO&
사이트 내 전체검색

문화의 힘, 문화적 기업의 가치

CSR, CJ그룹 | 2015년 03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문화의 힘, 문화적 기업의 가치

문화란 우리만의 자질과 가치를 증명하는 역사적 창조물의 총체다. 시대와 함께 변화하니 보다 높은 정신성을 위해 끊임없는 콘텐츠 개발은 필수. 그룹 CJ가 10여 년간 문화 인재 양성에 앞장서는 이유다.

 

Editor 이지희   Cooperation CJ그룹

 

c22172a5274b10cfe381974f4e71c7b5_1482214309_9355.jpg 

 

“기업은 젊은이들의 꿈지기가 돼야 한다.” 

2011년 서울 필동의 CJ인재원에서 열린 경영계획 워크숍에서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한 말이다. 경제가 아무리 어려워도 열심히 살려고 애쓰는 이들에게는 어떤 식으로든 기업이 지원하고, 가난의 대물림만큼은 막아야 한다는 게 이 회장의 오랜 생각이다. CJ그룹이 2005년 CJ나눔재단과 2006년 CJ문화재단을 시작으로 젊은이들에게 꿈을 선물할 수 있는 다양한 지원사업을 벌여온 것도 이 회장의 젊은층 지원 의지와 맞물린 것이다.

 

청소년의 건강한 성장, ‘꿈키움 창의학교’

CJ도너스캠프(www.donorscamp.org)는 소외계층 어린이와 청소년의 교육 및 복지환경 개선사업을 펴는 CJ그룹의 대표적 사회공헌 모델로, 2005년 출범 이래 주로 전국 지역아동센터(공부방) 기반의 교육복지 환경 개선사업을 펴고 있다. 

CJ도너스캠프가 운영하는 꿈키움 창의학교는 청소년들의 ‘건강한 성장’을 돕는 CJ그룹의 대표적인 멘토링 교육 프로그램으로, 문화창작활동을 통해 청소년들이 스스로 꿈을 설계하고, 사회와 소통하는 방법을 배우게 한다. 끼와 재능이 있는 청소년들에게는 전문분야 체험을 제공해주어 직업과 건강한 미래를 설계하도록 해주는 인재 발굴, 성장 프로그램이다.

꿈키움 창의학교는 음악, 공연, 요리, 방송쇼핑 등의 분야에서 현직 전문가와 대학 교수진 26명, 해당 분야의 전공 대학생 26명이 멘토가 되어 청소년들의 활동을 돕는다. 

특히 문화산업현장에서 진행되는 특강은 다양한 직업군의 생생한 현장 체험을 가능하게 하고, 창의적 문화산업이 갖는 의미와 가치를 알게 한다. 단순 직업교육이 아닌 청소년들의 성장에 집중하는 것이다. 

지난 2년 동안 꿈키움 창의학교에는 총 300여명의 학생들이 참여했다. 이들은 문화체험, 전문가 특강, 창작활동과 같이 꿈을 키우는 활동 외에도 사회 리더로 활동하고 있는 이들의 인성 특강, 자원봉사 등도 함께 경험할 수 있었다.

 

대중문화예술계 젊은 창작자 지원 앞장서

CJ는 문화의 중요성을 강조한 창업자 故이병철 회장의 정신을 이어받아 오랫동안 문화예술지원에 앞장서오다 2006년 5월, CJ문화재단을 설립했다. CJ그룹이 꿈키움창의학교를 통해 청소년들의 문화산업 체험교육을 실시하고 있다면, CJ문화재단을 통해서는 전문 창작자의 발굴, 육성에 집중하고 있다. 기존의 많은 기업들이 하드웨어 설립에 주력했던 것과 달리, CJ그룹은 설립 초기부터 ‘소프트웨어’, 특히 ‘문화 인재’ 지원을 통해 대한민국 문화계의 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는 길을 모색해왔다. 겉으로 잘 드러나지 않지만 젊은 창작예술인을 지원하여 대한민국 문화 콘텐츠의 기반을 다지고, 국내외에서 인정받는 창작 콘텐츠가 한류로 이어지게 하려는 것. 특히 문화 부문의 역량 있는 신인을 발굴해 산업화의 주역이 되도록 연구, 육성하는 ‘문화 R&D’ 역할을 하겠다는 것이다.

이로써 CJ문화재단은 음악, 영화, 애니메이션, 뮤지컬, 연극 분야의 재능 있는 젊은이들을 발굴해 마음껏 기량을 펼칠 수 있게 해주는 다양한 문화지원사업을 벌이고 있다. 

젊은 대중음악인을 지원하는 ‘튠업(Tune Up)’은 스타 시스템 밖에 있는 다양한 장르의 신인뮤지션들에게 평소 만나보고 싶었던 선배 뮤지션과의 공동작업, 음반제작지원 및 홍보마케팅, 공연무대 등 뮤지션의 음악적 성장에 가장 필요한 부분을 순차적으로 지원하는 프로젝트다. 여기에는 김창완밴드, 밴드 강산에, 크라잉넛, 이상은, 하림, 델리스파이스, 클래지콰이, 몽니 등의 선배 뮤지션들이 함께 해 힘을 더하고 있다. 

튠업을 통해 선정된 신인 뮤지션으로는 이정아, 고래야, 바이바이배드맨, 해리빅버튼 등 총 24개팀이다. 이 중 고래야는 2013년 영국 에딘버러 프린지 페스티벌 ‘시노바(C nova)’ 극장에서 공연하며 현지 언론의 호평을 받은 바 있다.

 

c22172a5274b10cfe381974f4e71c7b5_1482214322_665.jpg 

 

예술인과 관객의 소통을 이끌다

신인 스토리텔러를 지원하는 ‘프로젝트S(Project S)’는 한국 영화와 드라마의 미래를 이끌어갈 인재들이 기획·개발하고 있는 아이템을 찾아 완성도 있는 작품이 될 수 있도록 성장 지원하는 프로젝트다. 시나리오가 아닌 기획안(트리트먼트) 단계에서 작품을 선정하여 전문가 컨설팅, 역량 강화를 위한 특강, 취재비 등을 지원하고, 이를 통해 기획한 아이템이 양질의 시나리오화 되어 영화, 드라마 시장에 진출하도록 그 과정을 돕는다. 

그 결과로 2010년 다큐 부문에 선정된 ‘투 올드 힙합 키드’가 2012년 9월에, 극영화 부문에 선정된 지성, 김아중 주연의 ‘나의 PS 파트너’가 2012년 12월에, 김래원, 지대한 주연의 ‘마이 리틀 히어로’가 2013년 1월에 개봉했다. 또한 2010년 다큐 부문 선정작 ‘그리고 싶은 것’이 2013년 8월에, 2011년 다큐 부문 선정작 ‘노라노’가 2013년 10월에 개봉했다. 

마지막으로 ‘크리에이티브 마인즈(Creative Minds)’는 뮤지컬연극 부문 신인 공연창작자의 신작 개발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뮤지컬 부문은 젊은 뮤지컬 창작자들이 새로운 작품을 소개할 수 있도록 리딩(Reading)형식의 무대를 선보이는 방식을 취한다. 형식과 내용에 있어서 새로운 시도를 장려하며 머릿속 참신한 아이디어가 공연 제작으로 이어지도록 그 개발 과정을 지원한다. 

2010년 이후 지속적으로 신인뮤지컬 창작자들의 기성 무대 진출에 기여한 성과는 속속 드러나고 있다. 2010년 11월, 크리에이티브 마인즈를 통해 소개된 뮤지컬 ‘모비딕’은 2012년 서울뮤지컬페스티벌 창작뮤지컬 대상 시상식에서 혁신상과 음악상을 수상했으며, 뮤지컬 ‘여신님이 보고 계셔’와 ‘라스트 로얄 패밀리’는 각각 2012년과 2013년 서울뮤지컬페스티벌 예그린 앙코르 최우수상으로 선정되었다.

CJ문화재단은 이외에도 2009년 6월, 홍대 인근 광흥창에 ‘CJ아지트’를 오픈하여 음악, 영화, 애니메이션, 뮤지컬, 연극 등 각 분야의 유망한 인재들이 자유롭게 끼를 발산할 수 있는 특별한 공간을 운영하고 있다. 

CJ아지트는 다양한 장르의 공연 창작을 시도해 볼 수 있도록 설계된 스튜디오형 공간으로, 입체적인 무대 연출이 가능해 공연 외에도 젊은 예술인들의 워크숍 및 연습 공간으로도 활용되고 있다. 무대와 객석이라는 구획에서 벗어나 작품의 개발과정을 리딩(Reading) 또는 쇼케이스 방식으로 일반 관객에게 공개하는 등 예술인과 관객이 소통하는 공간을 지향한다. 이러한 방향성은 문화 예술계의 자극제 역할을 할뿐 아니라 예술인들에게는 작품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관객들에게는 보다 친근하게 창작 예술을 즐길 수 있도록 도울 것이다.

 


(주)시이오파트너스 | 월간 시이오앤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98길 3 (갈월동) KCC IT빌딩 5층 (우 04334)
문의전화 : Tel 02-2253-1114, 02-2237-1025 | Fax 02-2232-0277
Copyright CEOPARTNERS All rights reserved. 월간<CEO&>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